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MIT

[책] 대학 울타리 허문 MIT '열린 교육'

웹이 도서관의 자리를, 학교를 대신하는 날이 올까. 지난해 국립중앙도서관은 '디지털정보포럼'을 8개월간 진행했다. 그중 8월에 진행한 '디지털 시대의 전자책과 저작권' 행사에 참석했는데 연사들 대다수가 구글을 도서관의 경쟁 상대로 거론했다. 보다 넓게는 포털 사이트이고, 더 넓게는 웹을 뜻했다. 웹이 도서관을 대체하는 현상에 대한 위기감을 표현하며 국립중앙도서관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연사들의 발언이 흥미로웠다. 도서관은 모두에게 열린 배움터이다. 지금에야 인터넷을 사용하는 데 큰 비용이 들지 않지만, 십수년 전만 해도 상황은 조금 달랐다. 집에 있는 백과사전은 10년은 더 됐고, 내 책장은 빈약했다. 도서관에 가면 최신 백과사전과 다양한 책, 신문, 잡지가 있었다. 자료의 보고였다. 그리고 집에 있는 사양 낮은 컴퓨터와 달리 여러 대학 도서관과 국회 도서관과...

MIT

[늘푸른길의 책]교육격차 해소, 웹으로 배운다

인터넷으로 할 수 없는 일이 무엇이 있는가?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일이 인터넷 공간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가상의 공간과 현실을 오가며 사람들을 혼란 속으로 몰아넣는다. 동시에 행복을 나누는 희망의 매개체로, 꿈을 이루는 공간으로도 멋지게 쓰인다. 쓰레기 같은 정보들이 난립하는 곳으로 일부의 사람들은 외면도 하지만, 세계 각 처에서 제공하는 주요 정보들을 편리하게 열람하고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세상속을 즐기는 사람들이 있다. 통신비용의 증가는 불만도 있지만 세상과의 소통을 위해 감수할 수 있는 상황이다. 개인정보노출과 유통과 같은 불편한 상황과 마주치기도 하지만 더 만은 혜택을 부여하겠다는 서비스 업체의 요청에 자신의 정보공개 항목은 더 늘어난다. 인터넷은 사용자로 하여금 사업발전을 도모케하고 학업의 기회를 제공한다. 인터넷을 통한 다양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