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소프트뱅크, 인도네시아로…‘그랩’에 20억달러 추가 투자

일본 소프트뱅크가 동남아시아 승차공유기업 그랩(Grab)에 올해 초 14억6천만달러를 투자한 데 이어 20억달러를 추가 투자하기로 했다. 이를 계기로 인도네시아가 수년 안에 동남아 최대 디지털 경제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지난 7월29일(현지시간)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앤서니 탄 그랩 CEO, 리드즈키 크라마디브라타 그랩 인도네시아 사장은 자카르타 메르데카 궁전에서 회담을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랩은 2012년 말레이시아에서 차량호출 서비스를 시작, 현재 동남아 8개국 336개 도시 전역에서 차량호출 서비스를 포함해 음식 배달, 택배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기업이자, 최대 디지털 결제 생태계를 구성하고 있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에 그랩은 2017년부터 인도네시아에 10억달러 이상을 투자해왔다. 국제전략연구센터(CSIS)와 탱가라 전략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그랩이 인도네시아 경제에 기여한 가치는 35억달러에...

ai

카카오모빌리티, ‘위즈돔’과 스마트버스 확대 나선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위즈돔과 함께 스마트버스 서비스 확대에 나선다. 카카오모빌리티는 6월20일 카카오모빌리티 판교오피스에서 모바일 기반 버스 공유 플랫폼 운영사인 위즈돔과 ‘스마트버스 전략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국내 스마트버스 시장의 개척과 확대, 고도화를 위해 각사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결합, 그 안에서 시너지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위즈돔은 지난 2010년 인터넷 기반의 온디맨드 버스공유 플랫폼 'e버스'를 런칭했다. 현재는 기업용 통근버스와 전세버스, 공항 리무진 등 모바일을 통한 다양한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서울과 평창·강릉 올림픽경기장을 오가는 셔틀버스를 운행한 바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카카오모빌리티는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버스 노선 설계, 스마트버스-카카오T 연계 서비스 개발, 스마트버스 서비스 확대를 위한 홍보-마케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위즈돔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