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EFF

‘텔레그램’보다 안전한 보안 메신저 4종

최근 보안 메신저 '텔레그램'을 스마트폰에 설치하는 이들이 늘어났다. 지난 2014년 10월에도 이 같은 움직임이 있었는데, 당시엔 이른바 ‘카카오톡 국정원’ 사태가 있었다. 2016년 3월에는 무슨 일이 생긴 걸까. 국회를 통과한 테러방지법의 영향 때문은 아닐까. 그렇다면 텔레그램은 적어도 국내에서 두 가지 의미를 갖는다. 메시지를 주고받는 서비스인 동시에 사용자들의 급격한 보안 의식 변화를 가늠할 척도인 셈이다. 국내에서는 텔레그램이 가장 널리 알려져 있지만, 사실 텔레그램보다 더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는 서비스도 많다. 애플의 ‘아이폰’이나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쓰는 스마트폰에서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메시지 서비스가 무엇인지 알아봤다. 여기서는 전자프론티어재단(EFF)이 지난 2014년 11월 처음으로 발표한 ‘보안 메시지 서비스 평가표’를 근거로 삼았다. 평가 항목은 다음과 같다. 메시지를...

감청

영국 "애플아, 문자메시지 들여다보게 해 줘"

애플과 영국 정부가 문자메시지 보안을 둘러싸고 충돌했다. 지난 11월 영국에서는 수사권 강화 법안(Investigatory Powers Bill)이 발의된 바 있다. 수사권 강화 법안에는 영국의 수사기관의 권한을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뿐만 아니라 애플 등 기술 업체가 메시지 암호를 해제할 수 있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테러를 방지하기 위함이라는 게 영국 정부가 내세운 명분이다. 하지만 애플은 현지시각으로 12월21일 영국의 수사권 강화 법안에 반대하는 성명을 제출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했다. 지키려는 애플, 엿보려는 영국 수사권 강화 법안에는 문자메시지 서비스를 하는 기술 기업이 문자메시지 내용을 들여다볼 수 있는 암호 해독 열쇠를 갖고 있어야 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쉽게 말해 애플이 사용자가 주고받은 아이메시지 내용을 들여다볼 수...

2014 IT 트렌드

2014년 ‘태풍의 눈’, 다음카카오

2014년은 다음카카오의 해였다. 출범부터 한국 인터넷 역사에 획을 그었고, 감청 논란으로 여론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수사기관과 정면대결 구도를 연출하는 사생활 보호 조치를 잇따라 내놓으며 인터넷 서비스 업체가 취해야 할 입장이 어떤 것인지 논란도 불러왔다. 다음+카카오=다음카카오 다음커뮤니케이션(다음)과 카카오는 지난 5월2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합병 계획을 발표했다. 최세훈 다음커뮤니케이션 대표와 이석우 카카오 대표가 함께 단상에 올랐다. 구체적인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이석우 대표는 “두 회사 모두 당분간 해오던 일을 계속 열심히 할 것”이라며 다음과 카카오 양쪽 모두 당시 서비스를 계속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국내 1등 모바일 메신저 회사 카카오와 2위 포털 다음이 한몸으로 다시 태어나는 일이었기에 여론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았다. 시가총액 10조원에 육박하는 대형 인터넷...

End to end encryption

왓츠앱, 종단간 암호화 도입

“나는 내가 하는 모든 일이 도청당하고 녹취되고 감시당하는 사회에서 자랐습니다." 왓츠앱 창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얀 코움은 공공연하게 정부 사찰 활동을 비판해왔다. 소비에트 연방 시절인 1980년대 우크라이나에서 자란 영향이 컸다. 미국으로 건너 간 뒤 그는 인기 모바일 메신저를 내놓고 누구도 감시할 수 없도록 만들었다. 6억명 사용자를 거느린 모바일 메신저 왓츠앱이 11월18일(현지시각)부터 안드로이드 앱에 종단간 암호화(end-to-end encryption)를 기본으로 적용하기 시작했다. 종단간 암호화를 적용한 플랫폼으로는 사상 최대 규모라고 <더버지>는 전했다. 종단간 암호화란 사용자가 주고받는 모든 데이터를 암호화해 전송하는 기술이다. 사용자 스마트폰부터 데이터가 암호화돼 서버로 전송되기 때문에 혹여 사법당국이 서버를 압수수색해도 암호화된 데이터만 가져갈 수 있다. 왓츠앱 운영자조차 암호를 풀 수 없다. 대화에 참여한 사용자끼리만...

OTR

“종단간 암호화도 카톡 감청 완벽 방어 못해”

“협조가 안 되면 직접 할 수밖에 없다. 쉽게 말해 문을 안 열어주면 열쇠공 불러다 문을 따는 것처럼 직접 하는 수밖에 없다.” 김진태 검찰총장은 지난 10월23일 다음카카오의 카카오톡 감청영장 불응 입장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불과 며칠 전까지만 하더라도 무분별한 감청 행위에 대해 고개를 숙였던 검찰이었다. 그러나 드러난 속내를 보면 카카오톡 감청이 쉬이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짐작하는 건 어렵지 않다. 카카오톡 감청은 다시 현재진행형으로 바뀌고 있다. 다음카카오는 감청 영장 불응과 종단간 암호화(E2E Encryption), 저장 기간 축소로 이용자들의 감청 불안을 해소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 이후 성난 이용자들의 불안감은 어느 정도 잦아들었다. 사이버 망명도 서서히 잊혀진 단어가 되는 듯했다. 그러던 와중에 반전 상황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