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정의선

[story G]정의선, 이재용이 안되려면...남는건 지주사?⑤

스토리지(story G)는 테크(Tech) 기업, 전통 기업, 금융회사, IT(정보기술)의 지배구조(Governance)를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축적합니다. 기업과 기술의 거버넌스를 돌아보고, 투자에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캐 내 보겠습니다.   현대차그룹이 선택할 수 있는 지배구조 개편 마지막 카드로는 지주회사 전환 방안이 꼽히죠. 지주회사 전환 방안이 현대차그룹에게 유리한 이유는 크게 3가지 입니다. △2조7500억원 상당의 현대차·현대모비스·기아차 보유 자사주를 활용할 수 있고 △대주주의 현대글로비스 주식 현물출자 과세이연 혜택을 받을 뿐만 아니라 △일반 주주의 주식 가치도 제고할 수 있다는 점 입니다. 그동안 많은 애널리스트들이 지주회사 전환 방식의 지배구조 개편을 전망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지주회사 전환 방식도 1~2가지가 아닙니다. 여러가지가 거론돼 왔습니다. 그 중 몇가지를 소개해 봅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2017년 5월19일...

순환출자

[story G]정공법 선택 어려운 현대차그룹, 지주사도 고려?④

스토리지(story G)는 테크(Tech) 기업, 전통 기업, 금융회사, IT(정보기술)의 지배구조(Governance)를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축적합니다. 기업과 기술의 거버넌스를 돌아보고, 투자에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캐 내 보겠습니다. 현대모비스를 2개 회사로 분할한 후 현대글로비스와 합병시킨다는 '2018년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은 실현 가능성이 매우 떨어진다고 시리즈 앞편에서 말씀드렸습니다. 당시 개편안대로 현대차그룹이 그룹 지배구조를 바꾸었다면 '제2의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사태가 될 뻔도 했죠. 삼성 계열사 합병처럼 특정 회사 지분가치를 지나치게 저평가해 오너에게 유리한 합병 그림이 기획됐다는 의혹입니다. 그럼 현대차그룹은 이대로 지배구조 개편을 포기할까요. 지금 이대로의 지배구조가 유지되더라도 정몽구·정의선 부자가 현대차그룹을 지배하기에 어려움이 없습니다. 비록 순환출자를 통한 재벌의 편법 소유구조라고 비난받더라도 늘 받아온 비난입니다. 그냥 지금처럼 현대차그룹을 지배하고 경영하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