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엔비디아 'GTC 2020', 3월 22일 개막...최신 AI 기술 공유

인공지능(AI) 컴퓨팅 기술 분야의 선두주자인 엔비디아가 오는 3월22일(현지시간)부터 26일까지 미국 새너제이 매키너리 컨벤션 센터에서 제 11회 GPU 기술 컨퍼런스(GTC)를 연다. 내달 13일까지 등록 시 15%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선착순 1천명에게는 기조연설에 참석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세계 최대 AI 컨퍼런스인 엔비디아 GTC는 전세계 주요 개발자, 연구원, 기업 임원들이 한 자리에 모여 다양한 산업 전반에 걸친 AI, 고성능컴퓨팅(HPC), 컴퓨터 그래픽 분야의 최신 동향과 정보를 공유하는 장이다. 엔터테인먼트부터, 헬스케어, 리테일에 이르는 모든 산업을 아우르며 데이터 사이언스, 게이밍, 시각화를 포함한 광범위한 주제를 다룬다. 600개의 기술 세션과 종일 진행되는 엔비디아 딥 러닝 인스티튜트(DLI) 워크숍 등이 예정돼 있다. 올해 참가자 1만명 예상 이번 GTC에는 70개국의 1만명...

5G

엔비디아-에릭슨, GPU로 가상화된 5G 무선접속망 구현한다

엔비디아가 에릭슨과 함께 가상화된 고성능 5G 무선접속망(RAN, Radio Access Network) 구현에 나섰다. 엔비디아는 10월2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되는 이동통신 박람회 'MWC 2019 로스앤젤레스'에 앞서 21일(현지시간) 에릭슨과의 5G RAN 협력에 대해 발표했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구현될 가상화된 네트워크로 이동통신사들이 새로운 인공지능(AI) 및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빠르고 유연하게 도입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협력은 에릭슨의 RAN 기술, 엔비디아의 GPU 가속 컴퓨팅 플랫폼, AI, 슈퍼컴퓨팅 분야 기술을 기반으로 이뤄진다. 엔비디아는 "기존에 구축된 RAN 네트워크 대비 비용과 규모는 물론 에너지 효율적인 방식으로 RAN 솔루션을 가상화하는 것이 업계의 주요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라며 이번 협력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양사의 목표는 가상화된 RAN 기술을 상용화해 증강현실(AR),...

CES

무인자동차 시대, 기계학습이 시동 건다

지난 1월8일 새벽, 미국 라스베가스의 한 호텔에서 공항으로 가기 위해 택시를 탔다. ‘국제 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15’ 탐방을 마치고 나선 귀국길이었다. 뜻밖에 택시 기사가 IT 소식에 밝았다. CES를 중심으로 이런저런 얘기를 주거니 받거니 했다. 그중 몇 토막이 머리에 깊이 남았다. 공통된 관심사에서 의견이 갈렸기 때문이고, 택시기사의 답변이 명쾌해서였다. “자동주행 자동차가 현실화되면, 택시기사는 할 일이 없어지는데, 좋지 않을 일 아닌가요?” “아니요. 그때가 되면 전 아마 다른 일을 하고 있겠죠. 운전이 싫어요. 자동으로 운전해주는 자동차자 나오면 무척 편할 겁니다.” 부족한 영어로 나눈 대화지만, 그 택시 기사는 분명 이렇게 말했다. 긍정적이고도 유쾌하게 삶을 대하는 사람이었다. 그는 올해 CES에서 엔비디아와 아우디, BMW가 선보인 기초적인 수준의 자동주행...

CES

[CES] 엔비디아, 차량용 자동주행 기술 공개

엔비디아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소비자가전쇼(CES) 2015’에 앞서 현지시각으로 1월4일 사전 간담회를 열었다. 엔비디아는 사전 발표회에서 새 모바일 프로세서 ‘테그라 X1’을 공개했다. 지난 2014년 공개한 ‘테그라 K1’과 비교해 성능을 끌어올린 최신 프로세서다. 테그라 X1은 엔비디아가 어느 분야에서 미래 성장 동력을 찾고 있는지 잘 보여주는 제품이다. 엔비디아가 집중하고 있는 키워드는 바로 자동차다. 엔비디아는 이날 테그라 X1과 함께 ‘드라이브 CX’와 ‘드라이브 PX’도 선보였다. 자동주행 자동차 기술을 앞당길 엔비디아의 새 기술이다. 속도 2배 올린 모바일 프로세서 ‘테그라 X1’ 테그라 X1은 엔비디아의 최신 그래픽 기술 아키텍처 '맥스웰'에 기반을 둔 모바일 프로세서다. 맥스웰은 엔비디아가 2014년 하반기 공개한 그래픽 처리장치(GPU)의 최신 버전이다. 기존 세대와 비교해 성능은 높이되, 소비전력은...

삼성 엔비디아 소송

삼성, 엔비디아 특허 침해했나…미 ITC 조사 착수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의 특허를 침해했는지를 판단하기 위해 미국 무역위원회(ITC)가 조사에 들어갔다. 그래픽 기술 전문업체 엔비디아가 미국 현지시각으로 10월6일 낸 보도자료를 보면, 미국 ITC는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의 특허를 침해했는지 여부를 가리기 위해 조사를 시작할 것을 투표로 의결했다. 결과에 따라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을 포함한 주력 제품이 미국에서 수입 금지조치를 당할 가능성도 있다. 엔비디아는 지난 9월 자사의 그래픽처리장치(GPU) 기술 특허를 삼성전자가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번 미국 ITC의 조사는 엔비디아의 문제 제기에 따른 것이다. 엔비디아는 당시 델라웨어 연방 지방법원과 미국 ITC에 소송을 제기하며, 삼성전자 일부 제품에 미국내 수입금지 조치를 신청하기도 했다. 엔비디아가 수입 금지를 요청한 제품은 광범위하다. 최신 제품인 '갤럭시 엣지’와 ‘갤럭시노트4’를 포함해 ‘갤럭시S5’,...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CEO, "MS '서피스2' 나온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태블릿 PC '서피스'의 후속 제품이 나올 것이라는 소식은 놀라운 얘기가 아니다. MS는 지난 6월부터 단계적으로 '서피스 RT' 할인 행사를 시작했다. '서피스 프로'도 8월 들어 100달러 낮춰 판매하기 시작했다. 창고에 쌓인 재고 물량을 소비하기 위한 시도라는 분석과 곧 출시될 2세대 서피스 시리즈를 맞이하기 위한 준비라는 풀이까지 모두 그럴듯하다. 그런데 젠슨황 엔비디아 CEO가 직접 서피스 후속 제품을 암시하고 나선 것은 흥미롭다. 그동안 실체가 확인되지 않았던 제품에 관한 얘기이기도 하고, 엔비디아가 만든 모바일 프로세서가 다음 서비스에도 또 탑재된다는 의미를 담고있기 때문이다. 젠슨 황 CEO의 발언이 나온 이후 MS는 공식적인 논평을 거부했다. △ 젠슨 황 엔비디아 CEO 젠슨 황 CEO는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GPGPU

[GTC 2011] "슈퍼컴퓨터 미래, GPU가 이끈다"

"GPU는 컴퓨팅 기술의 새로운 엔진이 될 것입니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가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TC) 아시아 2011' 행사 첫날 기조연설에서 한 말이다. 젠슨 황 CEO의 한마디에서 그래픽 프로세서(GPU) 기술 전문업체 엔비디아가 꿈꾸고 있는 미래 컴퓨팅 기술의 윤곽을 알 수 있다. 엔비디아는 GPU를 그래픽 프로세싱 작업뿐만 아니라 그동안 CPU가 담당하고 있던 일반적인 작업 영역에 활용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엔비디아는 특히 슈퍼컴퓨팅 영역에서 GPU 이용률을 높이는 데 주목하고 있다. GPU는 그동안 게임이나 그래픽 응용프로그램을 이용하는 데 필요한 기술이라고 여겨져 왔다. GPU를 일반적인 작업에 이용한다는 건 무슨 뜻일까. GPU를 이용해 슈퍼컴퓨팅을 구축할 때 장점을 살펴보자. GPU와 CPU의 차이점을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GPU는...

GPGPU

엔비디아 "아시아 슈퍼컴퓨팅 기술 한눈에"

그래픽 프로세서(GPU)를 이용한 슈퍼컴퓨팅 기술을 한눈에 볼 수 있는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TC) 아시아 2011'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다. 오는 12월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개최되는 GTC 아시아 2011은 원래 GPU 기술 전문업체 엔비디아가 매년 미국에서 주최하는 개발자 행사였다. 이번에 처음으로 미국을 벗어나 아시아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중국 1등 슈퍼컴퓨터인 '티엔허1-A'를 비롯해 중국과 아시아의 GPU 슈퍼컴퓨팅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아시아는 슈퍼컴퓨터의 보물창고다. 특히 중국은 미국에 이어 전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슈퍼컴퓨터를 이용하고 있는 나라다. 엔비디아는 이번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GTC 아시아 2011을 통해 GPU를 이용한 슈퍼컴퓨팅 기술을 알릴 계획이다. 엔비디아는 이틀 동안 진행되는 개발 세션을 통해 GPU를 슈퍼컴퓨팅에 이용하는 방법을...

모바일 프로세서

엔비디아 CEO "쿼드코어 태블릿PC 올해 나온다"

쿼드코어 모바일 프로세서를 탑재한 태블릿 PC를 이르면 2011년이 끝나기 전에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 겸 사장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9월7일 열린 투자자 설명회에서 "쿼드코어 모바일 프로세서를 탑재한 태블릿 PC가 크리스마스 기간에 맞춰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엔비디아 쿼드코어 프로세서는 기존 하이엔드급 모바일 기기에 탑재된 테그라2 듀얼코어 모바일 프로세서보다 2배 이상 빠르다는 게 엔비디아쪽 설명이다. 모바일 프로세서 시장에서 엔비디아와 경쟁하는 퀄컴이 올해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모바일 기기를 출시할 예정이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엔비디아로선 프로세서 성능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엔비디아는 이 같은 고성능 모바일 프로세서를 통해 엔비디아의 수익 구조도 바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엔비디아가 가장 많은 매출을...

Audi

"'커넥티드 카' 시대 열겠다"…아우디 회장이 CES 기조연설 맡은 이유

루퍼트 스태들러 아우디 AG 회장이 사상 처음으로, 모토쇼가 아닌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무대에서 기조 연설을 맡았다. 자동차와 IT업계의 융합이 얼마나 빠르게 진척되고 있는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자리였다. 루퍼트 스태들러 아우디 AG 회장 스태들러 회장은 자동차 업체 CEO답게 'CES 2011'에서 전시하고 있는 하이브리드 컨셉트카 'e-트론 스파이더(Audi e-tron Spyder)'를 타고 무대에 등장했다. 그는 CES에서 전시되고 있는 다양한 제품과 아우디의 기술에 대해 잠시 설명한 뒤에, 아우디가 A8에 구글어스를 탑재한 것을 예로 들며 "아우디가 자동차에 무선인터넷의 시대를 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아우디 차량에 탑재된 컴퓨팅 기술을 설명하며 "아우디가 '빠른' 컴퓨터의 의미를 재정의하고 있다"라며 재치있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아우디는 운전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높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