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지쇼퍼

지쇼퍼, 2년 연속 매출 1천억원 돌파

국가간 전자상거래 기업 지쇼퍼가 2018년 전체 매출액 1500억원을 기록했다고 1월23일 밝혔다. 2018년도 2분기 흑자 전환에 이어 2018년도 전체 순이익도 흑자를 기록했다. 지쇼퍼 측은 창업 이래 11년 만에 만들어낸 연간 첫 흑자로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지쇼퍼는 지난해 상반기 실적인 700억원, 하반기 실적 800억원을 달성하며 연간 1500억원 매출액을 돌파했다. 지난 2017년에 매출 1천억원을 돌파한 이후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쇼퍼 측은 B2C 비즈니스의 약진이 실적 달성의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2018년 한 해 B2C 부문은 498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체 매출의 34%를 차지했다. 하반기에는 B2C 부문 매출이 B2B 부문을 넘어서며 B2C 비즈니스에 강한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4분기에만 매출 257억원을 달성하여 3분기 매출 106억원 대비 142% 성장했다.  지쇼퍼는 지난해부터 유럽 및 미국 현지법인을 설립하는 등 글로벌 시장을 확대하며, 국가별 브랜드와의 제휴 협력을 늘려왔다. 한국의 CJ제일제당, 중국 샤오미와 디베아 및 하오하이즈, 호주 최대 비타민 제조사 스위스 등 국가별 글로벌 브랜드와 제휴·협력을 강화했다.  이러한 협력을 기반으로 주력 사업인 B2B 분야 외에 B2C 부문의 매출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회사의 주력사업으로 성장하는 등 새로운 성장 비즈니스 모델이 됐다.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분석 기술인 '마켓트래커'를 활용한 분석 정보 제공도 매출 증대에 기여했다.  마켓트래커는 소비자와 제품에 대한 정량적 분석을 기반으로 한 국가·브랜드·카테고리·플랫폼·키워드·제품별 인기 추이와 관련된 리포트와 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기반으로 최적의 상품과 플랫폼 등 판매 전략을 제안하고 제품 확보 및 마케팅, 물류, 재고관리 등 서비스 개선 및 판매 전략에 반영하도록 지원한다. 향후 지쇼퍼는 다양해지는 소비자들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상품 카테고리를 다양화하고 상품수를 늘릴 계획이다.  지쇼퍼는 2019년 소비자 반응이 강세를 보이는 유럽 현지 법인을 늘리고, 다양한 국가에 현지법인을 설립해 글로벌 다각화를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마켓트래커와 같은 혁신 기술 기반을 추가로 개발해 고객사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공고히 마련할 계획이다.  지쇼퍼 그룹 윤여걸 대표는 “전반적으로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계속해서 혁신과 새로운 비즈니스에 투자한 덕분에 사상 최대 매출 기록 경신 및 사상최초 흑자를 달성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많은 한국 브랜드와의 협업으로 세계시장 진출에 기여해 한국 브랜드의 세계화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B2B

지쇼퍼, 2분기 매출액 450억원…흑자 전환

국가간 전자상거래 기업 지쇼퍼가 2018년 2분기 매출액 450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상반기 누적 실적도 지난해 상반기보다 55.5% 늘어난 700억원을 기록했다. 지쇼퍼는 유럽 및 미국 현지법인을 설립하는 등 지속적인 글로벌 시장 확대에 힘입어 이같은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쇼퍼는 한국의 CJ제일제당, 중국 샤오미와 디베아 및 하오하이즈, 호주 최대 비타민 제조사 스위스 등 국가별 글로벌 브랜드와 제휴·협력을 강화하고 수권을 확대해 왔다. 데이터 분석도 강화했다. 지난해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분석 기술 ‘마켓트래커’는 소비자와 제품에 대한 정량적 분석을 기반으로 국가·브랜드·카테고리·플랫폼·키워드·제품별 인기 추이와 관련된 리포트와 정보를 제공했다. 이를 기반으로 최적의 상품과 플랫폼 등 판매 전략을 제안하고 제품 확보 및 마케팅, 물류, 재고관리 등 서비스 개선...

이베이

지쇼퍼, 티몰·이베이에 '파트너상' 수상

국가 간 전자상거래 기업 지쇼퍼가 유수 전자상거래 업체들로부터 파트너 상을 연이어 수상했다고 4월10일 밝혔다. 지쇼퍼는 지난 3월 말 중국 항저우 알리바바 티몰 본사에서 개최된 '티몰 글로벌 파트너 서밋' 행사에서 '티몰 국제 2017년 뷰티부문 최우수 공급파트너' 상을 받았다. 지쇼퍼는 2017년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티몰과 협력을 시작했지만, 한국·일본·유럽 등 각 현지법인 수급 경쟁력과 납품 일정 및 규격에 맞게 주문을 관리했다. 지쇼퍼는 대상 선정 이유로 뷰티 관련 브랜드 및 유통업체와의 2개월 이전 매입 계획, 엄격 검수 및 납품 기준 등을 꼽았다. 또한, 지쇼퍼는 지난 3월에 중국 푸젠성에서 개최된 이베이의 '푸젠성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회의 및 생산자 총회’에서 ‘2017년 이베이 우수신(新)판매자’와 ‘2018 이베이 주목할 업체’ 두...

마켓트래커

지쇼퍼, '마켓트래커'로 국가간 상거래 매출 ↑

유통업계가 4차 산업혁명 시대 소비 트렌드 변화에 발빠르게 대처해 가격, 배송을 넘어 기술 경쟁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다양한 국내외 유통 기업들은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해 고객 맞춤형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내부 프로세스와 효율성을 개선하고 있다. 제품 개발 및 출시, 고객 피드백 접수 등 비즈니스 전 과정에서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국경 간 전자상거래(CBT) 기업 지쇼퍼는 자사 시스템 '마켓트래커'로 매출 상승에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1월10일 밝혔다. 마켓트래커는 작년 지쇼퍼가 새롭게 개발한 시스템으로, 내부 매출 데이터와 외부 데이터를 결합해 각국의 구매 패턴과 시장 니즈를 예측하는 빅데이터 분석 기술 시스템이다. 지쇼퍼는 이를 활용해 소비자와 제품의 정량적 분석을 기반으로 국가·브랜드·카테고리·플랫폼·키워드·제품별 인기 추이와 관련된 리포트와 정보를...

광군제

"광군제 덕분에"…지쇼퍼, 3분기 매출 375억원 달성

국가간 전자상거래 기업 지쇼퍼가 광군제 효과로 2017년 3분기 매출 375억원을 달했다고 11월15일 밝혔다. 지쇼퍼는 국내 브랜드를 해외의 온·오프라인 채널에 유통하는 국경간 전자상거래(CBT: Cross-border Trade) 기업이다. 한중 간 역직구 비즈니스를 필두로 각국 브랜드의 해외 진출을 위해 소싱과 현지 채널 입점부터 영업, 마케팅, CS, 물류에 이르는 통합 유통 채널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지쇼퍼는 올 상반기에 450억원 매출을 올리고, 9월까지 누계 매출 실적이 약 825억원을 달성했다. 지쇼퍼는 보도자료를 통해 "사상 최대 분기 매출 기록을 경신하는 호조를 보인 것은 광군제 특수에 대한 철저한 대비와 한·중·일과 유럽 B2B 사업의 고른 성장이 견인차 역할을 했기 때문"이라며 "광군제를 대비해 4개월 전부터 각 법인의 영업, 물류, 경영지원팀이 힘을...

B2B

지쇼퍼, 상반기 매출 450억원 달성

한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국경 간 전자상거래(CBT) 비즈니스 수행 기업 지쇼퍼가 상반기 매출을 발표했다. 지쇼퍼의 올 상반기 매출 실적은 450억원으로, 지난해 전체 매출을 초과해 전년도 상반기 대비 약 400%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지쇼퍼는 올 상반기 매출 증가의 가장 큰 요인으로 중국향 역직구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꼽았다. 지쇼퍼는 "사드 이슈 등의 어려움이 있었지만 수권서·위생허가·원산지 증명 등 다양한 서비스 절차, 클라이언트와의 지속적 커뮤니케이션을 바탕으로 네트워크를 만들었다"라며 "통관·배송 전문가를 둬 통관 절차와 배송 문제에 적시적소로 대응해 문제를 극복했다"라고 말했다. 일본 사업 확대도 매출 성장 기여 요인 중 하나로 꼽았다. 지난해 2월에 설립된 일본 지사 현지 전문가들이 유망 상품을 보유한 일본 소비자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판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