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커뮤니티/SNS

arrow_downward최신기사

광고

[이슈IN]나이키가 반일(反日) 기업?…새 CF에 日 누리꾼 "불매하겠다"

세계적인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일본에서 학교 내 차별과 따돌림을 다룬 최신 광고를 공개한 후 ‘반일(反日) 기업’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일부 일본 누리꾼들은 SNS 등에서 “나이키가 일본을 나쁜 국가로 묘사했다”고 알리며 불매운동을 언급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나이키는 일본에서 2분 분량의 신규 광고를 공개했다. ‘계속 움직여. 자신을. 미래를. The Future Isn’t Waiting(미래는 기다리지 않는다)’이라는 제목의 광고 동영상은 유튜브에서 1일 오전 7시 기준 조회 수 906만을 넘었을 만큼 높은 주목을 받았다. 광고는 인종 차별과 따돌림 등에 시달리는 10대 학생들이 스포츠를 통해 어려움을 극복하고 자신의 힘을 발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동영상에는 ‘좋아요’보다 ‘싫어요’가 더 많은 상태다. 광고가 일본 사회의 어두운 면을...

SNS에세이

[SNS에세이]그들만 모르는 '사과'의 순서

사전을 보면 ‘사과’의 정의는 ‘자기의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빎’이라고 합니다. 살다 보면 크고 작게 사과해야 할 일이 적지 않죠. 본의가 아닌 경우도 많습니다만, 적어도 사과는 경우를 막론하고 피해를 입은 당사자에게 해야 한다는 사실을 어린아이도 압니다. 하지만 대개 사과의 주체가 단체가 되면 어린아이도 아는 이 사실을 망각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최근 발생한 에스티로더의 인종차별 사건이 좋은 예가 되겠네요. 미국 화장품 브랜드인 에스티로더의 국내 모 지점은 얼마 전 한 고객이 온라인으로 주문한 파운데이션 세트에 대해 ‘선택한 옵션은 동양인에게 어울리지 않는 컬러’라는 이유를 들어 임의로 다른 색상의 제품을 배송했습니다.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죠. ‘동양인에게 어울리는 색’의 기준은 대체 뭘까요? 제품을 수령한 소비자 역시...

SNS에세이

[SNS에세이] 이 판국에 야구가 대수인가요?

지난 23일 목요일, 오후 5시 15분 미국 위스콘신주 한 주택가에서 7발의 총성이 울려 퍼졌다. 피격자는 제이콥 블레이크(Jacob Black), 그는 흑인 남성이었고 자신의 어린 세 자녀가 지켜보는 앞에서 백인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쓰러졌다. 그의 손에 무기는 없었다. 제이콥의 변호사는 “주민 사이의 갈등을 중재하던 제이콥에게 경찰이 테이저건을 쐈다”며 “그가 차에 남은 아이들이 괜찮은지 차량으로 돌아가려 하자, 이를 저지하던 경찰이 그에 등 뒤에서 수차례 총을 쏜 것”이라고 말했다. 제이콥은 다행히 목숨을 건졌지만 총알이 척수를 절단해 하반신 마비가 온 상태다. 제이콥의 움직임은 미국 문화에서 총기를 꺼내는 행동으로 오인받을 수도 있는 행위다. 하지만 꺼질 줄 모르는 흑인에 대한 과잉진압, 인종탄압에 반대하는 미국 시민들은 또다시...

Black Lives Matter

"마스터, 슬레이브" 안됩니다…IT업계 인종차별적 용어 '퇴출' 움직임

백인 경찰에 의해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의 여파가 IT용어에도 미치고 있다. ‘블랙 리브스 매터’(Black Lives Matter·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운동으로 그간 IT업계에서 흔하게 쓰던 인종차별적 성격의 용어를 다른 표현으로 교체하려는 움직임이 곳곳에서 나타나는 모습이다. 13일(현지시간) 인도의 영자지인 타임즈 오브 인디아에 따르면 최근 리눅스는 '블랙리스트·화이트리스트' 및 '마스터·슬레이브'와 같은 용어의 사용을 금지했다고 보도했다. 블랙이 포함된 단어는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하고, 화이트는 긍정적인 의미로 쓰는 관행이 인종차별적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이 때문에 리눅스는 블랙리스트는 거부리스트(denylist)나 차단리스트(blocklist)로 바꾸고, 화이트리스트는 허용리스트(allowlist), 통과리스트(passlist) 등으로 용어를 교체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마스터'와 '슬레이브'도 마찬가지다.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에서 한 장치가 다른 장치를 제어할 수 있을 때 쓰는 용어지만 노예제도를 연상케 하는 단어라서...

백인 우월주의

'말로만?' 지적에 뿔난 유튜브, 백인 우월주의 채널 '퇴출'

구글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유튜브가 마침내 행동에 나섰다. 그동안 흑인 사회를 지지하고 인종차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정작 컨텐츠 유통은 막지 못한다는 지적에 침묵했던 유튜브가 최근 '백인 우월주의'를 내세운 대표 채널을 퇴출시킨 것. 30일 미국 IT 매체 <테크크런치> 등에 따르면 유튜브가 지난 29일 인종차별 여지가 있는 6개 채널을 삭제했다. 삭제된 채널 목록은 리차드 스펜서, 내셔널 폴리시 인스티튜드, 라딕스 저널 제휴 채널, 스테판 몰리뉵스, 암렌 팟캐스츠, 데이비드 듀크로 이들은 극우·백인 우월주의를 내세웠다. 특히 스테판 몰리뉵스의 경우 극우주의 인종차별 과학 채널로 알려졌고 암렌 팟캐스츠는 백인 우월주의 컨셉트의 방송을 진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브 측은 <테크크런치>에 "증오 표현을 금지하는 정책을 반복적이거나 심각하게 위반한 채널을 종료시켰다"며...

CCTV

“얼굴인식이 인종차별 부추겨”…미 의회, 관련 기술 사용금지 법안 발의

향후 미국에서 얼굴 정보 기반의 감시 기술이 사라지게 될까?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에드워드 존 마키 (Edward John Markey)를 포함한 미국 매사추세츠주 상원의원 네 명이 25일(현지시간) 연방 정부가 생체인식 기반 감시 기술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이 법안은 연방기관이 일체의 개인의 생체정보를 습득하고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다. 이를 사용하려면 데이터 수집, 공유, 공정성 및 데이터 보호에 관한 엄격한 규정을 마련해야 한다. 또 얼굴인식 기술 등을 사용하는 주 정부에 대해서는 매년 평균 4억 3500만달러씩 지급되는 사법·치안보조금(Justice Assistance Grant) 지원도 중단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법안의 발의 배경은 몇 주 사이 미국 내에서 격화된 인종차별 문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여기에 최근 얼굴인식 시스템이 피부색과 성별로...

Black Lives Matter

트위터, 트럼프 트윗에 또 딱지..."가학적 행위 원칙 위반"

트위터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에 또 경고 딱지를 붙였다. 미국 내 인종차별 반대 시위대에 대한 무력 행사를 시사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는 "가학적인 행위에 대한 트위터 운영원칙을 위반했다"라는 내용의 경고 문구가 붙었다. 트위터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경고 딱지를 붙인 건 이번이 네 번째다. 트위터는 2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내가 대통령인 한 워싱턴 D.C.에 자치구는 절대 있을 수 없다. 그들이 (자치구를) 시도한다면 심각한 무력에 직면할 것"이라는 내용의 트윗에 경고 문구를 달았다. 트위터 측은 "이 트윗은 가학적인 행위에 관한 트위터 운영원칙을 위반했습니다. 그러나 트위터에서는 공익 측면에서 이 트윗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 있다고 결정했습니다"라며 해당 트윗을 숨김 처리했다. 트윗...

구글

구글, 인종 평등 위해 1억7500만달러 투자

구글이 인종 평등을 위해 1억7500만달러(약 2127억원) 이상을 투자한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주로 흑인 기업가에 대한 지원에 초점을 맞춘 이번 투자는 인종차별에 대항하기 위한 구글 정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 밖에도 구글은 자사 흑인 직원에 대한 다양한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순다 피차이 구글 CEO는 인종 평등이 경제적 기회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며 흑인 기업가, 스타트업 설립자, 구직자, 개발자 등을 위해 1억7500만달러 이상의 경제적 기회 패키지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금은 크게 네 그룹을 위해 사용된다. 먼저 1억달러는 흑인이 이끄는 벤처 캐피탈, 스타트업, 흑인 기업가 지원 단체 등을 위한 자금으로 쓰인다. 또 5000만달러는 흑인 커뮤니티에 초점을 맞춘 소규모 사업을 위한 자금 및 보조금으로 지원한다. 1500만달러는 흑인...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이어 마이크로소프트도…경찰에 얼굴인식 기능 판매 거부

인종 차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얼굴인식 기술을 경찰에 팔지 않겠다는 기업이 늘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가 이에 동참했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 CNN 등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MS)는 얼굴인식 기술의 사용을 규제하는 법이 마련될 때까지 관련 기술을 경찰에 판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브래드 스미스 MS 사장은 "우리는 인권에 기반을 두고 이 기술을 통제할 법률이 시행될 때까지 미국 경찰에 얼굴인식 기술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스미스 시장은 지난해에도 얼굴인식 기술이 대량 감시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캘리포니아의 한 경찰에 얼굴인식 기술 판매를 거절한 바 있다. 얼굴인식 기술은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얼굴 생김새로 사람의 신원을 파악하는 기술이다. 범죄자 식별 등에 사용될 수 있지만, 이 기술에 인종·성별에 따른 편견이...

다양성

인종차별문제 해소에 적극 뛰어든 실리콘밸리 행보

인종차별 문제의 해소를 외치는 미국 사회의 거센 물결 속에 실리콘밸리의 IT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전에도 다양성 등 사회적 가치를 지키는데 앞장서온 이들은 이번 국면에서도 빠르게 움직이는 모습이다. 6월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테크크런치> 등 미국 주요 매체에 따르면 애플,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인종차별 문제 해소와 정부의 대처에 대한 항의 표시에 나섰다. 페이스북은 다양성 문제를 총괄하는 최고 다양성 책임자(Chief Diversity Officer)가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에게 직접 보고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물론 대개 다양성 책임자는 인사 총괄(CHO)에게 보고하는데, 이를 건너뛰고 COO에게 직보하도록 '급'을 격상시켰다는 설명이다. 페이스북은 또 직원 구성에 있어 인종 비율을 더욱 다양하게 가져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페이스북의 인종 구성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