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eiu

"한국 자율주행차, 자급자족으론 신기술 도입 더뎌"

“한국 대기업은 협력관계를 맺기 보다 ‘수직적 통합’을 선호한다. 수직적 통합은 적은 투자로 고품질 결과물을 낼 수 있지만 첨단 기술 도입은 더딜 수밖에 없다는 단점이 있다.” 자율주행 버스, 자율주행 트럭, 자율주행 비행택시 등 첨단 무인 이동수단의 혁신 사례가 연일 뉴스에 오르내리고 있다. 전 세계에 자율주행의 물결이 몰아치고 있지만 한국은 잠잠하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 산하 분석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의 아태지역 에디터 마이클 골드는 4월19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인텔 테크 토크 : 자율주행의 미래’에 참석해 “한국은 6대 자동차 제조국이지만 자율주행차 기술은 강대국에 비해 뒤처진 상태”라고 지적하며 국내 자율주행 산업의 정체 상황에 대해 꼬집었다. 한국은 왜 자율주행 경쟁에서 뒤처지고 있나 글로벌 기업들은...

HP코리아

8세대 인텔 코어 탑재, HP '스펙터 13' 출시

HP가 2018년형 HP 스펙터 13과 HP 스펙터 x360을 출시한다. 전작을 계승한 슬림한 디자인에 최신 8세대 인텔 프로세서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HP코리아는 3월29일 2018년형 프리미엄 노트북 제품군인 ‘HP 스펙터 13’ 및 ‘HP 스펙터 x360’을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고 밝혔다.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에서 공개된 신형 HP 스펙터 13은 8세대 인텔 코어 i7 및 i5 프로세서를 탑재한 두 가지 모델로 국내 출시된다. 전작 대비 내구성 강화 2018년형 HP 스펙터 13은 전작 디자인에서 발전된 10.4mm 두께의 초슬림 본체를 자랑한다. 무게는 1.11kg으로 가벼운 편. CNC 공정으로 제작된 알루미늄 및 탄소섬유 소재를 채용해 내구성을 강화했으며 13.3인치 FHD 터치 화면은 코닝 고릴라 글래스 NBT가 적용됐다. HP 스펙터...

드론

인텔, 도쿄올림픽서 안면인식 출입 시스템 도입할까

얼마 전 막을 내린 평창 동계올림픽은 그야말로 ICT 경연대회를 방불케 했다. 5G,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IoT 등 4차 산업혁명의 키워드를 모두 모아 볼 수 있는 자리였다. 무엇보다 이번 올림픽이 첨단 ICT 올림픽의 이미지를 굳히는 데는 평창의 밤하늘을 수놓았던 1218대의 인텔 드론 '슈팅스타'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 인텔은 3월29일 여의도 매리어트 이그제큐티브 아파트먼트에서 '인텔 테크 아워 : 평창에서 도쿄까지' 행사를 열고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인 기술을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인텔코리아 네트워크플랫폼그룹 홍희석 부장은 올림픽 실제 사례를 들며 5G, 엣지 컴퓨팅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인텔이 올림픽 후원사로 참여한 것은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이 처음이다. 인텔코리아 박민진 이사는 "사람들이 올림픽을 관람하는 방식을 바꿀 수 있는 혁신적인...

3단계 자율주행

"자율주행차는 AI 컴퓨팅 시대의 애플리케이션"

지난 3월1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세미나허브 주최로 ‘2018년 자율주행 자동차 시대를 대비한 융복합 기술 및 비즈니스 전략 세미나’가 열렸다. 이날 세미나는 자율주행차 산업에 뛰어든 기업과 관련 연구원 등이 한데 모여 자율주행 산업 동향을 톺아보고 미래를 준비하는 자리로 꾸려졌다. 세미나 연사로 참석한 차정훈 엔비디아 상무는 “앞으로 AI 컴퓨팅 시대가 왔을 때 애플리케이션에 해당하는 것이 자율주행차다. 모바일컴퓨터 시대에 스마트폰에만 집중했으나 클라우드를 등한시해 돈은 페이스북 같은 회사가 벌게 된다”라며 “그러한 우를 또 범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율주행차 시장규모, 2050년 7천조 육박” 업계에서는 2050년이면 운전자가 필요 없는 자율주행 4단계 차량을 도로에서 쉽게 볼 수 있을 거라 내다보고 있다.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되면 교통체증 및 교통사고 사망자...

cpu

인텔, '멜트다운'·'스펙터' 줄소송 직면

인텔이 CPU 결함 사태로 최소 32건의 소송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텔은 2월16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제출 서류를 통해 1월15일부터 현재까지 CPU 결함 문제로 30건의 고객 집단소송과 2건의 증권 관련 집단소송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인텔은 올 초 '멜트다운'과 '스펙터'라고 불리는 CPU 보안 결함 문제가 드러나면서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인텔은 현재 전세계 CPU 시장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고객 집단소송은 이번 CPU 결함 사태와 관련해 금전적 손해와 공정한 구제책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멜트다운과 스펙터 버그는 지난 20년간 설계된 CPU 대부분에 적용되며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를 유출시킬 수 있다. 또 CPU 보안 결함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PC 성능 저하가 불가피하다. 증권 관련 집단소송은 인텔과 일부 인텔 임원이 제품과...

cpu

[IT열쇳말] 멜트다운·스펙터

  2018년 새해가 되자마자 떠들썩한 보안 이슈가 IT 업계에 터져나왔다. 전 세계 CPU(중앙처리장치) 시장 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는 인텔 CPU에 취약한 보안 관련 하드웨어 설계 결함이 있다는 것이었다. 특히 운영체제 전체 시스템에서 가장 예민한 정보를 다루고 있는 커널 메모리 접근과 관련된 문제로 밝혀졌다. '멜트다운'과 '스펙터' 이번 보안 문제는 구글 보안분석팀 '프로젝트 제로'와 업계 보안 전문가들의 공동연구로부터 발견됐다. 연구팀은 공동 연구를 통해 결함을 발견하고 이미 지난해 6월 인텔, AMR, ARM 등 주요 CPU 제조사에게 해당 사실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로부터 6개월이 지난 1월3일, 연구팀은 홈페이지를 통해 '멜트다운(Meltdown)'과 '스펙터(Spectre)'로 명명한 2개의 보안 취약점에 대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연구팀은 멜트다운과 스펙터가 CPU 프로세서의 치명적인...

cpu

인텔, "재부팅 문제 있는 보안 패치 사용 중단해야"

인텔이 현재 스펙터 패치에서 발생하는 재부팅 문제를 해결한 패치를 곧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배포된 보안 패치는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인텔은 1월22일(현지시간) 현재 보안 패치에서 발생하는 재부팅 문제 원인을 확인했다며 고객과 파트너사를 위한 최신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CPU 보안 결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배포한 패치가 돌발적인 재부팅 문제를 일으킨다는 지적이 이어지면서 나왔다. 나빈 셰노이 인텔 부사장은 "브로드웰과 하스웰 플랫폼에 대한 (재부팅 문제) 근본 원인을 확인했다"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 개발이 잘 진행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현재 배포된 보안 패치는 돌발적인 재부팅 문제와 예측할 수 없는 시스템 동작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인텔은 지난 11일 재부팅 문제가 하스웰과 브로드웰 시스템에서...

cpu

"인텔 CPU 결함 패치, 구형 윈도우 속도 떨어뜨려"

마이크로소프트가 인텔 CPU 보안 결함에 대한 패치를 진행할 경우 PC 성능이 떨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불행 중 다행은 최신 PC를 쓰는 '윈도우10' 사용자의 경우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점이다. 하지만 오래된 PC를 사용하며 특히 '윈도우7'이나 '윈도우8' 쓰는 사용자는 눈에 띄는 성능 저하를 경험할 수 있다. 테리 마이어슨 마이크로소프트 수석부사장은 1월9일(현지시간) 자사의 블로그를 통해 인텔 CPU 결함에 대한 윈도우 패치가 성능에 미치는 영향을 밝혔다. 테리 마이어슨 부사장은 "수개월 전 비공개 협약에 따라 이 취약점을 알게 됐으며 즉각적으로 엔지니어링 완화책 개발을 시작했고 클라우드 인프라를 업데이트하는 중"이라며 "발견된 취약점에 대해 가능한 한 명확하게 설명하고 고객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도울 수 있는 일을 논의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