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3세대라이젠

"해볼 만하다" 3세대 라이젠으로 가야 하는 이유

AMD의 3세대 '라이젠' 칩이 흥행 조짐을 보인다. 지난 7월8일 판매가 시작된 3세대 라이젠 칩은 사흘만인 11일 판매량과 판매금액 점유율에서 각각 53.4%, 50.8%를 기록하며 AMD가 CPU 시장 점유율 1위에 오르는데 크게 기여했다.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관계자는 "7월11일을 기준해 점유율 1위에 오른 AMD 라이젠 칩은 '라이젠9 3900X'를 포함한 3세대 전제품이 고른 판매량을 보인다"라며 "공급이 원활치 않아 가격의 높은 변동폭이라는 변수가 있지만 AMD의 왕좌 수성 전략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해외 시장 분위기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 미국, 일본 아마존을 비롯한 주요 글로벌 온라인 쇼핑몰에서 라이젠9 3900X는 순식간에 매진됐다. 3세대 라이젠 칩은 주목받는 분명한 매력을 갖고 있다. 무엇보다 CPU 성능을 이끄는 핵심...

amd

"인텔 밀어냈다" AMD '라이젠' 점유율 50% 돌파

PC용 프로세서 시장에서 '만년 2인자'였던 AMD가 인텔을 넘어섰다.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는 7월11일 기준 AMD의 CPU 판매량 및 판매금액 점유율이 각각 53.4%, 50.8%를 기록하며 CPU 시장 점유율 1위에 올랐다고 12일 밝혔다. AMD의 왕좌 탈환에 결정적인 기여를 한 제품은 지난 8일 판매가 시작된 3세대 '라이젠' 프로세서다. AMD의 3세대 라이젠 프로세서인 '라이젠5 3600'과 '라이젠5 3700X'는 출시 3일만에 각각 10.45%, 7.15%의 판매량 점유율을 기록했다. 반면 인텔의 대표 프로세서인 '9세대 코어i5-9400F'의 판매량 점유율은 9일 21%에서 11일 17.7%로 3% 이상 하락했다. AMD는 지난 2017년 1세대 라이젠 프로세서 출시 이후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으나, 점유율에선 정체 상태를 보였다. 정체된 점유율에 숨통을 튼 3세대 라이젠 프로세서는 7나노 미세공정을 바탕으로...

3세대라이젠

"3세대 라이젠 CPU로 바꿔? 말아?" 메인보드 쏟아진다

AMD는 지난 5월27일(현지시간) 대만 컴퓨텍스 기조연설 무대에서 3세대 '라이젠' 프로세서를 공개하고, 인텔에 선전포고를 했다. '젠2(Zen 2)' 아키텍처 기반의 라이젠9 프로세서를 포함하는 3세대 라이젠의 성능을 가장 단편적으로 보여주는 예가 인텔에 한참 밀리는 것으로 평가받던 싱글 코어의 성능 개선이다. 기조연설 무대에 오른 AMD CEO 리사 수 박사는 8코어 16스레드 사양의 라이젠7 3700X와 라이젠7 3800X를 소개하며, 각각 인텔 코어 i7 9700K, 코어 i9 9900K와의 비교에서 연산 성능이 더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7나노미터(nm=10억분의 1m) 공정의 3세대 라이젠 프로세서는 AM4 소켓과 호환성을 갖춰 기존 메인보드에서 사용할 수 있고, 'AMD X570' 칩셋의 새 메인보드에서는 세계 최초로 PCIe 4.0 인터페이스를 지원한다. PCI 익스프레스 4.0 규격의 그래픽 카드는 직전 3.0 규격보다...

구글

'거래 제한 완화' 화웨이, "인텔 CPU·구글 안드로이드 쓸 수 있다"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에 대한 미국 기업들의 거래 제한 조치가 완화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월29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린 일본 오사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문제가 없다면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를 하는데 동의한다"라고 밝혔다.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는 지난 5월17일(현지시간)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외국산 장비를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보통신기술·서비스 공급망 확보' 행정명령에 의해 '거래 제한 기업' 목록에 올랐다. 미국 상무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업이 화웨이와 거래할 수 없다는 의미다. 구글, 인텔, 퀄컴, 브로드컴, ARM 등 글로벌 IT기업들이 잇달아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했다. 구글은 화웨이의 차세대 스마트폰에 안드로이드 OS와 구글 플레이스토어, 지메일 등 주요 플랫폼을 공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인텔과 퀄컴은 컴퓨터,...

5G

"5G 아이폰 내년에 나온다"

5G 아이폰이 2020년에 출시될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애플 제품 예상으로 유명한 궈밍치 TF 인터내셔널 애널리스트는 내년에 출시될 아이폰이 3종으로 출시되며, 5G 네트워크를 지원할 것으로 내다봤다. 6월17일(현지시간) <맥루머스>, <나인투파이브맥> 등은 궈밍치의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궈밍치는 2020년 아이폰이 6.7인치, 5.4인치 모델과 6.1인치 모델 총 세 가지로 출시되며, 이 중 6.7인, 5.4인치 모델이 5G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존 '아이폰XS'에 해당하는 제품은 화면 크기가 작아지고, '아이폰XS 맥스'는 커질 거라고 보았다. 궈밍치에 따르면 세 모델은 모두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며 6.1인치 모델은 '아이폰XR'의 후속 제품으로 LTE만 지원한다. 기존에도 애플이 2020년부터 5G 아이폰이 내놓을 거라는 예상은 있었다. 하지만 인텔과 협력 관계가 지속되던 때 불거진 얘기다. 애플은...

bmw

피아트 크라이슬러,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와 맞손

자동차제조사 피아트 크라이슬러가 실리콘밸리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와 협력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은 피아트 크라이슬러가 오로라와 MOU를 맺고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기로 했다고 6월9일(현지시간) 전했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오로라 드라이버를 피아트 크라이슬러의 상업용 차량에 통합할 계획이다. 오로라 드라이버는 오로라의 자율주행 플랫폼으로, 양사에 따르면 사람의 개입 없이도 주행하는 레벨4 자율주행을 지원한다.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라이프 스타일과 온라인 쇼핑 패턴의 변화로 물류의 기회가 창출되고 있다"라며 "(자율주행 기술로) 상업용 차량의 고객들을 위해 맞춤화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BMW, 인텔, 모빌아이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자율주행 플랫폼을 공동개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자율주행기업 웨이모와도 제휴를 맺고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미니 밴을 공급 중이다. 마이크 맨리 피아트 크라이슬러 CEO는 “피아트...

5G

네이버·KT·인텔, '5G 로봇' 만든다

네이버가 KT, 인텔과 함께 5G 기반 서비스 로봇을 만든다. 네이버는 네이버랩스와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19 바르셀로나’ 기간 중 KT, 인텔과 함께 다양한 5G 기반 서비스 로봇을 공동개발하기로 합의했다고 2월28일 밝혔다. 네이버는 MWC19 바르셀로나에서 KT, 인텔 부스 방문 중 전격적으로 협력을 맺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네이버랩스는 5G 기반 서비스 로봇을 설계하고 개발한다. 인텔은 5G, 컴퓨팅 및 센서와 같은 솔루션을 제공한다. NBP의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자율주행 브레인리스 서비스 로봇의 두뇌 역할을 할 예정이다. KT는 서비스 로봇이 실시간, 초저지연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5G 통신망 기반을 제공한다. 네이버는 지난 1월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5G 초저지연 기술을 활용한 로봇 팔 '앰비덱스'를 선보인...

CES

[CES2019] 미래차, '경험'을 탑승시켜라

차량의 미래는 연결(C, Connectivity), 자율주행(A, Autonomous), 공유(S, Shared), 전기구동(E, Electric). 이른바 ‘CASE’ 중심으로 흘러가고 있다. 5G 통신으로 연결된 전기구동 자율주행차를 앱으로 호출해 언제든 자유롭게 탑승할 수 있는 미래를 상상해 보라. 운전대를 인공지능(AI)에게 넘겨주고 나면, 그 다음은 무엇일까. 사람들은 운전 대신 차 안에서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지난 1월8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는 차량 안에서의 ‘경험’에 집중한 미래차가 대거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감성주행’부터 가상현실 경험까지 기아자동차는 이른바 ‘감성주행’을 돕는 ‘R.E.A.D.(리드) 시스템’을 선보였다. 운전자의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자동차가 인식,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차량의 실내 공간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예를 들어 탑승자가 웃으면 이를 파악하고 더 즐거운 감정을...

5G

인텔 새 5G 모뎀, 2020년 아이폰에 들어간다

인텔은 11월12일(현지시간) '인텔 XMM8160 5G 모뎀'을 발표했다. XMM8160 모뎀은 2019년 하반기 안에 제조사에 공급될 예정이며, 해당 모뎀을 탑재한 기기는 2020년 초부터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XMM8160은 멀티모드를 지원하는 모뎀이다. LTE망과 함께 사용되는 비단독모드(NSA·Non-standalone) 방식과 5G망만 사용하는 단독모드(SA·Standalone) 방식을 비롯해 5G NR, 4G, 3G, 2G 레거시 모드를 지원한다. 또,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PC, 광대역 허브 등 5G와 연결되는 기기에 적용할 수 있다. 최대 속도는 초당 6기가비트 수준이다. 최신 LTE 모뎀보다 3~6배 빠르다. 초광대역 서비스를 위한 밀리미터파(mmWave)와 서브 6GHz 등 광대역·저대역 주파수 모두 지원한다. 인텔은 XMM8160 모뎀을 통해 5G 기능 및 경험이 빠르게 확산되도록 할 계획이다. 하지만 5G 모뎀 경쟁은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LG, 소니,...

MaaS

모빌아이, 2019년 초 이스라엘 자율주행차 호출 서비스 도입

자율주행차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모빌아이가 내년 이스라엘 최초의 자율주행 차량 호출 서비스(MaaS)를 도입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인텔 자회사 모빌아이는 10월31일 폭스바겐 그룹, 챔피언 모터스와 합작 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뉴 모빌리티 인 이스라엘’ 사업을 추진한다. 세 업체는 향후 이스라엘을 자율주행 전기차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테스트를 위한 글로벌 베타 기지로 활용하고 모빌리티 플랫폼 및 서비스, 콘텐츠 및 기타 모빌리티 서비스 툴을 추가해 종합적인 MaaS 서비스의 도입 과정에서 매끄러운 탑승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스라엘 예루살렘에 위치한 모빌아이는 영상 인식 기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스타트업으로, 이번 사업에서 하드웨어, 주행 정책, 안전 소프트웨어 및 지도 데이터로 구성된 턴키 방식의 완전 자율주행 솔루션인 4단계 AV 킷을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