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미국

에어비앤비, 다음주 워싱턴DC 숙박 전면 취소…"바이든 취임식 폭력사태 우려"

미국의 숙박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이 열리는 주간 워싱턴DC의 모든 숙박 예약을 전면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는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을 계기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무장 민병대가 폭력 사태를 일으킬 수 있다는 가능성에 따라 다음 주 워싱턴DC의 숙박 예약을 전면 취소하고, 신규 예약도 받는다는 방침이다. 에어비앤비는 "무장 민병대와 혐오 단체들이 워싱턴DC로 이동해 취임식을 방해하려 한다는 내용을 알고 있다"며 "연방정부 관계자들과 상의해 예약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에어비앤비는 숙박 장소를 제공한 객실의 주민과 예약객들에게 관련 비용을 전액 환불할 예정이다.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과 극우 단체 회원들은 연방의회 난입 사태를 일으켰고, 오는 20일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에...

공유숙박

美 의사당 폭력 사태 참여자, 에어비앤비 못 쓴다

지난 6일 발생한 미국 의사당 폭력 사태와 관련해, 글로벌 공유숙박 업체 에어비앤비는 해당 사건에 관여한 모든 사람의 서비스 이용을 막는다는 조치를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에어비앤비가 발표한 ‘의사당 안전계획(Capitol Safety Plan)’의 일부다. 에어비앤비는 언론 보도 및 법 집행 과정 등을 통해 누군가의 사건 연루가 확인될 경우, 그가 에어비앤비 계좌를 갖고 있는지 조사한 뒤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1월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취임식이 예정된 수도 워싱턴 DC 지역에 대해선 현재 예약 심사를 도입해 증오단체에 소속된 사람들의 예약을 취소하고 계정을 정지시키고 있다. 이미 심사를 통과한 사람에 대해서도 추가 정보가 드러날 경우 재심사가 이뤄진다. 한편, 이와 비슷한 정책은 지난 2017년...

가짜뉴스

바이든 요구 거절한 페이스북…현실은 '동네북'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선거운동 본부가 페이스북에 “선거를 앞두고 잘못된 정치적 정보 흐름을 사전에 차단해달라”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보냈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이를 거절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페이스북이 150일여 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선을 앞두고 진보와 보수 양측 모두의 비난을 받고 있다고 12일 보도했다. 바이든은 공개서한에서 “선거일까지 2주간 모든 정치적 광고를 게재함에 앞서 사실 확인이 필요하며, 신뢰할 수 없는 내용의 확산을 막아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페이스북은 “우리가 동의하지 않는 메시지인 경우에도 모든 정치적 발언은 보호될 것”이란 성명을 발표했다.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힌 셈이다. 페이스북은 얼마 전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남긴 조지 플로이드 시위 관련 무력진압 촉구 피드에 트위터와 달리 접근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