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교보문고

교보문고 '샘' 이용자, 6개월간 1만5천명

교보문고가 회원제 전자책 서비스 '샘'이 6개월 동안 거둔 성과를 8월14일 공개했다. 샘 이용 방법은 휴대폰 약정 요금제와 비슷하다. 독자가 1년 약정을 맺으면 한 달 5권, 7권, 12권을 빌려 준다. 5권을 빌려 주면(샘5) 월 1만5천원, 7권(샘7) 2만1천원, 12권(샘 패밀리) 3만2천원을 받는다. 빌려주고 6개월이 지난 책은 독자의 전자책 책장에서 자동으로 뺀다. 교보문고는 샘을 2013년 2월 출시하고 8월 현재 1만5천명을 모았다. 이중 95%가 '샘5' 회원이고 '샘7'이 3%, '샘 패밀리'는 2%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샘에 가입한 사람에 대한 간단한 통계도 발표했다. 샘에 가입한 사람 10명 중 7명은 3,40대다. 남녀 비율로 따지면 남자가 많다. 남성 57%, 여성 43%이다. 그리고 10명 중 8명은 교보문고가 2013년 출시한...

교보문고

교보문고 '샘', "전자책 회원 모십니다"

교보문고 회원제 전자책 서비스 '샘'. 교보문고는 2013년 샘 가입고객 10만명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교보문고는 샘을 2013년 2월 출시하고 지금까지 거둔 성과를 공개하고, 올 연말까지의 마케팅 계획을 발표하는 설명회를 5월14일 출판사 대상으로 마련했다. 안병현 교보문고 디지털사업단 디지털컨텐츠사업운영팀 팀장은 "이제 단체 고객을 확보하겠다"라며 "기업과 학원, 단체를 대상으로 2013년 4월 영업활동을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교보문고는 출판사를 대상으로 샘의 3개월 성과와 앞으로 계획을 설명하는 자리를 5월14일 파주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에서 마련했다. 샘은 교보문고의 전자책 서비스 중 하나이다. 교보문고는 현재 전자책을 다양하게 서비스한다. 학술논문, 인터넷교보문고의 'e북' 페이지에서 낱권으로 판매, 전자도서관 구축, 그리고 회원제 전자책 서비스 샘이 있다. 이 중에서 샘은 교보문고 회원이 연간 약정을 맺고 월 최소 1만5천원을 내면...

OPMS

전자책 빌려주기 2인2색..."독자 경험 확대"

영화, 음악, 책, 만화책, 정수기, 비데 등의 공통점이 무엇일까. 콘텐츠와 전혀 다른 분야의 하드웨어인데 공통점이 있을까. 바로 빌려서 보고 듣고 쓸 수 있다는 점이다. 출판 업계에서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전자책도 빌려 읽는 게 가능하다. 바로 대여제다. 동일한 대여제를 도입한 두 서점 있다. '리디북스'와 '메키아'다. 그런데 두 회사는 노리는 바가 다르다. 한 곳은 마케팅 효과를 또 다른 곳은 광고 수익을 노린다. 리디북스와 메키아는  올 7월 각자 '숨 막히는 한 시간'과 '앞북치다'란 이름으로 전자책 대여 이벤트를 시작했다. 전자책 빌려주고 마케팅 효과 노린다 먼저, 리디북스의 대여 이벤트부터 살펴보자. '숨 막히는 한 시간'은 민음사의 '아르센 뤼팽 전집'을 매일밤 11시, 한 시간만 무료로 빌려주는 이벤트다....

대학교재

"대학 교재, 전자책으로 빌려보세요"

월급쟁이의 유리지갑만큼 서글픈 지갑이 있으니, 바로 대학생의 지갑이다. 지갑이 가볍다보니 대학교재가 2, 3만원을 훌쩍 넘는 현실은 서글프기만 하다. 이 가운데 미디어를 전공하는 학생이라면 책값이라도 절약해보자. 미디어·커뮤니케이션 전문 출판사 '커뮤니케이션북스'는 대학교재 100종을 전자책으로 제작해 3월7일부터 전자책 서점 '메키아'에서 대여하기 시작했다. 커뮤니케이션북스는 자사가 판매하는 책 중에서 대학교재로 가장 잘 나가는 책 100종을 골라 PDF 파일로 제작했다. 대학교재는 주로 도표와 이미지가 많이 삽입되는데 EPUB으로 변환할 때 어려움이 있어 PDF 파일을 선택했다고 커뮤니케이션북스는 밝혔다. 현재 PDF 파일을 서비스하는 전자책 서점으로는 교보문고와 메키아, 텍스토어, 올레e북 등이 있다. 책 대여 방법은 이렇다. 먼저 메키아에 회원으로 가입하고 커뮤니케이션북스를 검색하거나 별도로 마련된 이벤트 페이지를 방문해 원하는 책을 고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