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잡코리아

대기업 ‘갬’, 중견·중소 ‘흐림’…잡코리아, 하반기 채용시장 전망

하반기 채용시장 전망에 대해 대기업은 ‘나아질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으나, 중견·중소기업은 ‘어려울 것’이라는 응답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포털사이트 잡코리아가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315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채용시장 전망’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43.8%가 ‘침체될 것’이라고 답했다. ‘상반기와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36.8%, ‘회복될 것’이라는 응답자는 19.4%였다. 하반기 채용시장 전망은 기업 규모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대기업 인사담당자 중 ‘상반기에 비해 회복될 것’이라 예상하는 응답자가 41.5%로 가장 많았다. 반면 중견기업(47.1%) 및 중소기업(45.6%) 인사담당자는 ‘침체될 것’이라 예상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인사담당자들이 하반기 채용경기를 예상하는 가장 큰 변수는 ‘코로나19의 종식 여부’인 것으로 나타났다. 회복될 것이라 예상한 인사담당자들은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기대가 높기 때문’(59.0%)이라고...

연차

직장인 3명 중 1명, '연차 10% 밖에 못 써'…코로나19도 큰 영향

직장인 3명 중 1명은 올해 사용 가능 연차의 10% 밖에 사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연차 사용율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1092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연차 사용현황’을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 ‘올해 연차의 절반도 사용하지 못했다’는 직장인이 57.2%에 달했다. 특히 ‘사용 가능 연차의 10% 이하만 썼다’는 응답이 35%에 달했다. 조사 결과 직급별로 연차 사용 비중이 달랐다. ‘사용 가능 연차의 10%만 썼다’는 응답은 사원급에서 40%로 타 직급 평균 대비 10%p 가량 높았다. 회사 정책에 따라 연차 사용율도 다르게 나타났다.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못하다’고 답한 그룹의 경우 ‘연차의 10%밖에 쓰지 못했다’는 응답은 45.6%로 절반에 가까웠다. 특히 올해는...

네이버

대학생 취업 선호기업 1, 2위 '또' 카카오-네이버

대학생들의 ‘워너비’ 취업 기업으로 카카오와 네이버가 4년 연속 순위권에 올랐다. 잡코리아 설문조사에서 2017년 이래 두 기업은 5위권에서 빠진 적이 없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국내 4년제 대학 재·휴학 중인 대학생 1616명을 대상으로 시가총액 상위 100개 기업 취업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카카오와 네이버가 각각 1, 2위로 올랐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17.9%로 1위, 네이버는 15.1%로 2위였다. 두 기업은 2017년(카카오 31.5% 1위, 네이버 17.0% 5위), 2018년(네이버 23.4% 1위, 카카오 22.6% 2위), 2019년(네이버 21.0% 1위, 카카오 16.5% 3위)에 이어 ICT 기업으로 4년 연속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3위인 CJ제일제당이 12.8%의 선호율을 기록했고 4위 삼성전자(12.5%), 5위 한국전력공사(9.5%)가 각각 뒤를 이었다. 공동 6위로 LG전자와 KT(6.6%)가, 8위 신세계, 9위 한국가스공사(5.9%), 10위...

건망증

“또 잊어먹었네”... 스마트폰이 ‘영츠하이머’ 만들었다

20~30대 젊은 층 5명 중 2명이 스스로를 ‘영츠하이머(젊은 건망증)’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사용 증가와 스트레스가 이들의 건망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인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건망증 관련 설문조사를 알바몬과 함께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2030 성인 남녀 649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조사에서 응답자의 43.9%는 스스로를 영츠하이머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들 가운데 건망증 정도가 심하다고 답한 비율은 29.8%였고 보통수준이라 답한 사람도 53.3%나 됐다. 건망증의 주된 요인으로는 스마트폰·PC 등 전자기기의 과도한 사용이 51.9%로 가장 높았다. 스트레스 등 정신적 요인이 46.7%였고, 외우지 않아도 되는 환경(42.8%), 할 일이 너무 많아서(21.1%) 등이 뒤를 이었다. 건망증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비율은 55.3%였다. 습관적으로 메모한다는 사람이 73.0%였고...

CJ

한국 대표 그룹은? '현대차·SK'보다 '카카오'…잡코리아 설문조사

우리 국민이 생각하는 한국의 대표 산업은 IT·인터넷, 대표 그룹은 삼성, LG, 카카오가 뽑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아르바이트 매칭 사이트 알바몬과 함께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산업과 그룹' 설문 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는 성인남녀 3781명이 참여했다. 응답자의 84.2%는 삼성을 우리나라 대표 그룹이라고 응답했다. 2위는 LG(32.8%)로 나타났다. 지난해 4위였던 카카오는 3위(24.4%)로 올라섰다. 지난해 3위였던 현대차는 올해 4위(24.0%)로 카카오와 자리바꿈했다. 5위는 16.1%를 기록한 롯데였고 뒤이어 CJ(15.3%)와 SK(13.8%)가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설문 참여자들은 이들 그룹을 선정한 이유로 ‘세계시장에서 인정받는 제품을 생산하기 때문’(74.3%)이라 답했다. ‘우리나라 경제성장을 이끌어가는 그룹이라 생각되기 때문’이라는 응답도 72.4%로 높았다. 현재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산업으로는 ‘IT·인터넷’ 업종이 85.0%로 3년 연속 1위로 꼽혔다. 이어 ‘전기·전자’(38.0%), ‘자동차’(32.2%), ‘대중문화산업’(31.5%),...

SW엔지니어

2012년 최고의 직업 ‘SW 엔지니어’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최고의 직업으로 손꼽히는 시대가 왔다. 적어도 미국에서는 말이다. 미국 취업 포털 사이트인 캐리어캐스트가 2012년 최고의 직업으로 ‘SW 엔지니어’를 꼽았다. 임금 대비 SW 엔지니어가 다른 직업 대비 근무 환경과 장래성이 좋다는 이유에서다. 캐리어캐스트는 매년 올 한해 최고의 직업과 최악의 직업을 선정해 발표한다. 근무환경, 업무 강도, 직업 전망, 임금 수준과 스트레스로 이뤄진 5가지 척도로 분석한 다음 가장 낮은 점수를 받은 직업이 최고의 직업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직업이 최악의 직업으로 선정된다. SW엔지니어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캐리어캐스트가 선정한 최고의 직업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적어도 미국인들은 의료인, 법률가보다는 SW 엔지니어가 더 유망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듯하다. 캐리어캐스트는 “SW 엔지니어가 업무 강도는 높지만,...

연봉

직장인 69.2%, “임․직원 연봉차 너무해”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임원과 직원간의 연봉차를 매우 심하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1509명을 대상으로 ‘임직원간의 연봉격차’에 대해 설문조사했다. 임직원간의 연봉차이가 많이 나느냐는 질문에 ‘매우 심하게 차이난다’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 69.2% 비율로 가장 높았다. ‘조금 차이난다’는 28.7%, ‘차이 없다’는 2.1%에 그쳤다. 임직원간 연봉차이가 ‘매우 심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기업형태별로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 직장인 78.3%가 연봉 차이가 매우 심하다고 응답했으며, 이어 외국계기업이 75.0%, 중소기업이 68.9%, 공기업이 56.3% 순으로 나타났다. 임직원간의 연봉차이가 심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인정할 수 없다’는 응답자가 51.2%, ‘인정한다’가 48.8%로 조사됐다. 연봉차를 인정 할 수 없다고 답한 773명의 경우 그 이유(*복수응답)에 대해서 ‘하는 일이 없어 보인다’는...

김태원

안철수·반기문·김태원, 이들의 공통점은?

안철수 서울대 교수(17.4%), 반기문 UN 사무총장(9.5%), 부활의 리더 김태원(4.7%). 이 세명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20대~30대 직장인들이 멘토로 삼고 싶은 인물들이다. 취업 포털 잡코리아와 도서출판 ‘틔움’이 공동으로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20~30대 남녀 직장인 702명을 대상으로 멘토의 필요성에 관해 조사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안철수 교수와 반기문 UN 사무총장은 말을 해봐야 입이 아픈 인물. 의외의 인물이라면 부활의 김태원. 김태원은 MBC의 '위대한탄생'을 통해 재조명받고 있는 인물 중 하나다. 이번 설문에서도 그의 멘토 역할이 긍정적으로 비춰진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20~30대 남녀 직장인들은 멘토로 삼고 싶은 인물로 4위 한비야(4.5%), 5위 이건희(4.4%), 6위 노무현(2.5%), 7위 유시민(2.3%), 8위 유재석(2.3%), 9위 손석희(2.2%), 10위 이외수(2.0%) 등을 선택했다. 설문...

스트레스

직장인 77.7%, ‘시간병’ 앓고 있다...IT/정보통신 분야가 '톱'

남녀 직장인 10명 중 7명(77.7%)이 항상 시간에 쫓기는 듯한 증상인 '시간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병(Time-Sickness)이란, 미국의 내과의사인 래리 도시가 정의한 것으로, ‘시간이 달아나는 것 같은 기분’, ‘시간이 충분치 않다는 생각에 계속 가속 페달을 밟는 현상'을 말한다. 잡코리아가 조사한 결과, 성별조사에서는 여성 직장인 80.5%가 ‘현재 시간병을 앓고 있다’고 답해, 남성 응답자(74.5%)보다 더 높았고, 근무중인 기업형태별로는 외국계 기업에 재직중인 직장인들(82.6%)에게서 시간병을 앓고 있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또한 직급과 맡고 있는 직무별 조사에서는, 대리급 직장인들이 다른 직급에 비해 시간병을 앓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86.6%로 가장 많았고, 반면 임원급은 63.6%만이 시간병을 앓고 있다고 답했다. 맡고 있는 직급별 분석 결과에서는 IT/정보통신 직무를 담당하고 있는...

무기력증

직장인 90.3%, ‘무기력증’ 경험...극복 방안은 '자기계발'

직장인 90%가 직장생활 무기력증에 시달린 적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526명을 대상으로 업무에 대한 의욕을 잃거나 회의감을 느끼는 ‘직장생활 무기력 증후군’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90.3%가 시달린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직장생활 무기력 증후군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직장인 475명을 대상으로 그 증상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일에 대한 의욕이 떨어지는 등 만사가 귀찮아진다’는 응답이 34.0%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업무상 스트레스 등 회사관련 일로 출근기피현상’이 나타난다는 직장인도 27.6%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 △모든 일에 예민하게 반응하는 신경과민(15.8%) △적성에 안맞는 업무로 이직 또는 창업 고려(12.9%) △삶에 대한 회의감(7.8%) 등의 의견도 있었다. 10명에 9명꼴로 직장생활 무기력 증후군을 경험하고 있다는 국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