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WWDC

애플의 '원모어띵',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뮤직'

올해 애플의 ‘원모어띵‘은 ’애플뮤직'이었다. 애플이 6월8일(현지시간) ‘애플 세계 개발자회의(WWDC) 2015’ 기조연설 자리에서 지난 2014년 인수한 비츠뮤직을 중심으로 구축한 유료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뮤직을 공개했다. 애플뮤직은 오는 6월30일 전세계 100여개국에 선보일 계획이며 아이폰과 아이패드, 아이팟 터치, 맥에서 쓸 수 있다. 올 가을부터는 애플TV와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애플뮤직의 한 달 이용료는 9.99달러, 우리돈 1만1천원 정도다. 처음 3개월 간은 무료로 제공한다. 월 14.99달러면 최대 6명까지 애플뮤직을 함께 쓸 수 있는 가족 전용 상품도 공개했다. 경쟁업체인 스포티파이의 가족 패키지는 14.99달러에 2명이 사용 가능하며 최대 5명까지 쓸 수 있는 상품은 29.99달러다. 가격 경쟁력 면에선 애플뮤직이 앞선다. 애플뮤직은 스포티파이나 판도라처럼 광고 기반의 무료 음악 듣기...

72초 tv

[C+] 소니뮤직 CEO, "애플표 음악 스트리밍, 내일 공개“

C+’는 국내외 디지털 문화 콘텐츠 관련 소식을 추려 매주 전해드리는 꼭지입니다. 굵직한 소식부터 작은 이야기까지, 콘텐츠 관련 소식들을 한눈에 보시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소니뮤직 CEO, "애플표 음악 스트리밍, 내일 공개“ 소문만 무성했던 애플표 새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가 오는 6월8일(현지시간) 열리는 '애플 세계 개발자회의(WWDC) 2015'서 공개될 예정이다. 지난 6월6일(현지시간) 더그 모리스 소니뮤직 최고경영자(CEO)는 프랑스 칸에서 열린 음악 산업 컨퍼런스 ‘미뎀 2015‘ 자리에서 “애플의 새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는 내일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벤처비트>가 보도했다. 이번 스트리밍 서비스 출시와 관련해 더그 모리스 CEO는 비츠일렉트로닉스의 공동대표인 지미 아이오빈의 역할을 크게 봤다. 애플은 지난 2014년 5월 음악 유료 스트리밍 서비스 비츠뮤직과 헤드폰 제조사인 비트일렉트로닉스를...

닥터드레

비츠 인수로 보는 애플의 '입는컴퓨터' 시장 전략

2014년 5월28일, 애플은 헤드폰 '닥터 드레'(Dr. Dre)로 유명한 비츠일렉트로닉스를 30억달러, 우리돈 약 3조6천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 대상은 닥터 드레 헤드폰 뿐 아니라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인 비츠 뮤직 그리고 비츠일렉트로닉스의 공동대표인 닥터 드레와 지미 아이오빈을 포함한다. 애플이 비츠를 인수한 이유는 이른바 음악 산업에 대한 애플의 사업 이해에만 제한되지 않는다. 웨어러블(입는)컴퓨팅 또는 사물인터넷 시장을 향한 애플의 전략적 행위로 이번 인수를 바라볼 수 있다. 애플이 헤드폰 생산자이자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인 비츠를 인수한 이유를 크게 3가지에서 찾아보자. 첫 번째 이유는 지미 아이오빈이다. 이번 인수를 통해 지미 아이오빈은 애플 경영진에 합류한다. 영화, 음악 등 엔터데인먼트 유통시장에서 계속 성장하고자 하는 애플에 있어 미국 음악 산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