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bmw

애플-BMW, 합작 자동차 만드나

애플과 BMW가 손잡고 자동차를 만드는 날이 오려나. 애플 CEO 팀 쿡이 BMW 본사를 방문해, 전기자동차 생산 공정을 살펴봤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 보도다. 하지만 두 회사의 만남은 결론 없이 마무리됐다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자동차는 실리콘밸리 회사들의 관심이 집중된 분야다. 구글은 이미 자동주행 차량을 만들어 시험운전을 하고 있고, 테슬라도 전기자동차를 생산하면서 자동주행을 연구하고 있다. 애플 역시 스마트폰과 PC를 넘어선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기 위해 자동차 분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전 BMW 이사 허버트 디에스는 독일 자동차 생산자들에게 급격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갈수록 소비자들은 더욱 똑똑한 차를 원한다. 환경법도 전기자동차나 하이브리드종 생산을 장려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2030년이면 전체 자동차 중 3분의 1만이 내연기관으로 작동할 것으로 전망했다. 허버트 디에스는...

bmw

스마트카, 기술에 ‘이야기’를 입혀라

올해는 ‘소비자 가전쇼’라는 이름이 무색할 만큼 CES에서 자동차 회사들이 새로운 기술을 내놓고 있다. 아우디는 A7으로 샌프란시스코부터 라스베가스까지 차량이 스스로 운전하는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BMW는 스마트워치로 명령을 내리면 센서와 카메라를 이용해 스스로 빈 자리를 찾아 주차하는 자동주차 기술을 시연했다. 뜯어보면 전혀 새로운 기술이 아니다. 기존 기술들을 발전시키고 여러 기술을 접목했다. 스마트카와 사물인터넷 업계가 눈여겨 봐야 할 메시지다. 자동운전, 처음 나온 건 아닌데 자동운전은 이번에 처음 나온 기술이 아니다. 구글은 2012년부터 무인차량을 운행해 왔다. 구글은 여러가지 차량으로 실험을 확대하고 있다. 초반에 수십개의 인텔 제온 프로세서가 들어갔던 것도 최근에는 7~8개 정도로 줄어들었다는 소문도 들린다. 이 무인자동차는 이미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주행 안정성 테스트를 마친...

구글

무인자동차 개발, 국내서도 가속 페달

무인자동차 관련된 기술들이 국내에서도 적잖이 개발되고 있다. 목적지만 찍으면 자동차가 스스로 목적지까지 운전해주는 무인자동차 기술은 오래 전부터 이야기돼 왔지만 실제 유명해진 것은 최근 구글이 도로 주행 테스트를 하면서부터다. 미국 네바다주에서는 구글 무인 자동차가 실제 도로를 주행할 수 있도록 허가를 내 주었고 구글은 토요타 프리우스, 렉서스450h 등의 차량에 적용해 실제 도로에서 48만km 이상의 테스트 주행을 한 바 있다. 무인자동차가 자동 운전을 하는 데 필요한 기능들로는 경로를 탐색하고 스티어링을 조작하고 차를 알맞은 속도로 주행하는 것일 게다. 그래서 무인자동차는 센서와 자동제어 기술이 총체적으로 결합해 탄생한다. 이미 부분 기술들은 대중화 단계에 와 있다. 다만 전체적인 조합이 어려울 뿐이다. 특허 등록도 활발한 편이다. 특허청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