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10’ 업그레이드를 꺼리는 이들의 3가지 변명

지난 7월29일,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우10’ 정식 버전을 배포하기 시작했습니다. 태블릿 PC와 데스크톱 환경을 모두 고려한 제품이고, 새 웹브라우저 ‘마이크로소프트 엣지'도 포함됐습니다. 많은 사용자가 ‘시작' 단추의 귀환을 반기기도 했지요. 환대보다 비판이 더 많았던 과거 ‘윈도우8’이나 ‘윈도우8.1’과는 사뭇 다른 풍경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좀 다릅니다. 사용자들 얘기가 아닙니다. 정부부처나 공공기관, 금융권의 홈페이지는 윈도우10 출시가 못마땅합니다. 심지어 홈페이지에 공지사항으로 윈도우10 출시를 밀쳐내는 곳도 많습니다. 제목이 무시무시합니다. ‘윈도우10 업그레이드 자제 요청' 따위가 대표적입니다. 그래서 모아봤습니다. 윈도우10을 바라보는 국내 공공기관과 일부 금융업체의 3가지 속마음입니다. 1. "돌아가세요" 윈도우10 출시와 동시에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안내문은 ‘우회 사용법 가르치기‘입니다. 윈도우10에는 ‘인터넷 익스플로러(IE) 11′도 포함돼 있지만, 엣지가 기본...

MS

10가지 기능으로 보는 ‘윈도우10’

7월29일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우10’이 출시됐다. 한국MS도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윈도우10 알리기에 나섰다. 윈도우10은 무료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윈도우10은 MS가 처음으로 시도하는 모바일-데스크톱 통합 운영체제(OS)다. MS는 OS라는 말 대신 플랫폼이라는 수식으로 더 자주 윈도우10을 설명한다. 기기의 형태에 따라 각기 달리 설계된 독립적인 윈도우가 아니라 하나의 윈도우로 모바일기기와 기존 PC 모두를 지원하겠다는 전략이다. 윈도우10에서는 많은 사용자에게 익숙한 ‘시작 단추’를 다시 볼 수 있다. ‘윈도우8.1’까지 전체화면을 차지했었던 타일UI는 시작 단추 속으로 들어왔다. 대표적인 10가지 기능을 통해 윈도우10의 변화를 살펴보자. 1. 무료 업그레이드는 29일 낮 1시부터 윈도우10은 무료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윈도우7, 윈도우8, 윈도우8.1 사용자가 대상이다. 이날부터 1년 동안 무료로 지원된다. 1년이 지나면...

IE

‘윈도우10’ 7월29일 출시, 5문5답

마이크로소프크(MS)가 차세대 윈도우 ‘윈도우10’ 출시 일정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MS는 6월1일 보도자료를 내고, 윈도우10 출시 일정을 7월29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윈도우10은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노트북, 데스크톱을 모두 아우르는 MS의 첫 번째 윈도우입니다. 기존 윈도우 사용자는 무료 업그레이드 방식으로 윈도우10을 만날 수 있습니다. 6월1일부터 기존 윈도우 사용자는 업그레이드 예약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해 업그레이드를 미리 신청할 수도 있습니다. 업그레이드 예약 방법은 MS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 정말 공짜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나요? 네, 무료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습니다. 기존 ‘윈도우7’과 ‘‘윈도우8.1’ 사용자는 윈도우10 무료 업그레이드 지원 대상자입니다. 익숙한 '윈도우 업데이트' 기능처럼, 별도의 설치 디스크나 미디어(ISO) 없이도 윈도우10으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제한은 있습니다. 만약...

MS

MS 새 웹브라우저 ‘스파르탄’ 화면 유출

마이크로소프트(MS)가 개발 중인 새 웹브라우저 '프로젝트 스파르탄'의 화면이 유출됐다. 중국의 <IT홈>이 '윈도우10 테크니컬 프리뷰(평가본)' 최신 버전을 통해 스파르탄의 자세한 기능을 전했다. 프로젝트 스파르탄은 MS가 개발 중인 웹브라우저다. 새 렌더링 엔진이 적용돼 더 빠른 속도로 인터넷을 즐길 수 있고,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는 없는 다양한 편의 기능이 포함될 예정이다. IE를 대체할 웹브라우저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1월21일 공개한 윈도우10 평가본(빌드번호 9926)에는 프로젝트 스파르탄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 이번에 중국 웹사이트에서 보도한 프로젝트 스파르탄 화면은 윈도우10 평가본 빌드번호 10009에 포함된 버전이다. '시작' 단추를 누르면 '프로젝트 스파르탄'이라는 이름의 응용프로그램(앱)을 볼 수 있다. 윈도우10 다음 평가본 버전에 프로젝트 스파르탄이 포함될 것으로 기대된다. 프로젝트 스파르탄이라는 이름은 아직 개발...

스파르탄

“MS, 새 웹브라우저 개발 중”

마이크로소프트(MS)가 새 웹브라우저를 만들고 있다는 소문이 솔솔 풍기고 있다. 미국 IT 전문 매체 <지디넷>의 MS 전문 기자 메리 조 폴리가 현지시각으로 12월28일 전한 내용이다. MS가 개발 중인 새 웹브라우저는 지금의 인터넷 익스플로러(IE)를 대체할 것으로 보인다. 새 웹브라우저는 오는 1월21일 MS가 미국에서 계획 중인 ‘윈도우10’ 소개 행사에 처음으로 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메리 조 폴리가 전한 내용에 따르면, MS가 개발 중인 새 웹브라우저 코드명은 ‘스파르탄’이다. 원래 알려진 이름은 ‘IE 12’로 IE의 다음 버전인 것으로 예상됐으나 기존 IE와 달라지는 부분이 많다. 스파르탄은 구글의 ‘크롬’ 웹브라우저나 모질라재단의 ‘파이어폭스’와 비슷한 형태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IE의 탭과 다른 모양으로 설계 중이며, 크롬이나 파이어폭스에서 보던 것과 비슷한...

HTTP/2

“iOS·안드로이드·맥에서 IE 테스트하세요”

마이크로소프트(MS)가 11월3일 개발자를 위한 ‘리모트IE’를 출시했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맥 OS X, iOS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개발자용 인터넷 익스플로러(IE)다. MS는 최근 '윈도우10' 시험판과 함께 배포된 최신 IE를 제공해, 더 많은 개발자가 최신 IE를 접할 수 있게 도울 예정이다. 리모트IE는 아직 프리뷰(맛보기) 버전이다. MS 가상화 프로그램 ‘애저 리모트 앱’을 통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MS 계정으로 로그인하고 개발자 OS 환경에 맞는 프로그램을 내려받고 실행하면 된다. 예를 들어 맥 사용자는 맥 OS X에 IE를 설치할 순 없지만, 대신 MS가 제공하는 애저 리모트 앱을 거쳐 IE를 쓸 수 있다. 이때 테스트할 수 있는 시간은 최대 60분이다. 10분 동안 아무런 활동이 없으면 자동 종료된다. MS는...

IE

EU, "MS IE는 반독점법 위반"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유럽연합(EU)으로부터 5억6100만유로 벌금 폭탄을 맞았다. 우리돈으로 7900억원 규모다. EU가 현지시각으로 3월6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EU는 MS의 인터넷 익스플로러(IE) 웹브라우저가 반독점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 EU의 이 같은 판단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은 웹브라우저 선택화면이다. MS는 유럽 지역에 출시하는 모든 윈도우 제품에 웹브라우저 선택 화면을 지원해야 한다. 웹브라우저 선택 화면은 윈도우를 설치한 이후 IE를 실행하면 연결되는 화면이다. 다른 업체의 웹브라우저를 사용자가 내려받을 수 있도록 링크를 지원한다. 윈도우에 기본으로 탑재되는 IE 외에 사용자 입맛에 맞는 다른 업체의 웹브라우저를 골라 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모질라재단의 '파이어폭스'와 구글 '크롬', 오페라소프트웨어 '오페라', 애플 '사파리' 등이 웹브라우저 선택 화면에 나타나는 식이다. EU의 MS IE의 웹브라우저...

국세청

맥PC로 '연말정산' 도전기

올해도 어김없이 연말정산 시즌이 다가왔습니다. 매년 하는 연말정산이지만 올해는 기분이 좀 다릅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윈도우 운영체제(OS)가 깔린 노트북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IE) 웹브라우저를 통해 연말정산에 필요한 서류를 내려받았습니다. 올해는 맥 OS X 마운틴 라이언이 깔린 맥북에어에서 사파리 웹브라우저를 이용해 연말정산간소화 웹사이트를 이용할 생각입니다. 국세청은 2010년부터 다양한 웹브라우저와 OS에서 연말정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2009년 공공기관 온라인 서비스 호환성 조사를 통해 국세청을 비롯한 47개 기관의 홈페이지에 웹표준 준수를 권고했고, 국세청은 액티브X를 사용하던 공인인증서 로그인 등의 프로그램을 자바 기반으로 바꿨습니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윈도우-IE가 아닌 환경, 즉 맥과 리눅스 OS는 물론 사파리와 파이어폭스 등 다양한 웹브라우저에서도 접근할 수 있게 됐단 얘기지요....

IE

태블릿용 윈도우8, IE만 지원?

마이크로소프트(MS)가 모바일 기기 웹브라우저 시장에서 폭군 행세를 하려는 것일까. 2012년 말께 출시될 것으로 기대되는 MS의 차세대 운영체제(OS) '윈도우8 RT'에 MS의 '인터넷 익스플로러(IE)'를 제외한 다른 웹브라우저는 탑재되기 어렵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윈도우8 RT는 기존 x86 기반 프로세서가 아닌 ARM 기반 SoC에서 동작하는 윈도우8을 뜻한다. 태블릿 PC에 탑재되는 버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이 같은 주장을 처음 제기한 쪽은 웹브라우저 파이어폭스를 개발하는 모질라재단이다. 모질라재단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MS가 태블릿 PC 용 윈도우8에 서드파티 웹브라우저를 탑재할 수 없도록 계획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우선 윈도우8이 어떤 방식으로 동작하는지 살펴봐야 한다. 윈도우8은 터치 환경에 최적화된 사각 타일 모양 '메트로 UI'와 기존 윈도우 OS에서 볼 수 있었던 데스크톱 모드를 지원한다. 모질라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