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ISP

넷플릭스, 컴캐스트와 속도 향상 협약 맺어

주문형 비디오(VOD) 서비스 넷플릭스가 미국 최대 케이블 인터넷 망사업자(ISP) 컴캐스트와 전송 속도를 올리는 협약을 맺었다고 2월23일 발표했다. 넷플릭스는 컴캐스트에 비용을 지불하기로 했다. 서비스 공급자가 인터넷 망사업자에게 돈을 준다는 뜻이다. 이 때문에 이 협약이 망 중립성을 어긴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컴캐스트 웹사이트 지난 몇 달 동안 컴캐스트와 버라이즌 인터넷망에서 넷플릭스 전송속도가 계속 떨어졌다. 넷플릭스는 이 문제를 해결하려고 인터넷 망사업자에게 ‘오픈커넥트’ 라는 콘텐츠전송망(CDN)을 만들자고 손 내밀었다. 오픈커넥트는 넷플릭스와 인터넷 망사업자를 직접 연결하는 구상이다. 오픈커넥트가 도입되면 넷플릭스와 인터넷 망사업자 사이 데이터 전송을 간섭하는 중간 단계가 사라져 넷플릭스 사용자가 더 빨리 영상을 받아볼 수 있게 된다. 인터넷 망사업자는 한동안 넷플릭스가 내민 손을 잡지 않았다. 이들은 직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