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MaaS

엠블, 롯데렌터카와 베트남 차량호출 서비스 확대

블록체인 모빌리티 생태계 엠블(MVL)을 개발하고 있는 엠블 파운데이션이 롯데렌탈의 롯데렌터카와 함께 베트남 차량호출 서비스를 확대한다. 엠블파운데이션은 싱가포르와 캄보디아에서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TADA)를 운영하며 블록체인에 기반한 새로운 모빌리티 생태계 '엠블'을 개발하고 있다. 현재 싱가포르 타다에서 엠블의 인센티브 구조를 시범 적용하고 있다. 엠블파운데이션은 올해 1월 베트남 호치민에서 차량호출 플랫폼 타다(TADA)를 출시했다. 롯데렌터카는 타다에 차량과 직접 고용한 운전기사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존 타다에 등록된 운전기사에 롯데렌터카가 고용한 운전기사도 추가돼, 타다에서 차량호출을 받을 수 있는 운전기사가 확대된다. 양사는 해당 서비스를 베트남 호치민에서 공동 운영하고, 차량은 초기 50대 규모로 시작해 현지 수요에 따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엠블파운데이션이 싱가포르와 캄보디아 등에서 운영 중인 타다는 블록체인 기반의 차량호출 서비스다....

car hailing

현대·기아차, '인도 우버'에 3억달러 투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인도판 우버', 올라에 투자하고 인도 모빌리티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정체된 국내 모빌리티 시장 대신 공유경제 생태계가 이미 형성된 인도 시장에 진출해, 새로운 기회를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현대·기아차는 3월19일 인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기업 올라(Ola)에 역대 최대 규모인 3억달러(3384억원)를 투자하고 플릿(법인에 차량을 대규모 판매하는 것을 뜻함) 솔루션 사업 개발, 인도 특화 EV 생태계 구축,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등 3대 분야에서 상호 맞손 전략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측은 "동남아시아 그랩(Grab)과의 협력에 이어 인도 올라와의 협력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열기 위한 역량을 한층 제고하고 혁신적 모빌리티 서비스를 지속 개발하는 등 글로벌 공유경제 시장의 핵심 사업자로 위상을 강화하겠다"라고 전했다....

HMI

"한국 모빌리티 산업, 이대로 가면 죽음의 계곡"

“이대로 가면 우리나라 모빌리티 산업은 갈라파고스 정도가 아니라, 죽음의 계곡이 될 것 같습니다.” 수 년간 국내 모빌리티 시장은 제자리를 걸었다. 지난 2014년 우버가 불법으로 규정된 이후 콜버스, 풀러스, 차차 등 모빌리티 혁신을 꾀하는 국내 스타트업이 여럿 등장했으나 번번이 규제에 막혀 힘을 쓰지 못했다. 카카오택시로 택시호출을 잡은 카카오가 지난 달부터 카풀 기사 모집에 나서면서, 국내 승차공유 시장의 규제 빗장이 열릴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택시업계의 반발도 만만치 않다. 택시 4단체는 지난 달 카풀 반대를 외치며 전국적인 파업을 벌인 데 이어 11월22일 ‘제2회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국회에 카풀 전면 금지 법안을 요구할 계획이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차두원 연구위원은 총리실 산하 신산업규제혁신위원회의 신서비스분과위원장으로 활동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