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kt

KT·SK·한화·LGU+ 등 하반기 공채 시작

9월 하반기 대기업 그룹사 공채가 본격 시작됐다. KT와 SK, 한화, 두산, 이랜드그룹이 하반기 신입공채에 돌입한 것. KT그룹의 KT, KTH, KTDS, KT캐피탈, KT렌탈 등 각 회사 각 분야에서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정규4년제 대학 졸업자와 2012년 2월 졸업예정자(단 KT IT기획분야는 석사학위 취득자와 2012년 2월 취득예정자)로 토익 기준 600점 이상 또는 이에 준하는 영어 성적 보유자는 지원 가능하다. KT 지원자에 한해서 한국 공학교육인증원(ABEEK)으로 인증 받는 공학교육 프로그램 이수자는 우대하는 등 모집분야 별로 자격요건과 우대사항이 상이하므로 채용공고를 확실하게 살펴봐야 한다. 접수는 9월 21일까지 KT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지원하면 된다. SK그룹도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네트웍스, SK케미칼 등 각 회사의 각 부문에서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국내외 정규대학(원) 졸업예정자와...

kt

이랜드, 유통·패션 특화 모바일 오피스 구축...'안드로이드' OS 선택

이랜드그룹이 모바일 오피스 구축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이랜드그룹은 LG텔레콤과 모바일 오피스(Mobile Office) 구축을 위한 사업 조인식을 갖고 통합 커뮤니케이션 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상호 협력 관계를 유지키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랜드 그룹은 재고관리 시스템의 경우 뉴코아, 킴스클럽마트, 이랜드, 데코 등 이랜드 그룹의 패션, 유통사업 계열사에 적용시킬 계획입니다. LG텔레콤은 m.eland.com의 모바일 포털 등 이랜드 그룹의 브랜드 홍보와 모바일 쇼핑을 지원하는 맞춤 솔루션은 물론 유통, 패션, 레져, 식품 등 이랜드 그룹의 특성을 반영한 통신 특화상품을 이랜드 그룹과 함께 개발해 제공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랜드 그룹의 6천 여 개의 대리점과 30여 개의 유통점을 위한 저렴한 통신서비스와 매장관리, 고객관리 시스템 등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유통부문 근무자를 위한...

java

[오픈소스를말한다]⑫이랜드 황용호 팀장, "유연한 아키텍처 설계에 집중"

“특정 플랫폼에 의존해야 하는 사항이 개선됐습니다. 자바 진영에서 검증된 분석과 설계, 개발, 이해 등 전체 라이프 사이클 관리가 닷넷(.Net) 분야에서도 가능해 진 것이 무엇보다 만족스러웠습니다.” 지난 2008년 중순 이랜드시스템스에서 개발, 적용하고 있는 오픈소스 프레임워크에 대해 이랜드시스템즈 애플리케이션아키틱트(AA) 황용호 팀장의 소감이다. 이랜드시스템스는 패션, 유통, 건설, 식품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는 이랜드 그룹의 전산 지원 자회사로 자체 개발 사용해 왔던 프레임워크에서 탈피해 스프링닷넷(Spring.Net)과 하이버네이트(Nhibenate)를 적극 활용해 다양한 IT 프로젝트에 적용하고 있다. 이랜드는 2004년 이전까지는 개발자 주도의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개발자의 능력과 수준에 따라 최종 산출물이 결정되고, 또 납기를 정확히 예측하기도 힘들었었다.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2004년~2007년에 프레임워크 기반 개발 권고...

lamp

[오픈소스를말한다]⑧한국MS 김성호 부장, "함께 성장하는 게 목표"

“예전에는 경쟁 위주로 오픈소스를 대했다면 이제는 함께 성장하고, 협력하는 대상으로 바라봅니다. 오픈소스와 같이 성장하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큰 목표입니다.” 김성호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플랫폼 전략 담당 부장의 말을 듣고, 세상 참 많이 변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뜬금없이 웬 마이크로소프트라고 의문을 가질 수도 있다. 독자들도 낯설지 모를 일이다. 또 마이크로소프트 입에서 오픈소스를 적극 지원하고 함께 성장하겠다는 말을 들었으니 말이다. 뭔가 음모가 있는 것 아니냐고 고개를 갸웃거리는 독자라면 그간의 마이크로소프트의 변화를 놓치고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 기자도 제대로 그 변화를 못봤다는 것을 함께 밝히면서. 물론 독자들의 책임은 아니다. 부지런히 소식을 못 전한 게으른 기자에게 있고, 본사에서 일어나고 있는 큰 변화의 상황을 제대로 국내 고객들에게 전달하지 않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