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네이버

기사 배열로 보는 네이버뉴스…2015년 VS 2016년

네이버는 하루 모바일 방문자가 2400만명인 압도적 1위 사업자다. 한국 포털은 관문이라기보다는 콘텐츠를 성벽 안으로 끌어모은 성채에 가깝다. 네이버가 매개하는 콘텐츠 소비는 대부분 네이버 안에서 이뤄진다는 의미다. 이런 플랫폼에서 운영하는 ‘네이버 뉴스’ 역시 한국의 주요 뉴스 소비처로 자리잡고 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간한 ‘디지털 뉴스 리포트 2016 : 한국’에 따르면, ‘뉴스를 소비할 때 어디에서 시작하는지’ 물었을 때, 포털 및 검색 서비스가 뉴스 소비의 출발점이라는 응답의 비율은 60%를 나타냈다. 이는 조사 대상인 26개국 중 3번째로 높은 수치다. 한국의 포털서비스 중 네이버의 점유율이 70%에 육박함을 생각하면, 네이버 뉴스가 한국의 뉴스 소비 환경에서 얼마나 큰 위치를 차지하는지 알 수 있다. ‘네이버 뉴스’를 바라보는 인식은 문화체육관광부 여론집중도조사위원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