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NGO

다음세대재단, '2018 체인지온' 개최

다음세대재단이 11월28일,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2018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 체인지온’을 개최한다. 체인지온은 공익 활동을 하는 비영리단체들의 미디어 활용과 정보 공유를 촉진하는 행사다. 2008년부터 해마다 개최해 올해로 11회째를 맞았다. 2018 체인지온은 다음세대재단이 주최·주관하고, 카카오임팩트·행정안전부·전라북도·전주시·비영리를 위한 구글(Google for Nonprofit)·네이버·LG전자가 후원하며, 행정안전부의 ‘씬2018@전주 사회혁신한마당’과 함께한다. 올해 컨퍼런스 주제는 ‘비영리 생명체의 멸종.생존.탄생’이다. 행사는 4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첫 세션은 '학자의 시선'을 주제로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 김은미 교수와 서울시립과학관 이정모 관장이 강연을 맡았다. 두 연사는 컨퍼런스 주제인 ‘비영리 생명체의 멸종.생존.탄생’을 각각 사회과학자와 자연과학자의 시선으로 공유한다. 두 번째 세션은 '기술·블록체인·인공지능'을 열쇳말로 잡았다. 미래 기술 핵심으로 떠오르는 블록체인과 인공지능을 소개하고, 그것이 불러올 사회 변화를 가늠해본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의 이종건...

그라운드X

그라운드X, "탈중앙화·중앙화 특징 섞는 게 현실적"

"100% 탈중앙화된 서비스는 많은 사용자가 사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탈중앙화와 중앙화가 가진 특징을 잘 섞는 게 현실적으로 더 좋은 방법이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의 이종건 디렉터의 말이다. 그는 7월3일 사이버커뮤니케이션학회 주최로 열린 '블록체인으로 그리는 미디어의 미래' 세미나 발표자로 나서 그라운드X가 그리는 블록체인의 미래상을 나눴다. 이종건 디렉터의 발표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바라보는 메인스트림 내 선두 사업자의 시각을 엿볼 수 있었다. 현재 블록체인 위에 구동되는 디앱(DApp)들은 일반 사용자가 아닌 암호화폐 사용자를 염두에 둔 서비스에 가깝고 사용이 불편하다는 시각과 100% 탈중앙화는 대규모 서비스에 적합하지 않다는 시각이다. 이 디렉터는 "아직은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들이 특정 영역에 한정돼 있다"라며 "기존 서비스를 하고 있는 사람들이 보면 '실패'라고 말할 정도로의 수준"이라고...

그라운드 X

그라운드 X-서울디지털재단, "블록체인으로 공공부문 혁신"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 X와 서울디지털재단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공공부문 서비스를 혁신하고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뜻을 모았다. 둘은 최근 '블록체인 기술 기반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6월1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그라운드 X와 서울디지털재단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공공부문 서비스 혁신 사례를 꾸준히 발굴·확신시킬 계획이다. 둘은 블록체인 기반 공공부문 혁신 사업 및 소셜임팩트 프로젝트를 공동 개발하고,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과 활성화를 위한 국제행사도 공동 개최한다. 블록체인 기술은 뛰어난 보안성과 투명성 덕분에 전세계 여러 비영리단체와 정부기관 등이 기부금 모금, 투표, 세금징수 등 다양한 공공 서비스 부문에 적용하고 있다. 그라운드 X는 최근 유엔 글로벌펄스 출신 이종건 박사를 영입했다. 유엔 글로벌펄스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위기나 재난으로부터 전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