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테크핀

arrow_downward최신기사

KB증권

줌인터넷·KB증권, '테크핀' 자회사 '프로젝트바닐라' 설립

이스트소프트의 검색 포털 자회사 줌인터넷이 KB증권과 테크핀 합작 회사를 설립한다. 줌인터넷은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를 통해 프로젝트바닐라의 주식 51만주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25억5000만원 규모다. 취득 후 줌인터넷은 프로젝트바닐라 지분 51%를 보유한다. 프로젝트바닐라는 KB증권과 테크핀 사업 진출을 위해 설립 예정인 합작 회사다. 전자공시에 따르면 프로젝트바닐라의 자본금은 50억원이다. 이스트소프트는 지난해 12월 KB증권과 혁신적 테크핀 플랫폼 구축 및 AI 기술의 자본시장 적용 등에 대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줌인터넷을 ICT 기반 테크핀 회사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사는 공동 출자 조인트벤처를 설립해 테크핀 사업에 진출할 방침이다. 양사는 IT 기술을 금융 서비스에 활용하는 기존 '핀테크'와 달리 IT 기술을 기반으로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테크핀'에 무게를 두고 있다. 양사...

ai

"줌인터넷, 검색 포털 넘어 찾아가는 영상 플랫폼 도전"

중소 포털 줌닷컴을 운영하는 줌인터넷이 올해 검색 포털을 뛰어 넘어 동영상 플랫폼과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새로운 성장 엔진으로 투입한다. 인공지능(AI) 기반 데이터 분석 역량을 앞세워 찾아가는 플랫폼, 이른바 '플랫폼 인 플랫폼'(Platform in Platform: PIP)를 화두로 던져 눈길을 끈다.  김우승 줌인터넷 대표가 직접 총대를 매고 PIP 확산에 시동을 걸었다. 김 대표에 따르면 PIP는 사용자들이 플랫폼으로 오게 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있는 곳에 플랫폼이 찾아가는 개념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김우승 대표는 "우선 짦은 뉴스 영상을 PIP화해 생태계 구축에 나서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PIP로 PC중심의 한계 정면 돌파 줌인터넷은 현재 주요 방송사들이 회원사로 참여하는 스마트미디어랩(SMR)에서 연예 영상 정보를 공급 받아 TV줌 서비스에 활용하고 있다....

Dev in ZUM

[취업人] 줌인터넷 DNA는 '스스로 개발자'

줌인터넷이 9월 한 달간 신입 사원을 공개채용한다. 개발자 신입 연봉은 약 3500만원. 전공, 나이, 학력 제한은 없다. '능동적인 자세로 스스로 프로젝트를 진행하려는 신입 개발자'를 찾고 있단다. 줌인터넷은 2011년에 설립된 인터넷기업이다. 이스트소프트 자회사로, 포탈 서비스 '줌닷컴'을 운영한다. 네이버와 다음에 비해 늦게 시작하고, 작은 규모이지만, 설립 이후 꾸준히 두 자릿수 성장을 해온 회사이다. 흔히들 사람들은 줌인터넷을 검색 업계의 ‘다윗’으로 부르며, 줌인터넷은 이러한 마니아층을 모아 사용자를 흡수하는 중이다. 2013년 12월엔 네이트를 제치고 국내 포털 검색 점유율 3위에 올라서기도 했다. 줌인터넷 내에서 개발은 직무상 3가지로 나뉜다. 검색 서비스, 포털 서비스, 기술개발이다. 검색서비스는 검색 품질을 개선하는 데 주력한다. 포털서비스는 웹, 웹브라우저, 커뮤니티, 모바일과 관련된 기술을...

구기석

“줌닷컴 이용자를 붙들어 줘, 스윙 브라우저”

줌인터넷이 포털 3인자의 자리를 노린다. SK커뮤니케이션즈가 주춤하는 사이에 안정적으로 3위를 유지하겠다는 심산이다. 웹브라우저의 시작페이지를 줌닷컴으로 굳히는 작업도 이미 시작했다. 줌인터넷은 ‘스윙 브라우저’를 2013년 12월 정식 출시했다. 모바일과 PC 버전을 만들었고, 모바일 버전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용 2가지로 제작했다. 네이버, 다음, 네이트에도 없는 전용 웹브라우저를 만든 셈이다. 구글은 크롬, 줌인터넷은 스윙 브라우저 국내에선 인터넷 서비스가 웹브라우저를 만든 사례를 찾기 어렵지만, 해외로 눈을 돌리면 대표적인 예가 있다. 구글이다. 줌인터넷이 참고한 사례도 구글이다. 정상원 줌인터넷 부사장은 스윙 브라우저를 개발한 까닭이 구글이 크롬을 만든 것과 비슷하다며 입을 뗐다. “구글이 파이어폭스에 주는 연간 비용이 1천억~2천억원 사이입니다. 기본 검색엔진을 구글로 설정하는 데 대한 비용이지요. 사용자는 기본 설정된 걸...

PC검색

[그래픽] 국내 포털 검색 점유율(12월 첫째 주)

올해로 서비스 3년차를 맞이한 줌닷컴이 PC 검색량에서 3위에 올랐다. 줌닷컴은 이스트소프트의 자회사가 서비스하는 포털 서비스로 2011년 나왔다. 줌닷컷을 서비스하는 줌인터넷은 12월 첫째 주(12월2일~8일) 검색 점유율이 그동안 3위에 머무르던 네이트를 제쳤다고 12월12일 밝혔다. 위 발표는 코리안클릭 자료를 기준으로 한 것으로, 네이버 73.8%, 다음 20.44%, 줌닷컴 1.32%, 네이트 0.99%를 기록했다. 이중에서 3위 줌닷컴의 검색량은 약 1110만회로 약 836만회를 기록한 네이트를 앞섰다. 줌인터넷은 "구글도 기를 못 펴는 국내 시장에서 네이버, 다음과 같은 대형 포털 사이에서 검색점유율 1% 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은 생각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2013년 12월 첫째 주 PC검색 점유율과 방문자별 평균 검색 횟수(자료 제공: 줌인터넷)

CSE

줌닷컴, "검색창 무료로 달아 드려요"

줌닷컴이 기업용 검색 시장에 발을 내디뎠다. 줌닷컴은 자사의 검색엔진을 무료 API로 공개한다고 11월11일 밝혔다. 줌닷컴은 이스트소프트의 자회사 줌인터넷이 운영하는 포털 서비스다. 줌닷컴의 검색엔진 API의 이름은 ‘클라우드 서치 엔진’(CSE) API다. 이름에 ‘클라우드’란 단어를 쓴 것은 줌닷컴이 기존에 마련한 서치API나 기타 기업용 검색 서비스와 다른 점 때문이다. 이 차이는 검색엔진을 외부 웹사이트에 심느냐에서 나온다. 손용민 줌인터넷 검색서비스개발본부 팀장은 “인터넷 서비스 업체가 자체 검색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서 값비싼 유료 검색엔진을 구매하거나 비용을 투자해 검색 기능을 자체 개발하는 것보다 줌 클라우드 서치 엔진 API를 이용하는 게 비용과 시간 측면에서 이득”이라고 설명했다. 블로터닷넷이 웹사이트 안에서 기사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려 한다 치자. 기업용 검색 서비스는 검색엔진을...

블로그

이글루스, 줌인터넷 품으로

블로그 서비스 이글루스가 옛 주인에게 돌아간다. 줌인터넷은 12월1일 이글루스의 주인이 된다고 9월9일 밝혔다. 이글루스와 9월1일 서비스양수도 계약을 맺었는데, 실제 서비스 운영 주체가 바뀌는 날짜는 12월1일이다. 이글루스는 2003년 온네트에서 만든 블로그 서비스다. 트랙백 기능을 도입하고 무료 스킨을 제공하며 전문 블로그로 성장했다. 성인만 회원으로 받는 독특한 운영 방식도 눈길을 끌었다. 이글루스는 지금까지 주인을 3번 바꾸었다. 2006년 SK커뮤니케이션즈에 인수됐고, 2013년 1월 (주)이글루스로 독립했다. 그러고 나서 2013년 12월1일 줌인터넷으로 주인이 바뀌게 됐다. 정상원 줌인터넷 부사장은 "이글루스 탄생 10주년에 이글루스의 산파인 박수정 대표의 품으로 돌아온 이글루스와 줌인터넷의 의미있는 행보를 주목해달라"라고 인수 소감을 밝혔다. 박수정 줌인터넷 대표는 이글루스를 만든 온네트의 창업자다. 그는 이글루스가 SK커뮤니케이션즈에서 독립할 때...

Active X

[써보니] 액티브X 지원하는 '스윙 브라우저'

이스트소프트 자회사 줌인터넷에서 웹브라우저를 만들었다. 이름은 '스윙 브라우저'. 국내 인터넷 환경에 맞는 빠른 웹브라우저라는 설명을 곁들여 지난 1월 첫 번째 베타 버전이 출시됐다. 웹브라우저 분야는 유독 해외 업체가 꽉 잡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터넷 익스플로러(IE)'가 많이 쓰이고, 구글이 만든 '크롬'도 인기다. 모질라재단이 만든 '파이어폭스'도 빼놓을 수 없다. 애플은 자체 개발한 '사파리'를 쓰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줌인터넷 스윙 브라우저를 기획한 이유가 독특하다. '액티브X'를 지원하면서도 속도도 빠른 웹브라우저를 만들고자 했다는 게 줌인터넷의 설명이다. MS의 IE는 액티브X 플러그인을 쓸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웹브라우저다. 하지만 다른 웹브라우저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웹표준 지원이 늦었다. 속도도 다소 느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윈도우 PC 사용자 중에는 크롬이나...

dw

줌인터넷이 빅데이터를 다루는 법

웹서비스는 가장 많은 데이터를 다루는 곳 중 하나다. 빅데이터 관련 기술이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같은 웹서비스 분야에서 많아 나온 건 우연이 아니다. 국내에서는 빅데이터를 다루는 업체를 꼽으라면 먼저 네이버와 다음 같은 인터넷 포털을 떠올린다. 검색엔진과 검색 서비스는 대량의 데이터를 수집, 저장하고 프로세싱한 뒤 텍스트마이닝이나 데이터마이닝을 거쳐 사용자가 원하는 검색 결과를 빠르게 제공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춰야 하기 때문이다. 압축 프로그램 '알집'과 컴퓨터 백신 '알약'으로 잘 알려진 이스트소프트의 자회사 줌인터넷이 지난 2011년 개방형 포털을 표방하며 선보인 '줌닷컴'도 마찬가지다. 줌닷컴은 블로그, 뉴스, 지식, 이미지, 동영상 등 자체적으로 약 200테라바이트(TB)에 이르는 데이터를 저장하고 처리하는 기술을 갖추고 있다. 200TB는 일반적으로 MP3 음악파일 5천만개를 저장해 둘...

검색광고

네이트·줌, 다음 검색광고 도입

다음커뮤니케이션이 네이트 검색 광고를 추가로 맡게 됐다. 다음은 오버추어코리아가 올해를 끝으로 국내 사업을 접게 되자 이곳의 유효 광고주와 파트너사를 확보하는 중이다. 오버추어코리아는 야후 자회사로 야후 본사 방침에 따라 야후코리아와 함께 내년이 되기 전 국내에서 철수할 예정이다. 다음이 맡을 네이트 검색 광고 영역을 보자. 12월28일 밝힌 바에 따르면, 네이트 검색 광고에서 기존 프리미엄링크와 함께 스폰서링크와 와이드링크도 다음이 맡게 된다. 검색 페이지 상단의 프리미엄링크는 2011년 4월 다음과 SK컴즈가 포괄적 업무 제휴 양해각서를 맺으며 다음이 클릭당 과금(CPC) 광고 플랫폼으로 운영한 공간이다. 이때, 다음은 자사 검색광고에서 스페셜링크를 SK컴즈의 정액제 과금(CPT) 형태로 운영했다. 스폰서링크와 와이드링크엔 지금까지는 오버추어코리아 광고가 들어가 있었다. 오영규 SK컴즈 CRO는 "이번 제휴로 사용자에게는 다양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