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google glass

‘구글글래스’의 5가지 숙제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19일은 구글이 만든 안경형 입는컴퓨터 ‘구글글래스’를 구입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이다. 구글은 지난 1월15일 구글글래스의 구글플러스 공식 계정을 통해 현재 ‘구글글래스 익스플로러’ 프로그램으로 판매 중인 구글글래스를 19일까지만 팔겠다고 밝혔다. 지금 제품이 1세대라면, 구글은 앞으로 2세대 제품 개발에 나선다. 2세대 제품은 올해 안에 공개될 예정이다. 구글글래스 판매 중단과 함께 구글글래스 프로젝트는 ‘구글X’ 사내 프로젝트 실험실에서 독립한다. 앞으로 구글의 안경형 입는컴퓨터 개발 계획은 토니 파델 네스트랩 CEO를 수장으로 세워 새로운 전략 아래 운용될 예정이다. 토니 파델 CEO는 학습형 실내온도조절기 ‘네스트’를 개발한 네스트랩의 창업자다. 구글은 네스트를 3조4천억원을 들여 지난 2014년 1월 인수했다. 토니 파델 CEO가 구글글래스 분야를 총지휘하게 됐고, 기존의 책임자였던...

google glass

‘구글글래스’, 정식 사업으로 격상

구글이 만든 안경 모양의 입는 컴퓨터 ‘구글글래스’가 프로젝트 꼬리표를 뗐다. 구글글래스의 구글플러스 공식 계정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15일 밝힌 내용이다. 구글글래스 계정의 설명에 따르면, 구글글래스는 앞으로 네스트를 창업한 토니 파델이 이끌게 된다. 구글글래스는 지금까지 구글의 ‘구글 X’ 프로젝트 중 하나였다. 구글 X는 정식 사업이라기 보다는 실험적인 성격의 프로젝트가 주로 진행되는 부서다. 이번 발표는 구글글래스가 구글 X를 나와 구글 내부에서 정식 사업 영역의 하나로 자리잡았다는 뜻이다. 2014년 10월에는 트위터가 구글글래스용 응용프로그램(앱) 개발 지원을 중단했다. 구글이 구글글래스 프로젝트를 포기하는 것 아니냐는 소문도 나돌았다. 실패냐 성공이냐를 두고 섣부른 판단이 오가는 중에도 구글글래스가 구글의 정식 사업으로 격상된 데 의미가 있다. 구글글래스 공식 계정은 구글플러스에 “구글...

갤럭시 기어

'폴로 스마트셔츠' 나온다

미국의 유명한 패션 브랜드 '랄프 로렌’이 웨어러블 컴퓨팅 시장에 뛰어들었다. 시계, 안경, 팔찌? 전부 아니다. 랄프 로렌이 개발 중인 제품은 셔츠다. 문자 그대로 '입는컴퓨터’를 개발할 심산인 모양이다. 랄프 로렌은 셔츠 속에 스마트 기능을 탑재한 제품으로 스마트폰과 사용자의 데이터를 연동하겠다는 계획이다. 랄프 로렌은 개발 중인 셔츠에 '폴로 테크’ 스마트 셔츠라는 이름을 붙였다. ‘폴로’는 랄프 로렌의 엠블럼이자 상징이다. 우선 공개된 스마트 셔츠의 사진과 영상에도 노란색 폴로 문양이 선명하게 찍혀 있다. 이 셔츠로 뭘 할 수 있을까. 사용자의 심박을 측정하는 것이 스마트 셔츠의 주요 기능이다. 셔츠가 사용자의 몸에서 심장이 얼마나 빨리 뛰는지를 알아낸 다음 스마트폰으로 정보를 내려주는 식이다. 덕분에 폴로 테크 스마트 셔츠는...

LG G와치

"똑같은 스마트시계, 차고 싶을까요?"

“안경점 가보면 엄청나게 다양한 안경이 있잖아요. 뭔가 잘 볼 수 있어야 한다는 안경의 기본적인 기능은 동일하죠. 기능이 똑같다고 보면 다른 디자인이 수천개씩 나올 이유가 없어요. 하지만 사람들 기호는 너무나 다양해요. 웨어러블도 이런 면을 고민해야 한다는 거죠.” 김석기 모폰웨어러블스 대표는 이처럼 기능적인 면에만 몰두해 개성 없는 제품을 대량으로 만든 탓에 웨어러블 기기가 대중화되지 못한다고 풀이했다. 입는컴퓨터, 웨어러블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다. 구글안경, 삼성 갤럭시기어, LG G와치, 모토로라 모토360 등 제품이 잇따라 출시됐다. 구글은 ‘안드로이드웨어’라는 웨어러블 기기용 운영체제(OS)를 내놓기도 했다. 애플이 이달 초 고급 시계 브랜드 태그호이어에서 고위 임원을 영입한 것도 ‘아이와치’ 같은 웨어러블 기기를 내놓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웨어러블 시장에 앞다퉈 뛰어드는...

MSI

미리보는 ‘컴퓨텍스 2014’

아시아에서 가장 큰 규모로 진행되는 PC 전시회 '컴퓨텍스 2014’가 오는 6월3일부터 7일까지 타이베이에서 열립니다. 매년 컴퓨텍스를 보기 위해 타이베이를 찾는 이들만 10만명이 넘지요. 지난 2013년에는 약 13만여명의 관람객이 타이베이를 찾았다고 합니다. 아시아 PC 업체의 부품에 관심을 갖고 현장을 방문하는 바이어는 총 4만여명 수준, 언어도 피부색도 각기 다른 180여개 나라에서 모입니다. 컴퓨텍스에 참여하는 업체 수만 해도 약 1700여개, 부스 수는 5천여개라고 하니 그 규모를 미루어 짐작할 수 있습니다. 겉으로 보이는 규모와 이름이 가진 역사와 달리 컴퓨텍스는 지금 변화의 갈림길에 서 있습니다. PC 시장의 정체와 모바일 기기 시장의 급격한 성장 탓입니다. 에이수스나 에이서, MSI 등 아시아의 PC 제조업체를 대표하는 업체도 모바일을 중심에 뒀고,...

스마트시계

에이수스도 개봉박두, 스마트시계

에이수스가 만들고 있는 스마트시계에 대한 밑그림이 공개됐다. 조니 시 에이수스 최고경영자(CEO)는 3월9일(현지시간) 국립 대만대학교 직업박람회에서 소리와 몸짓으로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시계를 오는 6월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만 포커스타이완이 전한 소식에 따르면, 에이수스가 선보일 스마트시계는 오는 6월 ‘컴퓨텍스’에서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컴퓨텍스는 대만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컴퓨터 박람회다. Δ2013년 컴퓨텍스 현장에서 조니 시 에이수스 최고경영자(CEO) (출처: 플리커. CC BY-SA 2.0) 조니 시 CEO는 새로 선보일 스마트시계가 "보다 자연스러운 사용자 환경(UI)"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마트시계가 사용자의 소리와 몸짓을 알아듣게 하는 방식으로 보다 자연스러운 사용자 환경을 구현할 심산이다. 조니 시 CEO는 배터리 수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스마트시계에 들어갈 배터리가 일반 스마트폰 배터리보다 전력을 10배 덜 소모하도록...

구글

"구글 안경 써 보니, 생활이 달라졌어요"

기자 관점에서 듣는 구글 안경과 관련된 얘기는 만날 비슷하다. 해외의 어떤 사용자가 무슨 평가를 했다느니, 2014년 입는컴퓨터 시장의 중심에 구글 안경이 있다는 따위의 이야기들 말이다. 정작 보통 사용자가 구글 안경에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는 가늠하기 쉽지 않다는 뜻이기도 하다. 직접 써보면 좋겠지만, 그건 기기를 오랫동안 써볼 기회를 잡았을 때 얘기다. 이미 구글 안경을 사용 중인 남의 얘기를 들어보면 어떨까. 사용자 관점에서 구글 안경의 경험을 이야기해 줄 수 있는 그런 사람 말이다. 지난 1월 초 미국을 방문했을 때 무척 많은 사람이 직접 구글 안경을 쓰고 돌아다니는 장면을 목격했다. 미국에서 돌아온 직후 국내 구글 안경 사용자를 찾아 나섰다. 구글 안경은 과연 사용자에게...

CES

[CES] 소니도 한다, 스마트안경과 스마트밴드

따지고 보면, 이 모든 게임은 구글이 시작한 것입니다. 몸 위에 걸치는 차세대 모바일기기 '입는컴퓨터(Wearable)’ 말입니다. 구글이 2012년부터 구글안경 시제품을 공개했고, 삼성전자, 퀄컴, 페블 등이 손목시계 모양의 입는컴퓨터를 내놨습니다. “입는컴퓨터 시장 맨 앞줄에 소니가 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4’에서 소니가 내비친 포부입니다. 소니가 부스에서 소개한 스마트안경과 스마트팔찌가 관람객의 발길을 붙잡았습니다. 아직 개발 중인 안경이 등장했고, 곧 실제로 판매될 팔찌가 주목받았습니다. “스포츠 중계, 소니 안경으로 보세요” 소니가 CES 2014에서 소개한 스마트안경은 아직 이름도 정해지지 않은 모양입니다. ‘아이글래스’라는 문구가 붙어 있었지만, 얼마든지 다른 이름으로 바뀔 수 있다는 인상을 짙게 풍겼습니다. 소니 아이글래스는 실험실에서 개발이 한창인 제품입니다. 현장에서는 안경다리조차 없는 제품이 관람객을 맞았습니다....

CES

[CES] 만능이냐 절제냐, 갈림길 선 스마트시계

2014년 뜬다 하는 기술을 말할 때 스마트시계는 빠지지 않고 등장합니다. 소니와 퀄컴, 페블 등이 이미 제품을 내놨습니다. 삼성전자도 지난 2013년 ‘갤럭시기어’를 소개했죠. 갤럭시기어 덕분인지 스마트시계를 보는 보통 사용자들의 관심도 높아졌습니다. 스마트시계는 안경 모양의 모바일기기와 함께 스마트폰 다음 세대를 이끌 차세대 모바일기기로 주목받고 있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현지시각으로 1월7일 개막한 '국제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4’에서도 스마트시계를 여럿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스마트시계 ‘토크(Toq)’를 개발한 퀄컴을 포함해 10여개 업체가 부스를 차렸습니다. 스마트시계 업체에 2014년은 답을 찾는 해가 될 것 같습니다. 스마트시계에 어떤 기능을 넣고 빼야 하는지 아직 업체 사이에 의견이 분분합니다. 최소한의 기능에 머무르는 것이 좋다고 믿는 업체가 있는 반면, 마치 스마트폰처럼 모바일기기의 모든 기능을 시계로 옮겨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