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R

SKT, 비대면 시대 AR·VR로 점프한다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서비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SK텔레콤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사업을 확대한다. 스튜디오 기반의 콘텐츠 제작 사업과 자사 AR·VR 서비스 사업을 두 축으로 국내외 실감미디어 시장 진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20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AR·VR 콘텐츠 제작소인 점프 스튜디오를 본사 T타워로 확장 이전하고 5G 콘텐츠 사업을 본격 확대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해 올해 4월 3D 볼류메트릭 비디오 캡처(Volumetric Video Capture) 기술을 보유한 스튜디오를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서울 SK남산빌딩에 구축한 바 있다. 스튜디오 확장 계기로 AR·VR 사업 확대 점프 스튜디오는 AR·VR 등 실감미디어에 활용되는 3D 콘텐츠를 만드는 제작소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볼류메트릭 기술을 기반으로 106대의 카메라를 통해 사람의 움직임을 초당 60프레임으로 촬영하고 3D 모델을...

AR

SKT, '점프 AR' 개편...AR 카메라 기능 전면에

SK텔레콤이 자사 증강현실(AR) 서비스 '점프 AR'을 'AR 카메라' 앱으로 20일 개편했다. 기존 서비스 UI를 개편해 AR 카메라 기능을 전면에 내세웠다. 이번 서비스 개편으로 점프 AR 앱을 실행하면 처음부터 AR 카메라 화면이 나온다. 화면 하단에서 이모티콘 형태로 나열된 AR 콘텐츠를 선택하면 곧바로 3D 이미지가 화면에 떠오른다. 촬영한 사진은 ‘공유하기’ 버튼을 눌러 타인에게 손쉽게 공유할 수 있다. AR 카메라 기능은 전∙후면, 사진∙동영상 촬영을 모두 지원한다. 점프 AR에는 ▲K팝 가수 ▲애완·희귀 동물 ▲LoL(롤) 게임 캐릭터 ▲영화 트롤 캐릭터 ▲KBO 리그 구단복 입은 미니동물 ▲쥬라기 공룡 ▲덕수궁 전각 등 다양한 AR 콘텐츠가 마련됐다. 또 왕∙왕비 전생 필터, LCK 팀 응원 도구, 뱀파이어 마스크 등...

AR

페이커, 롤 '아칼리'와 대결하는 AR 영상 인기

"페이커의 미친 연기력" '페이커' 이상혁 선수가 롤(LoL) 캐릭터 '아칼리'와 대결하는 증강현실(AR) 영상이 인기다. T1 리그오브레전드 공식 SNS에 올라온 영상은 4일 만에 조회수 30만, 좋아요는 1만개를 기록했다. 이 동영상은 약 7초 분량으로, AR로 구현된 '아칼리'의 동작에 페이커가 놀라는 반응을 담았다. 팬들은 AR 캐릭터의 동작에 맞춰 연기하는 페이커에게 "빠커형 너무 귀엽다", "상혁이 형 연기 무엇", "오히려 페이커가 가상현실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같은 영상은 SK텔레콤의 증강현실(AR) 서비스 '점프 AR'을 통해 구현됐다. SK텔레콤은 '점프 AR' 앱 내에 롤 캐릭터 '야스오', '아칼리' 등이 등장하는 AR 기반 사진·동영상 촬영 메뉴를 신설하고, 롤 게임을 재연한 소셜룸을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야스오’와 ‘아칼리’는 롤의 게임 캐릭터로, '점프...

AR

SKT, “AR 냥이로 프로야구 응원하자”

SK텔레콤이 증강현실(AR) 동물을 활용한 프로야구 응원 서비스를 마련했다. SKT는 SK 와이번스를 비롯해 키움, NC, 삼성, 한화, 롯데 등 6개 KBO 구단의 유니폼을 적용한 ‘점프 AR 프로야구 테마’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점프 AR 프로야구 테마는 기존 SKT 점프 AR 앱 속 동물들에 적용됐다. 점프 AR은 SKT의 증강현실 서비스로, AR 동물원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이번 테마는 무관중 프로야구 시대 다양한 방식의 온라인 응원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스마트폰 점프 AR 앱을 열고 야구 메뉴를 누르면 냥이(고양이)와 알파카, 웰시코기, 레서판다 등 4종의 동물들이 투수와 포수, 3루수, 타자 등 네 가지 포지션에서 뛰는 동작을 고를 수 있다. 6개 구단의 유니폼을 입힐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