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AI·클라우드 ‘MS 이그나이트 2019’를 엮는 열쇳말

마이크로소프트(MS)가 11월4일(현지기준)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이그나이트(Ignite) 2019’에서 다양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그나이트는 MS가 IT 전문가와 관리자, 개발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가장 큰 연례행사 가운데 하나다. 올해는 전세계 3만명 이상이 참석했다. 이날 MS는 기업이 단순한 기술 도입을 넘어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기업 고유의 것으로 내재화하는 ‘테크 인텐시티(Tech Intensity)’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는 "오늘날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하나의 거대한 컴퓨터와 다름없다”라며 “이러한 환경에서 모든 기업이 ‘테크 인텐시티’를 통해 소프트웨어 기업과 같은 경쟁력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MS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Azure)를 비롯해 오피스365까지 이러한 기술이 기업 안에 녹아 자체 기술 역량으로 경쟁력이 될 수 있도록 마련했다"라고 덧붙였다. AI로 업무 생산성을...

IT프로

MS, 분석·협업 강조한 '오피스 2016' 시험판 공개

아직 개발자 행사인 ‘빌드’의 여운이 끝나지 않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이야기는 끝나지 않았다. MS는 5월4일, 시카고에서 IT 운영자들을 위한 '마이크로소프트 이그나이트' 행사를 열고 플랫폼 이야기를 이어갔다. 윈도우를 이끌고 있는 테리 마이어슨 수석부사장은 '윈도우 업데이트 포 비즈니스’를 발표했다. IT 관리자가 직접 사내 모든 PC 업데이트를 자유롭게 관리할 수 있는 환경이다. 특히 업무 유형, 조직에 따라 윈도우 업데이트 일정과 내용을 관리하는 것이 특징이다. MS는 이미 이 정책을 광범위하게 테스트하고 있었다. '윈도우10' 프리뷰 버전을 보면 이용자가 필요에 따라 운영체제의 새 업데이트 빌드를 고를 수 있도록 한 항목이 있다. 업데이트를 한박자 늦게 하되 안정적일 때 진행하는 것과, 최신의 기능을 빠르게 업데이트받는 것을 고르는 것이다. 이를 관리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