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네이버·엔씨소프트·마인즈랩, 인공지능을 말하다

"AI는 이미 생활 속에 들어와 있다. 일상 속으로 들어오면 더 이상 AI라고 부르지 않기 때문에 AI가 가까이 와 있다는 걸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다." "3~5년 정도면 일상생활에서 자율주행 배송, 상점 등을 볼 수 있을 것." "기술이 중심이 아닌 사용자에게 AI 기술 기반으로 사용자에게 가치를 줄 수 있느냐 없느냐가 중요." "AI의 미래는 결국 인간을 위하는 방향으로 진화할 것이다." 자율주행부터 게임까지 국내 인공지능(AI) 전문가들이 모여 AI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논했다. 백종윤 네이버랩스 자율주행그룹 리더, 장정선 엔씨소프트 NLP 센터장, 최홍섭 마인즈랩 대표는 4월24일 인터넷기업협회가 주최한 AI 간담회에서 일상 속 AI를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진행은 딥테크 투자 전문 엑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의 이용관 대표가 맡았다. 네이버는 연구개발...

ai

엔씨소프트는 왜 AI 기반 기술에 투자할까

“연구를 위한 연구를 하는 게 아닌 기술을 어떻게 활용해서 혁신할 수 있을지 가능성을 보고 연구 개발을 하고 있으며, 이 가능성이 엔씨가 갖는 경쟁력이다.” 인공지능(AI)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시대다. ‘알파고 쇼크’ 이후 AI는 국내에서 일종의 레토릭이 됐다. 엔씨소프트는 이처럼 AI가 유행하기 이전인 2011년 AI 연구개발(R&D) 조직을 꾸렸다. 지속적인 조직 확장을 거쳐 현재 김택진 대표 직속 조직으로 AI센터와 NLP센터 산하에 5개 조직을 운영 중이다. 연구 분야는 게임과 관련된 응용 AI뿐만 아니라 스피치, 비전, 언어, 지식 등 AI 기반 기술 전반에 걸쳐있다. 소속된 AI 전문 연구 인력만 약 150여 명이다. 당장의 직접적 성과가 나오기 힘든 AI R&D에 게임 개발사가 뛰어든 이유는 뭘까. 201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