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개발자

구글X생활코딩, 온라인 무료 코딩 수업 5기 모집

구글코리아가 초보자도 쉽게 도전할 수 있는 온라인 무료 코딩 수업 ‘코딩야학’ 프로젝트의 5기 모집을 시작한다. 코딩에 관심 있는 누구나 지원할 수 있는 프로젝트다. ‘코딩야학’은 구글코리아와 ‘생활코딩’이 함께 진행하는 무료 코딩 교육 프로젝트다. 2017년 6월 1기를 시작으로 올해 7월에 진행된 4기까지 총 6만여명이 코딩 공부에 참여했다. 코딩을 독학하는 이들을 응원하고, 이들이 함께 공부할 수 있도록 온라인 동영상 강의를 제공하고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한 멘토링 및 단체 스터디 학습 등을 지원하고 있다. 2019년 1월3일부터 시작되는 코딩야학 5기는 두 가지 트랙으로 구성되며, 둘 중의 하나를 선택하거나 둘 다 참여 할 수 있다. 하나의 트랙은 ‘코딩수업'이다. 이 트랙을 선택한 학생들에게는 생활코딩의 대표수업인 ‘WEB1’이 제공된다. 이...

구글코리아

온라인 무료 코딩 수업 '코딩야학' 3기 모집

온라인 무료 코딩 수업인 ‘코딩 야학’ 프로젝트가 3기 수강생을 모집한다. 코딩 야학은 구글코리아와 ‘생활코딩’이 함께 진행하는 무료 코딩 교육 프로젝트이다. 지난 6월 1기를 시작으로 혼자서 코딩을 공부하는 이들을 응원하고 함께 공부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코딩 야학에서는 온라인 동영상 강의를 제공하고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한 멘토링 및 단체 스터디 학습, 오프라인 해커톤 등을 지원하고 있다. 오는 1월3일부터 16일까지 10일 코스로 진행되는 코딩 야학 3기는 지난 1기 및 2기와 비교했을 때 학습량을 5분의 1로 줄여서 어렵지 않게 완주할 수 있도록 했다. '웹사이트 만들기' 주제 하에 ‘HTML’과 ‘인터넷’ 관련 콘텐츠로 구성될 예정이며, 컴퓨터와 인터넷, 웹 그리고 코딩이 무엇인지에 대한 교양을 넓히고 완벽하게...

MOOC

"5살 생활코딩, 비영리단체로 거듭납니다"

'생활코딩'은 프로그래밍을 배우는 이들에게 널리 알려진 웹사이트다. HTML, 자바스크립트, 리눅스, 자바까지 다양한 프로그래밍 강의와 동영상을 볼 수 있으며, 무엇보다 모두 무료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생활코딩을 이끄는 운영자는 '이고잉'으로, 경력이 10년이 넘는 전직 개발자다. 인터넷 공간에서는 실명을 밝히지 않고 필명으로만 활동한다. 지난 5년 동안 생활코딩을 운영한 그는 최근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바로 비영리단체를 만들고 다양한 콘텐츠가 나올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기로 한 것이다. 그 중심에는 '오픈튜토리얼스'가 있다. 오픈튜토리얼스란? 생활코딩에서 제작된 모든 강의는 오픈튜토리얼스에서 볼 수 있다. 이 때문에 오픈튜토리얼스를 단순히 생활코딩의 웹사이트 주소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생활코딩이 처음 등장했을 때만 해도 그랬다. 생활코딩을 만든 이고잉 운영자는 동영상 강의를 보다...

java

생활코딩 자바 입문 강의, 직접 들어봤어요

“외울 필요 없습니다. 필기하려고 애쓰지 않아도 돼요. 그냥 제 얘기 듣고 ‘그렇구나’ 이해하시면 됩니다.” 이고잉(@egoing) 개발자는 욕심 부리지 않았습니다. 여느 학원 강의처럼 6시간 안에 진도를 모두 뽑아내야 한다는 강박관념도 없었죠. 그저 “최대한 많은 분이 수업 내용을 이해하는 게 목표”라는 소박한 바람만 전했습니다. 이고잉 개발자는 ‘생활코딩’이라는 무료 온라인 프로그래밍 강의로 유명합니다. 이고잉 개발자는 국문학을 전공했지만, 웹개발에 푹 빠져 개발자로서 사회에 뛰어들었습니다. 개발자 사이에 널리 퍼진 오픈소스 정신에 매료돼 프로그래밍 교육 웹사이트인 생활코딩을 꾸렸습니다. 틈틈이 직접 오프라인 강의에도 나섭니다. 이고잉 개발자는 7월9일과 10일 이틀 저녁 토즈 건대점에서 자바 입문 강의를 열었습니다. 저는 타는 목마름으로 수강을 신청했습니다. 조금이라도 IT 세계에서 쓰는 언어를 이해하고...

C언어

코딩 입문자, 어떤 언어부터 배워야 할까

프로그래밍을 처음 배우려는 사람들이 마주하는 첫 번째 '난관'이 있다. 공부할 프로그래밍 언어를 고르는 일이다. 외국어를 배울 때 영어, 중국어, 아랍어 등을 동시에 익히기 어려운 것처럼 일단 어떤 언어를 배울 지 생각해야 하기 때문이다. 개발자가 주로 사용하는 프로그래밍 언어는 C, C#, 오브젝티브C, 자바(Java), HTML, PHP, 리눅스, MySQL 등 대략 50여개 정도다. 그 중 어떤 언어를 먼저 시작하면 좋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아쉽게도 정.답.은.없.었.다. 전문가들 대부분이 사람마다 취향이나 상황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어느 한 언어를 추천하기 쉽지 않다는 의견을 줬다. 그래도 프로그래밍을 이제 막 배우고자 하는 입문자에게  조언이 될 만한 몇 가지 고려 사항과 제안할 점을 정리해 봤다. Δ사진 : https://flic.kr/p/7E9fqU. CC BY. 코딩을...

CC살롱

애증의 인터넷, 이 악물고 '스릉흔드'

인터넷을 두고 흔히들 말한다. '국경을 초월해 자유롭게 의사를 표현하는 열린 공간'이라고. 기회도 열려 있다. 누군가에겐 새로운 수익을 도모하는 개척지이고, 다른 이에겐 지식을 나누는 배움터이기도 할 테다. 헌데, 정말 그런가. 인터넷은 능동과 창조의 공간이기만 할까. 우리는 인터넷 길목을 막고 다짜고짜 신분증을 요구하는 불심검문의 시대를 통과해 왔다. 합당한 이유 없이 의사표현이 가로막히거나 차단당하는 일도 적잖다. 네트워크를 틀어쥔 자가 그 위에 얹힐 콘텐츠와 서비스까지 임의로 골라담는 광경도 더러 목격했다. 이럴 때 인터넷은 긍정과 창조의 공간이라기보다는 두려움과 혐오의 공간에 가까웠다. 그럼에도 우리는 인터넷을 '사랑한다'고 말해야 할까. 마냥 사랑스럽지만은 않지만, 이용자가 주체가 돼 인터넷을 가능성과 창조의 공간으로 만들어나가는 것이 옳다. 그러니 미운 구석이 있더라도 이...

생활코딩

[소셜잇수다] ⑫코드맹학교 '생활코딩'

“장담하건데 프로그래밍의 시대가 다시 온다. 직업인들은 이미 이 사실을 감지하고 있는데 이를 암시하는 인상적인 풍경이 모바일이다. 아이폰이 등장하면서 수 많은 개발자들이 직장을 박차거나, 주경야코(coding)하며 자기만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이들이 직장의 힘을 빌리지 않고 자영업 개발자가 될 수 있었던 행간을 읽는 것은 중요하다. 그 한가운데 생산성의 드라마틱한 향상이 자리잡고 있다. 이것은 개발자가 외부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짬이 생겼다는 것을 의미하고, 다시 한번 돌려 말하면 개발자가 아닌 사람이 개발을 해볼 수 있는 시대가 오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세상은 변했는데, 세상은 그 변화를 아직 눈치 채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지금은 '코딩하기 좋은 날'이다.” 출처: egoing.net 여러분도 그렇게 생각하는가. 아무리 시절이 좋아졌다 해도...

CCKorea

[현장] 열린교육, 누구나 할 수 있어요

나눌수록 커지는 게 무엇이 있을까. 사랑이나 정 같은 닭살 돋는 단어는 빼고 생각해보자. '배움'과 '앎'이 아닐까. 자기가 아는 것을 나누는 문화가 없었다면 지금 우리가 누리는 모든 편익은 태어나지도 않았을지도 모를 일이다. '이건 나만 아는 거야'라고 외치고 싶겠지만, 앎을 거슬러 올라가면 수천, 수만, 수억 명이 이바지해 왔음을 알 수 있다. 지난주 세계 각곳에서 배움을 나누는 '열린교육주간'(Open Education Week) 행사가 3월5일부터 10일 사이에 진행됐다.(참고: 교육에 부는 공유의 바람) 국내에서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CC코리아)가 '교육도 여는 것이 힘이다'라는 주제로 @egoing과 김규태 교수를 초청해 열린 교육을 고민하는 '헬로우 월드'(Hello, World)를 3월9일 홍대 라운지A에서 마련했다. 금요일 저녁 7시30분. '불타는 금요일'을 보내기에도 빠듯한 시각이다. 그런데 3월9일 금요일, 서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