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NGO

다음세대재단, '2018 체인지온' 개최

다음세대재단이 11월28일,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2018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 체인지온’을 개최한다. 체인지온은 공익 활동을 하는 비영리단체들의 미디어 활용과 정보 공유를 촉진하는 행사다. 2008년부터 해마다 개최해 올해로 11회째를 맞았다. 2018 체인지온은 다음세대재단이 주최·주관하고, 카카오임팩트·행정안전부·전라북도·전주시·비영리를 위한 구글(Google for Nonprofit)·네이버·LG전자가 후원하며, 행정안전부의 ‘씬2018@전주 사회혁신한마당’과 함께한다. 올해 컨퍼런스 주제는 ‘비영리 생명체의 멸종.생존.탄생’이다. 행사는 4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첫 세션은 '학자의 시선'을 주제로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 김은미 교수와 서울시립과학관 이정모 관장이 강연을 맡았다. 두 연사는 컨퍼런스 주제인 ‘비영리 생명체의 멸종.생존.탄생’을 각각 사회과학자와 자연과학자의 시선으로 공유한다. 두 번째 세션은 '기술·블록체인·인공지능'을 열쇳말로 잡았다. 미래 기술 핵심으로 떠오르는 블록체인과 인공지능을 소개하고, 그것이 불러올 사회 변화를 가늠해본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의 이종건...

nhn

[블로터포럼] '망중립성'을 말하다

최근 한정된 전파자원을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지를 놓고 인터넷이 시끌시끌하다. 일명 망중립성 문제다. 망중립성이란 인터넷을 통해 발생한 트래픽은 사용자든 기업이든 동등하게 취급해야 한다는 것을 말한다. 망중립성이란 인터넷망을 이용하는 데이터 내용이나 유형, 인터넷 주소, 사업자, 단말기 등의 상관없이 모든 주체가 자유롭게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는 뜻이다. 우리나라는 2004년 세계최초로 초고속인터넷사업자인 KT와 데이콤, SK브로드밴드를 기간통신사업자로 규정했다. 국가가 나선 사업인만큼 통신사업자가 콘텐츠나 서비스, 네트워크에 부착하는 부가장치에 대해 차별하지 않는다는 망중립성 원칙을 지킬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스마트폰이 등장하고 태블릿이 등장하면서 이들 초고속 인터넷 사업자들의 변명이 시작된다. 특히 올해 초 KT는 망 부하를 이유로 삼성전자 스마트TV 접속을 제한하겠다고 밝혀 논쟁의 불씨를 제공했다. 중립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