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바이두

플리토, 2017년 글로벌 기업에 686만 언어 데이터 판매

플리토가 번역 서비스를 통한 언어데이터 판매 현황을 발표했다. 플리토는 5월25일 지난 4년간 데이터 판매량 및 생산량 현황을 담은 리포트를 내놓았다. 바이두, 텐센트,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IT 기업과 판매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플리토는 지난 4년간 지속적인 판매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플리토는 집단지성 플랫폼을 활용한 연간 언어 데이터 생산량이 지난해 1.1억건을 기록했으며, 2018년 5월 기준 9500만을 넘어서서 올해 예상 생산량이 2억건에 달한다고 예상했다. 특히 언어데이터 판매량은 작년과 올해 사이 성장세가 두드러져 올해 3천만건을 웃돌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686만을 기록한 것에 비해 폭발적인 성장세다. 언어별 구입 요청 순위는 영어가 가장 높았다. 이어 중국어가 2위, 일본어가 3위, 한국어가 4위로 조사됐다. 그 외 스페인어,...

디스커버리

플리토, “번역 서비스에서 번역 플랫폼으로”

'언더커버보스'처럼 자기네 서비스 성격을 몸소 체험하고 시험하기 위해 직원들 몰래 서비스 계정을 만들어 이용하고 있는 대표가 있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 손수 포인트까지 모을 정도다. 그의 정체를 아는 직원은 몇 안 된다. 서비스 안에서 그는 해당 서비스를 책임지는 대표가 아니라 그저 남들과 비교해 열심히 번역하는 번역가에 불과하다. “열심히 번역해서 포인트를 모아 다시 번역 서비스를 이용하는 데 활용합니다. 저 나름 서비스 상에서 번역가로 유명합니다. 아마 번역 건수로 순위를 매기면 상위권에 속할걸요. 별도 이미 4개 정도 달았습니다." 이정수 플리토 대표 이야기다. 플리토는 2012년 언어장벽 없는 세상을 실현하자는 목표로 설립된 회사다. 집단지성, 언어데이터, 전문번역가 등을 활용한 통합 번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플리토 번역 서비스는 173개국에서...

글로벌 K-스타트업

플리토 "글로벌 시장에서 벤처 도전해요"

"해외로 가야죠." 서비스에 대한 계획을 물으면 으레 듣는 말입니다. 개인 개발자부터 상장한 회사도 국내 시장보다 해외시장을 바라보지요. 때론 아예 법인을 국외에 두는 경우도 있습니다. 글로벌 K-스타트업 해외 일정 중 플리토를 만난 건 행운이었습니다. 글로벌 K-스타트업에 참가한 6개 팀이 하려는 게 바로 해외 진출이니까요. 런던은 각국에서 온 인재, 투자자, 아이디어가 모인 곳 올 9월 설립된 플리토는 조만간 법인을 영국이나 미국으로 옮길 계획입니다. 이정수 대표와 강동한, 김진구 공동창업자가 SK텔레콤 사내벤처 프로그램에 참가하다 의기투합해 플리토를 창업했는데요. 지금은 영국에 기반한 스프링보드의 13주짜리 창업보육 프로그램에 참가차 런던에 머물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만난 플리토. (왼쪽부터) 김진구 공동창업자, 이정수 대표, 강동헌 공동창업자. 스프링보드는 사무공간과 집, 생활비를 지원하고 플리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