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갤럭시S10

'갤럭시S10' 초음파 지문인식, 3D 프린터에 뚫렸다

'갤럭시S10' 초음파식 지문 스캐너가 3D 프린터로 위조한 지문에 뚫렸다. <더버지>는 4월7일(현지시간) 온라인 이미지 공유 커뮤니티 '이머저(Imger)'에 올라온 게시글을 인용해 삼성 갤럭시S10 지문 센서가 3D 프린팅 지문에 뚫렸다고 보도했다. '다크샤크(darkshark)'라는 아이디를 쓰는 이용자는 지난 4일 이머저에 3D 프린터로 인쇄한 지문으로 갤럭시S10 지문 인식에 성공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올렸다. 이 이용자는 와인 잔에 자국이 남은 지문을 스마트폰 카메라로 찍어 포토샵으로 지문을 추출했다. 이후 '3D맥스'를 활용해 평면 지문 이미지를 3D로 만들고 3D 프린터로 해당 지문을 13분 동안 인쇄했다. 그리고 세 번째 시도 만에 갤럭시S10의 잠금을 해제하는 데 성공했다. 스마트폰 카메라, 그래픽 소프트웨어, 3D 프린터만으로 보안이 뚫린 셈이다. 그는 지문 인식을 통한 거래와 모바일...

아이폰

아이폰 ‘터치아이디’는 부활할 수 있을까?

아이폰에서 ‘터치아이디’가 실종된 지 2년째다. 아이폰 문지기 역할은 ‘페이스아이디’로 넘어갔다. 페이스아이디는 역대 얼굴 인식 방식 중 가장 쾌적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지문 인식 방식인 터치아이디를 찾는 목소리는 여전하다. 압도적인 편의성 때문이다. 또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늘면서 터치아이디의 복귀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화면 몰입감을 위해 채택된 페이스아이디 애플은 2017년 ‘아이폰X’부터 지문 대신 얼굴로 인증하는 페이스아이디 경험을 확산하는 데 힘쓰고 있다. 지난해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 그리고 ‘아이패드 프로 3세대’까지 모두 페이스아이디를 채택했다. 프로 모델을 제외한 아이패드 제품군에는 여전히 터치아이디가 쓰이지만, 제품 단가를 위해 이전에 사용된 모듈을 그대로 재활용하는 수준이다. 애플이 지문 대신 얼굴을 차세대 생체 인증...

갤럭시S10

'갤럭시S10' 초음파 지문인식을 둘러싼 불만 셋

"세계 최초로 초음파 지문 스캐너를 디스플레이에 내장해 편의성과 보안성을 모두 높였다." '갤럭시S10'은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를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지문 인식 기술에 대해 자신했다. 특히 광학식 센서를 탑재한 중국의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스마트폰과 달리 초음파식 지문 인식 센서를 세계 최초로 탑재해 차별화된 기술을 내세웠다. 처음은 익숙하지 않은 탓일까. 사용자들이 갤럭시S10의 지문 인식 센서에 대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하나. 화면에 노출되는 센서 최근 국내에서 문제가 된 것은 지문 인식 센서가 화면에 비치는 현상이다. 갤럭시S10을 밝은 햇빛 아래에 비추고 화면이 최대 밝기 상태가 됐을 때, 초음파 지문 인식 센서의 모습이 화면에 희미하게 나타난다. 사전예약을 통해 갤럭시S10을 구매한 김경민 씨는 "날씨가...

갤럭시 언팩

'갤럭시S10'에 적용된 최초들

"10번째 갤럭시S 시리즈를 기념하는 갤럭시S10에는 의미 있는 혁신을 집대성해, 미래 스마트폰의 표준을 제시하고자 한다." 미래를 펼치겠다던 말은 광고 문구로만 끝나지 않았다.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로 시작해 5G폰 '갤럭시S10 5G'로 끝난 '갤럭시 언팩 2019'는 다양한 신기술을 선보이며 스마트폰 혁신의 지속 가능성을 내비쳤다. 접었다 펴는 새로운 폼팩터를 적용한 갤럭시 폴드를 제외하더라도 '갤럭시S10'만 네 가지가 공개되는 등 볼거리가 많았다. 갤럭시S10은 지난 10년의 기술을 집약하고 앞으로의 10년을 제시하는 기념비적 제품이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는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신기술들을 작정하고 들고나왔다. 이날 발표에 나선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오늘날의 기술적 한계를 뛰어넘고 스마트폰 업계에 모멘텀을 만들어, 앞으로 경험 혁신가로 거듭날 것"이라며 갤럭시S10을 소개했다. 특히 갤럭시S10은 과거 삼성전자가...

CCC

“지문 복제 어렵지 않아요, 사진만 있으면”

사진만으로 지문을 복제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유럽에서 가장 큰 해커단체인 카오스컴퓨터클럽(CCC) 소속 해커로 ‘스타버그’라는 별명으로 활동하는 얀 크라이슬러는 사진만으로 우르술라 폰 레이엔 독일 국방장관의 지문을 복제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12월27일(현지시각)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31회 연례 컨벤션(31C3)이었다. 지문 복제가 어렵지 않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다. 유리 같이 매끈한 표면에서는 손쉽게 지문을 채취할 수 있다. 하지만 얀 크라이슬러는 국방장관이 만진 사물을 직접 입수하지 않고도 지문을 복제해 냈다. 지문을 손에 넣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했다. 국장방관이 공공 행사에서 찍힌 사진을 분석한 것이다. 얀 크라이슬러는 상용 프로그램인 베리핑거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르술라 폰 레이엔 국방장관이 지난 10월 기자회견장에서 찍힌 사진 가운데 엄지손가락이 크게 잡힌 사진을 주로 분석했다. 다른 각도에서 찍힌 사진 몇...

NFC

마스터카드, 지문인식 신용카드 출시

비밀번호 대신 지문으로 신분을 확인하는 신용카드가 등장했다. 마스터카드는 지문인식 기능을 실은 신용카드를 10월17일(현지시각) 영국에 내놓았다. 마스터카드에 지문인식 기술을 제공하는 곳은 노르웨이 생체인식 기술 개발회사 스와이프(Zwipe)다. 카드 이름도 ‘스와이프 마스터카드’다. 스와이프 마스터카드는 마스터카드 신용카드에 지문인식과 NFC 기능을 담았다. 신용카드 핀(PIN)번호를 입력하는 대신 지문을 인식해 사용자 본인이 카드를 사용한다는 사실을 확인한다. NFC 기능을 실은 덕분에 신용카드 단말기에 카드를 긁지 않고 스치지만 해도 결제가 이뤄진다. 맨 처음 카드를 사용하기 전에는 지문을 카드에 인식시키는 작업을 거쳐야 한다. 애플페이와 사용법이 비슷하다. 사용자 지문 정보는 스와이프 마스터마드 안에 실린 EMV 보안칩에 저장된다. 이 정보는 마스터카드나 스와이프 서버로 전송되지 않는다. 사용자가 신용카드를 사용할 때 저장해둔 지문 정보와...

생체 보안

“당신의 얼굴이 곧 열쇠입니다”

열쇠를 떠올려 보자. 우리의 몸이 열쇠가 되는 시대가 됐다. 생체인식 기술 얘기다. 지문과 홍채, 정맥 등이 대표 사례다. 이미 상용화도 많이 된 상태다. Δ이 열쇠는 얼마 후면 못 보게 되는 건 아닐까요? (출처: 플리커. CC BY 2.0) 그 가운데 얼굴인식 기능도 새롭게 개발되고 있다. 파이브지티는 얼굴인식 기술 전문업체다. 파이브지티가 지난 해 선보인 ‘GTFR-5000’은 출입하는 사람의 얼굴을 카메라가 0.5~1초 안에 인식해 구별한 뒤 미리 등록된 사용자만 통과시키는 얼굴인식 기술이다. 얼굴인식이 새로운 기술은 아니다. 얼굴인식은 구글이 지난 2011년 안드로이드4.0(아이스크림 샌드위치)을 내놓으며 적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인식률이 낮다는 평가를 많이 받았다. “페이스락과 같은 컬러영상 인식 기술은 이미지 자체를 인식하는 것이라 사진을 가져다 대도 인식이 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