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2015 출사표

[2015] 정부의 IT 예산, 어떻게 쓰이나

사례 1. 행정자치부는 모든 공무원들이 업무관련 대화와 자료공유에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메신저서비스 ‘바로톡’을 개발해 지난 12월30일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이번 시범운영에는 행정자치부와 세종청사 입주기관인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대전청사에 소재한 통계청 등 중앙부처와 함께  충남도청, 종로구청 등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도 참여한다. 사례 2. 바른사회시민회의가 지난 2014년 6월 발표한 ‘정부 중앙행정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누구를 위해 만드나’ 보고서를 보면, 입법부, 행정부, 사법부 소속 중앙기관이 개발한 공공 앱은 투입예산 대비 활용도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기관이 310개의 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들인 총 개발비용은 267억3769만원이다. 사례 3. 2014년 ETRI 베이징센터 예산계획에는 센터장 연봉 1억1천만원, 차량 임차료 2900만원, 파견수당 4천만원, 주택수당 4400만원, 센터장 자녀 학자금 4800만원이 편성되어 있었다. 센터장 1명에게 연간 지급되는 예산은 2억7163만원으로 베이징센터 1년 예산 5억6471만원의 48%나 되는 셈이다. 2015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블로터>도 새해 첫 날 문을 열었습니다. ‘감시’. 올해 제가 천착하는 단어입니다. 사전은 ‘단속하기 위하여 주의 깊게 살핌’이라고...

bitcoin

[2015] ‘핀테크’가 불 댕긴 금융혁신

2015년이 밝았습니다. 지난 2014년을 돌아보며 앞으로 1년을 준비해볼까 합니다. 핀테크, 내가 제일 잘 나가 갑오년 끄트머리와 을미년 들머리에는 '핀테크'(Fintech)에 주목하려 합니다. 핀테크란 금융(financial)과 기술(technology)이 만나 보수적인 금융산업을 혁신하는 기술 또는 기업을 뜻하는 말입니다. 지난 1년 동안 금융산업 혁신을 가로막는 과도한 규제와 이상한 감독당국의 태도를 꼬집어왔습니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박근혜 대통령이 ‘천송이 코트’를 내세우며 전자결제 분야 혁신을 지시했고, 그 뒤로 도저히 바뀌지 않을 것 같던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핀테크를 등 떠밀고 나섰습니다. 금융산업 혁신을 발목 잡는 모든 규제를 풀어헤치겠다는 기세입니다. 그런데 돌아가는 모습은 여전하더군요. 미래부와 금융위가 2014년말까지 전자결제 모듈에서 '액티브X'를 걷어내라고 지시하니 카드회사는 ‘exe’ 실행파일로 플러그인을 설치하라는 꼼수를 들고 나왔습니다. 카드회사 잘못일까요? 그보다는 금융회사에 칼날을 겨눈 정부 잘못이 커...

2015년

[2015] “스마트폰, 잘 써봅시다”

2015년 IT시장, 어떻게 전망하시나요? 어떤 먹거리들이 업계와 소비자들을 즐겁게 해줄까요? 경기 불황과 더불어 불안한 전망과 새로운 기술에 대한 희망의 목소리가 공존하는 요즘입니다. 저도 올 한 해 시장의 지향점을 제대로 찾아야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전할 수 있을 것 같아 지난 연말을 기대 반, 고민 반으로 보냈습니다. 스마트폰의 하드웨어나 운영체제는 춘추전국시대를 지나 성숙단계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더 이상 ‘혁신’이라고 할 만한 세대교체가 없다는 쪽이 맞을 겁니다. 새로운 기기를 보는 재미와 iOS와 안드로이드 플랫폼 갈등도 올해는 눈에 띄게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발전이 없다는 건 아닙니다. 64비트 프로세서와 더 빨라진 그래픽 프로세서,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등 스마트폰은 계속해서 진화하겠지만 스마트폰이 상품으로서 이미 충분한 수준에 올라섰기 때문에 새...

기술적 특이점

[2015] 인공지능, 희망에서 위험까지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인공지능을 향해 “핵보다 위험할 수 있다”고 발언했습니다. 심지어 “악마를 부른다”는 자극적 표현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왜일까 궁금했습니다. 그는 누구나가 인정하는 사업가이자 실력 있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입니다.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의 실제 모델이기도 하죠. 그런 그의 입에서 인공지능을 거침없이 비판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왔습니다. 의아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바통은 세계적인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받았습니다. 그 또한 “지금 우리는 인류 역사상 최고의, 어쩌면 최악의 사건을 목전에 두고 있다”라고 했습니다. 세계적인 엔지니어와 물리학 연구자마저도 인공지능에 위험을 경고했습니다. 왜 일까요? 저는 궁금해졌습니다. 인공지능과 기술적 특이점 이 궁금증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유신 런던 유니버시티칼리지 교수가 쓴 '인공지능은 뇌를 닮아가는가'를 읽었습니다. 강한 인공지능과 약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