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다음

10년 동안 10곳…‘지구촌 희망학교’ 발자취

다음카카오 ‘지구촌 희망학교’가 10번째 건물을 올렸다. 2015년 6월 미얀마 다곤 세이칸 타운십 지역에 건립된 ‘제10호 지구촌 희망학교’가 주인공이다. ‘지구촌 희망학교’는 다음과 카카오가 합병하기 전부터 다음이 진행해 온 사회공헌 활동의 대표주자다. 교육 시설이 열악하거나 낙후된 지역에 다음카카오가 직접 학교를 짓고 문화 교류까지 진행하는 활동이다.합병 이후에도 다음카카오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기금을 바탕으로 사업을 이어 왔다. 2006년 12월 캄보디아 캄퐁참 지역에 건립한 학교가 출발이니, 올해로 햇수로 10년째에 접어든다. 다음카카오는 해마다 지구촌 희망학교를 건립하기 위해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바자회를 열고 기금을 모았다. ‘설레는 휴가’란 이름으로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휴가 대신 지구촌 희망학교 건립 지역으로 떠나기도 했다. 이들은 지역 주민과 결연을 맺고 문화 교류 행사를 갖고 현지 일손도...

다음

다음, 8번째 '지구촌 희망학교' 완공

다음커뮤니케이션이 굿네이버스와 타지키스탄 파흐타코르에 8번째 '지구촌 희망학교'를 완공했다. 지구촌 희망학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이 2006년부터 진행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교육 여건이 열악한 제3세계 아이들에게 쾌적한 교육 환경을 제공하여 꿈과 희망을 전하는 취지에서 시작했다. 2006년 캄보디아를 시작으로 2007년 네팔, 2008년 방글라데시, 2009년 베트남, 2011년 스리랑카, 2012년 라오스에 지구촌 희망학교가 세워졌다. 제8호 지구촌 희망학교가 들어선 파흐타코르 지역 아이들은 주변에 학교가 없어 왕복 2시간이 걸리는 인근 초등학교에 다녔다. 이 초등학교도 시설이 좋은 편이 아니라 2부제 수업을 시행하고, 책상 하나를 두고 4명이 앉아 공부해야 했다. 다음은 굿네이버스와 파흐타코르 아이들을 위해 교실 10개, 교무실, 교장실, 화장실을 포함하여 2층 규모의 초등학교를 지었다. 이곳엔 운동장과 체육시설, 놀이시설도 순차적으로 들어설 예정이다. 학교...

다음

다음 '지구촌 희망학교', 라오스·타지키스탄에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지구촌 배움 격차 해소를 위해 건립하는 '지구촌 희망학교'가 7·8번째 배움터로 라오스와 타지키스탄 지역을 확정했다. 다음은 12월13일 한남동 사옥에서 최세훈 대표와 캄라 짜이야짝 주한 라오스 대사, 이정익 글로벌비전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7호 지구촌 희망학교 건립 협약식을 맺었다. 14일에는 최세훈 대표와 이일하 굿네이버스 회장 등이 참석해 제8호 다음 지구촌 희망학교 건립 협약식을 체결했다. 지구촌 희망학교는 2006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다음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 가운데 하나다. 교육 여건이 열악한 제3세계 아이들에게 쾌적한 교육 환경을 제공해 꿈과 희망을 전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2006년 캄보디아 제1호 희망학교를 시작으로 2007년 네팔, 2008년 방글라데시, 2009년 베트남에 이어 2011년에는 스리랑카에 희망학교 건물을 올렸다. 현재 필리핀 나보타스 지역에 제6호...

다음

다음, 스리랑카서 '설레는 봉사 휴가'

다음커뮤니케이션은 2006년부터 지구촌 최빈국 지역을 대상으로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지구촌 희망학교'를 건립하고 있다. 임직원들이 스스로 주머니를 털고 바자회를 열어 기금을 모아 제3세계 아이들을 위한 학교를 지어주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2006년 캄보디아에 건립한 제1호 지구촌 희망학교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5개 학교가 문을 열었다. 6번째 지구촌 희망학교는 필리핀 나보타스 지역에 한창 건립 중이다. 학교 건물만 짓고 등 돌리는 건 아니다. 해마다 다음은 '설레는 휴가'란 이름으로 임직원들이 휴가 대신 지구촌 희망학교 건립 지역을 스스로 찾아 봉사활동을 펼친다. 올해도 빠짐 없었다. 9월24일부터 8박9일동안 다음 임직원들이 제5호 다음 지구촌 희망학교인 팔라웰라 종합학교가 들어선 스리랑카 모나라갈라 지구를 찾았다. 방문 기간동안 임직원들은 현지 아이들과 함께 운동회와 건물 리노베이션,...

다음

다음, "필리핀에 6번째 지구촌 희망학교를"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사회복지법인 하트하트재단과 함께 필리핀에 제6호 ‘다음 지구촌 희망학교’를 건립한다. 다음은 3월22일 한남동 다음 사옥에서 최세훈 다음 대표와 루이스 티 크루즈 주한 필리핀 대사, 하트하트재단 신인숙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6호 다음 지구촌 희망학교 건립 및 필리핀 지역 아동 후원에 대한 협약을 맺었다. 올해로 6년째에 접어든 다음 지구촌 희망학교는 제3세계 어린이들에게 쾌적한 교육환경을 제공해 꿈과 희망을 전하자는 뜻으로 시작한 다음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학교 건물 신축과 운영에 필요한 기금을 다음 임직원들이 스스로 기부하거나 바자회 등 자체 프로그램으로 마련하는 것이 특징이다. 지금까지 캄보디아, 네팔, 방글라데시, 베트남, 스리랑카 등에 잇따라 학교를 건립하고 학생들을 꾸준히 후원하고 있다. 6번째 지구촌 희망학교가 건립될 필리핀 나보타스 지역은...

다음

제3세계 희망 배움터, 스리랑카서 5호 완공

스리랑카에 '지구촌 희망학교'가 들어섰다. 벌써 다섯 번째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진행하는 활동이 맺은 결실이다. 2006년부터 다음이 진행하고 있는 지구촌 희망학교 건립 활동은 단순히 학교 건물 하나 더 올리는 행사가 아니다. 지구촌 희망학교는 교육 여건이 열악한 제3세계 아이들을 위해 짓는 배움터다. 다음은 2006년 캄보디아 제1호 희망학교를 시작으로 2007년 네팔, 2008년 방글라데시, 2009년 베트남에 지구촌 희망학교를 잇따라 지었다. 여느 기업들이 하듯, 큰 돈을 출원해 짓는 학교도 아니다. 다음 임직원이 사내 카페테리아를 운영하고 바자회를 열어 임직원들이 십시일반 지갑을 열어 기금을 마련했다. 이렇게 모은 돈으로 하나씩 지은 희망학교가 벌써 다섯 번째다. 학교 건물을 짓고 끝내지 않는다. 해마다 다음 임직원들이 '설레는 휴가'란 프로그램으로 현지를 방문해...

다음

다음 "설레는 휴가, 베트남 희망학교로"

베트남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하 라우'엔 조금 특별한 학교가 있다. 다음이 세이브더칠드런코리아와 함께 건립한 '지구촌 희망학교'다. 제3세계 빈곤지역 아이들이 열악한 교육환경을 극복할 수 있도록 마련된 배움터다. 2006년 캄보디아 캄퐁참 지역을 시작으로 다음은 사회공헌 활동의 하나로 지구촌 희망학교를 하나씩 지어 왔다. 2007년 네팔, 2008년 방글라데시에 이어 2009년 베트남에 네 번째 학교를 세웠다. 지금은 스리랑카 모나라갈라 지구에 다섯 번째 희망학교가 건립되고 있다. 학교만 짓고 끝나는 게 아니다. 다음 임직원들 신청을 받아, 직접 희망학교를 방문해 교육 시설도 개·보수하고 아이와 주민들과 어우러져 다양한 행사도 진행한다. 이른바 '설레는 여름휴가'다. 이번 설레는 휴가지는 베트남 희망학교로 잡았다. 다음 임직원 신청자 150명 가운데 선발된 18명과...

csr

다음, "송년회? 바자회!"

다음커뮤니케이션 송년회는 색다르다. 늘 사내 바자회를 곁들인다. 2006년부터 시작했으니 올해로 4년째다. 다음 사회공헌활동의 하나로 벌이는 이색 송년회 이름은 '설레는 바자회'. 사내 임직원들이 스스로 바자회에 물품을 기부하고 직접 물건도 산다. 이렇게 모은 기금은 몽땅 '지구촌 희망학교' 건립에 쓰인다. 지구촌 희망학교는 교육 환경이 열악한 제3세계 아이들에게 쾌적한 교육 여건을 마련하고자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2006년 캄보디아에 제1호 희망학교가 처음 종을 울린 뒤 2007년 네팔, 2008년 방글라데시까지 세 곳이 문을 열었다. 올해 다음 '설레는 바자회' 수익금은 제4호 지구촌 희망학교를 짓는 기금으로 쓰인다. 베트남 하 라우 지역 반 부엉 초등학교 학생들이 쓸 교실, 도서실, 화장실, 양호실, 운동장 등을 마련해주고 학습 기자재도 보충한다. 학생 클럽활동과 지역 활동을...

다음

다음 임직원 팔 걷고 '제3호 지구촌 희망학교' 건립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제3호 '지구촌 희망학교' 건립을 앞두고 사내 바자회를 열어 건립금 모금에 힘을 보탰다. 다음 지구촌 희망학교는 제3세계 아이들에게 쾌적한 교육환경을 제공하고자 마련된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2006년 캄보디아 캄퐁참 지역, 2007년 네팔 반케 지역에 이어, 현재 방글라데시 라즈바리 지역에 제3호 희망학교를 건립 중이다. 제3호 희망학교는 다음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은 1억원을 바탕으로 지난 4월 착공했으며 올해 말 완공될 예정이다. 아동인권단체 세이브더칠드런코리아가 힘을 보태고 있다. 지구촌 희망학교 프로젝트는 신규학교 건립과 학교 운영비에 필요한 지원금을 임직원들과 현지 학생들과의 일대일 결연을 통한 개인모금 제도, 사내 카페테리아와 바자회 행사를 통해 거둔 판매수익 등 자체 모금 프로그램을 통해 마련하고 있다. 이에 다음은 11월13·14일 이틀동안 서초·홍대·제주 사무소에서 사내 임직원들이...

csr

휴가? 아니, 네팔 봉사활동!

다음커뮤니케이션 임직원 10여명이 사회공헌활동의 하나로 휴가 대신 네팔 봉사활동을 떠난다. '설레는 여름 휴가'. 다음이 네팔에 건립한 '지구촌 희망학교'를 임직원들이 방문해 7박8일간 봉사활동을 펼치는 행사다. '지구촌 희망학교'는 제3세계 아이들에게 쾌적한 교육환경을 제공해 꿈과 희망을 전하자는 의미를 담은 다음의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2006년 12월 캄보디아 캄퐁참 지역에 초등학생 4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제1호 지구촌 희망학교를 건립한 데 이어, 2007년 말에는 네팔 중서부 반케 지역에 제2호 희망학교의 문을 열었다. 올해 연말께는 방글라데시에 제3호 희망학교가 설립될 예정이다. 다음 임직원들도 사내 바자회나 모금 등을 통해 자발적으로 기금 마련에 동참하고 있다. 희망학교를 짓는 데서 끝나는 게 아니다. 다음은 직원과 현지 학생들이 일대일 결연을 맺고 편지를 주고받거나 후원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