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VCNC

우왕좌왕하던 '차차밴', 8월 출시

차차크리에이션이 오는 8월 렌터카 호출 서비스 ‘차차밴(VAN)’을 본격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개인이 장기임대한 차량으로 승객을 태우게끔 하려던 기존의 사업 노선을 틀어, 차량 소유자와 운전자를 달리하기로 했다. 차차를 비롯해 ‘타다’와 유사한 서비스가 잇따라 등장하는 가운데, 업계에서는 회의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차차크리에이션(이하 차차)는 지난 6월19일 중견 렌터카회사 리모코리아 및 이삭렌터카와 렌터카공급 제휴협약을, 대리운전업체 리모파트너스와는 대리기사 모집 제휴협약을 맺고 내달 1일부터 차량공유 참여자와 대리운전기사 모집에 나선다고 알렸다. 준비를 마치면 8월 안으로 정식 서비스를 출시하고 올해 말까지 1천대를 운영할 계획이다. ‘차차밴’ 왜 또 바뀌었나 지난해 차차는 개인이 렌터카를 장기임대해 타고 다니다가 ‘콜’이 오면 대리기사 신분이 되어 승객을 태우는 서비스를 내놨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차차는 ‘배회영업’에 해당하므로...

렌터카

돌아온 차차, ‘11인승 승합차+대리기사’로 재도전

국토교통부로부터 위법 판정을 받고 멈춰 섰던 ‘차차’가 돌아왔다. 문제가 됐던 ‘렌터카+대리기사’ 호출은 11인승 승합차로 운영하기로 했고, 택시협력모델 ‘차차택시’도 준비했다. 국토부는 새로 나온 차차 서비스를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차차크리에이션은 4월9일 강남N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리기사 포함 렌터카 대여 서비스 ‘차차밴’을 비롯해 택시호출 서비스 ‘차차택시’ 등을 출시한다고 알렸다. 오는 15일부터 차차밴 드라이버 모집에 나설 계획이다. 이동우 차차크리에이션 대표는 "차차밴, 차차밴풀 등의 서비스를 통해 연내 3천대로 규모를 늘리고 300만 회원을 확보하겠다"라는 포부를 전했다. 차차는 렌터카, 대리기사, 카셰어링(P2P)가 융합된 승차공유 모델이다. 장기 렌터카를 빌려 타고 다니던 드라이버가 호출을 받으면 장기 렌탈 이용자 계약이 해지되고 호출자와 차량 간 단기 렌탈 이용자 계약이 체결된다. 이때 드라이버는 대리기사로...

VCNC

[타임라인] 우버 사태부터 카카오T 카풀까지

올해의 화두는 단연 '모빌리티'였습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등판으로 카풀이 본격적인 관심을 끌게 된 한해였죠. 택시단체는 '불법 카풀'이 택시종사자의 생존권을 짓밟는다며 반발했습니다. 대규모 집회를 세 번이나 열었죠. 정치권은 택시단체의 목소리에 조금 더 귀를 기울이는 듯합니다. 지난 날의 우버 사태가 떠오르는 모습입니다. 수년 전 우버가 한국에 상륙했을 당시, 우버는 정부의 규제와 택시단체의 반발에 부딪혀 우버엑스 서비스를 포기한 바 있습니다. 이번 역시 우버 사태가 반복될까요? 아니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될까요? 우선 택시-카풀 사태를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2018년 연말을 맞아 2013년 우버 한국 진출부터 2018년 12월 카카오T 카풀까지 크고 작은 사건들을 추려 봤습니다. 원문의 링크는 이곳에서 클릭할 수 있습니다. https://infogram.com/t-1hmr6ggx98l96nl?live

HMI

"한국 모빌리티 산업, 이대로 가면 죽음의 계곡"

“이대로 가면 우리나라 모빌리티 산업은 갈라파고스 정도가 아니라, 죽음의 계곡이 될 것 같습니다.” 수 년간 국내 모빌리티 시장은 제자리를 걸었다. 지난 2014년 우버가 불법으로 규정된 이후 콜버스, 풀러스, 차차 등 모빌리티 혁신을 꾀하는 국내 스타트업이 여럿 등장했으나 번번이 규제에 막혀 힘을 쓰지 못했다. 카카오택시로 택시호출을 잡은 카카오가 지난 달부터 카풀 기사 모집에 나서면서, 국내 승차공유 시장의 규제 빗장이 열릴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택시업계의 반발도 만만치 않다. 택시 4단체는 지난 달 카풀 반대를 외치며 전국적인 파업을 벌인 데 이어 11월22일 ‘제2회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국회에 카풀 전면 금지 법안을 요구할 계획이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차두원 연구위원은 총리실 산하 신산업규제혁신위원회의 신서비스분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ChaCha

미국판 지식iN '차차', "1년새 218% 성장"

네이버의 Q&A 서비스인 지식iN은 권위있는 전문가가 아니어도 누군가의 질문에 자유롭게 답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었다. 궁금한 게 있으면 ‘네이버에 물어봐’라는 표현도 등장했다. 구글이 ‘검색하다’란 뜻의 ‘구글링’이란 어휘를 탄생하게 한 것과 유사한 모습이었다. 마켓와이어는 미국의 Q&A사이트인 차차가 지난해 2월과 비교해 1년 사이에 트래픽 양이 218% 늘었다고 4월11일 밝혔다. 차차는 실시간으로 질문과 답을 웹사이트와 모바일, 음성, SNS를 통해 주고받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차차에서는 수백개 부문에서 올라오는 질문에 하루 평균 300만여개의 답글이 작성된다. 2006년 서비스를 시작한 차차에는 5년간 올라온 질문이 10억개가 넘는다. 하루에 약 5만5천개가 올라온 셈이다. 월 평균 이용자는 3200만명이 넘는다. 차차에 질문을 올리려는 이용자는 웹사이트를 이용하는 것 외에도 다양한 방법을 이용할 수...

Henri Moissinac

소셜폰 진수 보여주겠다...HTC, '페이스북폰' 2종 공개

스마트폰 업계의 '라이징 스타' HTC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최강자 페이스북이 만났다. HTC가 15일(현지시간)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1에서 페이스북 전용폰 2종을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2.3.3(진저브레드)를 탑재한 '차차(ChaCha)'와 '살사(Salsa)'가 그 주인공이다. 차차와 살사는 앞면 아래 부분에 페이스북 로고가 선명한 '페이스북 버튼'을 달았다. 페이스북의 주요 기능을 원터치만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HTC 살사(사진 왼쪽)와 차차의 전면부에는 페이스북 로고가 달리 버튼이 선명하다. 차차와 살사의 페이스북 버튼에는 상황인식 기능이 있어, 이용자가 페이스북을 통해 공유하거나 업데이트 할 수 있는 콘텐츠를 보고 있으면 버튼이 반짝거린다. 페이스북 버튼만 누르면 상황에 따라 상태 업데이트, 사진 업로드, 웹사이트 공유, 음악 공유, 위치 체크인 등 페이스북의 다양한 기능과 바로 연결된다. 예를...

ChaCha

제프 베조스, 이번엔 '대화형 검색엔진'에 투자

검색시장을 향한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의 구애가 꽤나 적극적입니다. 베조스는 얼마전 위키피디아 창업자가 이끄는 검색엔진 개발 영리재단인 '위키아'에 1천만달러(약 94억원)를 투자한 데 이어, 이번에는 대화형 검색엔진 서비스 '차차'(ChaCha)에 6백만달러(약 56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이미 국내에서도 소개됐듯이 차차는 3천여명의 '검색 도우미'들이 인스턴트 메신저를 통해 이용자들이 원하는 검색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직접 도와주는 대화형 검색서비스입니다. 검색이 끝나면 검색 도우미들에 대한 간단한 평가창이 뜨는 것도 이색적입니다. 본사는 미국 인디애나주에 있다고 하네요. 이번 투자에는 베조스 뿐 아니라 옛 컴팩 CEO인 로드 캐니언과 실리콘 밸리 전문 투자자인 잭 그릴도 동참했다고 합니다. 제프 베조스는 올해 벽두에 우주선 제작 프로젝트인 '블루 오리진'의 실체를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검색

'제2의 구글'을 노리는 기업들

구글은 지난해를 자신들의 해로 만들었다.  야후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거센 반격 속에서도 미국에서 50% 정도의 검색 점유율을 기록했고 유튜브 인수를 통해 다시 한번 사이버 세상을 뒤흔들었다.  언론과 블로고스피어에서 가장 큰 주목을 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누가 뭐래도 2006년은 '구글제국'의 위력이 인터넷을 강타했던 시기였다. 궁금해진다. 어느 신생 벤처기업이 제2의 구글을 꿈꾸며 도전장을 던지려한다면 그것은 무모한 도전인가?  구글외에 야후와 MS가 버티고 있는 검색 공간에서, 신생 업체가 일정 지위를 확보하는게 가능하겠느냐 말이다.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온라인판에는 이같은 문제를 다룬 흥미로운 기사가 실렸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실리콘밸리는 지금 제2의 구글을 꿈꾸는 신생 검색업체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으며, 이들은 독자노선을 통해 시장에서 지분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자신감에 불타오르고 있다.In Silicon Valley, the R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