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MCN

비디오빌리지, 6억원 투자 유치

MCN(다중 채널 네트워크) 스타트업 비디오빌리지가 동문파트너즈와 캡스톤파트너스로부터 6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월1일 발표했다. 비디오빌리지는 지난 2014년 10월 설립됐다. 현재 최승현과 안재억 등 크리에이터 50여명이 소속돼 있으며 총 520만명의 구독자와 월평균 조회수 7천만회를 기록하고 있다. 아프리카TV 생방송을 기반으로 유튜브를 활용하는 대다수 국내 MCN들과 달리, 비디오빌리지는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바인 플랫폼에 강세라는 게 특징이다. 수익 모델 발굴도 다양하게 시도해왔다. 현재까지 넥슨을 비롯해 네이버 플레이리그, 팔도 왕뚜껑 등 약 100건의 브랜디드 콘텐츠를 제작했으며 코스알엑스와 제품 초기 기획단계부터 판매·마케팅까지 협업해 화장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조윤하 비디오빌리지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비디오빌리지만의 혁신적인 콘텐츠와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데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조윤하 대표는 또한 “스튜디오와 장비,...

1인 미디어

[MCN] ④콘텐츠 트렌드는 '콜라보레이션'

MCN(다중채널 네트워크)은 유튜브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수익을 내는 채널이 많이 생기자, 이들을 묶어 관리하고 각 채널이 애드센스로 버는 수익 중 일부를 나누던것이 그 출발입니다. 하지만 최근들어 MCN에 대해 한 마디로 정의내리는 게 쉽지 않습니다. 각자가 꿈꾸는 미래 온라인 동영상 시장에 따라 MCN을 바라보는 관점이 제각각일 것입니다. 몇 달 새 국내에선 ‘MCN’이 화두입니다. CJ E&M이나 아프리카TV와 같은 기존 사업자외에도 신규 사업자들이 설립됐고 투자도 일어났기 때문입니다. 트레져헌터부터 캐리소프트까지 이제 막 여러 사업자들이 출현해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는 중입니다. MCN의, 나아가 온라인 동영상의 내일을 내다보고자 국내 MCN 산업의 오늘을 짚어보고자 합니다. ①플랫폼 춘추전국시대 ②재미만으론 배고파…4색 수익모델 ③한국은 좁아, 글로벌로 … 에서 이어지는 기사입니다. 최근...

1인 방송

1인 방송의 '상업성', 누가 어떻게 판단할까

요즘 1인 방송이 '핫'하다. MBC는 1인 방송 대결 프로그램 콘셉트로 ‘마이리틀텔레비전’이라는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으며 KBS도 비슷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유튜브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수익을 내는 채널이 많이 생기자, 이들을 묶어 관리해주는 MCN(다중채널네트워크) 사업자들도 등장하고 있다. 사회적 관심이 쏠리는 만큼 잡음도 커진다. 최근엔 CJ E&M '다이아TV'가 소속 크리에이터의 방송에 제품 홍보를 해주는 대가로 한 업체에 돈을 요구한 일이 밝혀지며 논란이 됐다. 1인 방송의 상업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개인 소감 가장한 1인 방송의 두 얼굴…상업성 규제 필요 (MBC) 유튜브(Youtube) 상업성에 물들다 (헤럴드경제) 지난 2011년에도 블로거의 대가성 게시물에 대한 사회적 비판이 일었다. 이른바 ‘파워블로거지’ 사건이다. 당시 블로거의 상업성을 규제하겠다고 발 벗고 나선...

매리 미커

동영상, '세로'를 호명하다

19세기 말 처음 영화가 출현한 이후로 영상을 담는 네모난 틀은 대체로 세로보다 가로가 더 길었다. 때로는 일대일 비율의 정사각형 모양도 나왔고 간혹 높다란 교회 건물에서 상영되기 위해 세로형 영상도 있었지만, 영상은 가로 중심이었고 점점 더 넓어지는 쪽으로 진화했다. 스마트폰 대중화와 LTE 서비스 보급으로 모바일 동영상 소비가 급속하게 느는 추세다. 닐슨코리아클릭은 2017년 모바일 트래픽 중 영상이 약 74%를 차지할 것이라고 내다보기도 했다. 이처럼 모바일로 동영상 소비가 늘고 있지만 여전히 인간의 눈은 여전히 수평의 가로의 동영상이 익숙하다. 하지만 어떤 우유가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라고 했던 것처럼 “모바일은 원래 세로다”라는 당돌해 보이는 외침이 곳곳에서 새어 나오고 있다. 최근들어 모바일의 모습 그대로 사용자에게 가로로 화면을...

MCN

좋은 요리사 갖춘 창작자 마을, 비디오빌리지

<최승현의 취미생활>이나 <안재억의 재밌는 인생> 페이스북 페이지는 각각 '좋아요' 24만, 55만명을 자랑할 만큼 인기가 높다. 동영상을 올리면 조회수 1천만회 넘는 것도 예사다. 웬만한 TV스타 부럽지 않다. 길거리에서 최승현 씨나 안재억 씨를 먼저 알아보고 아는 체 하는 사람도 많다. 이들 페북스타의 소속사는 비디오빌리지다. 비디오빌리지는 YG엔터테인먼트나 안테나뮤직이 소속 가수를 발굴해 육성하고 방송 활동을 지원하듯 인터넷 스타들의 콘텐츠 유통, 저작권 관리, 광고 유치 등을 관리해준다. 가수가 싱어송라이터가 될 수 있도록 돕는 것처럼 1인 영상 제작자로 키워낸다. 하지만 페이스북이나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같은 인터넷 플랫폼은 대개 KBS나 MBC, SBS와 달리 PD가 없다. 플랫폼만 제공하기에 비디오빌리지는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는일종의 외주 제작사나 주문형 방송사 역할도 한다. 비디오빌리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