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다음세대재단

다음세대재단,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 '체인지온' 26일 개최

다음세대재단이 11월26일 강원대학교 춘천캠퍼스 실사구시관에서 ‘다양성을 안고, 두려움을 딛고, 익숙한 질서를 넘어’를 주제로 ‘2019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 ChangeON(이하 체인지온)’을 개최한다. 체인지온은 공익적 활동을 하는 비영리 단체들이 미디어를 활용하여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고, 사회 변화의 원동력을 확보하는데 필요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생각과 정보를 나누기 위한 컨퍼런스다. 다음세대재단이 2008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 12회째를 준비하고 있다. 미디어에 관심 있는 비영리단체 관계자, 사회공헌 담당자, 학생 등이 참여한다. 이번 체인지온은 총 3개의 세션을 통해 비영리 조직이 혁신의 주체가 되기 위한 조건으로 ‘다양한 가치의 수용’, ‘기술에 대한 이해’, ‘새로운 시도’를 이야기한다. 첫번째 세션에서는 장대익 서울대 교수(자유전공학부)와 '타락한 저항' 이라영 작가가 연사로 나선다. 진화학자와 예술사회학자의 시각으로 가치의 다양성이...

NGO

다음세대재단, '2018 체인지온' 개최

다음세대재단이 11월28일,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2018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 체인지온’을 개최한다. 체인지온은 공익 활동을 하는 비영리단체들의 미디어 활용과 정보 공유를 촉진하는 행사다. 2008년부터 해마다 개최해 올해로 11회째를 맞았다. 2018 체인지온은 다음세대재단이 주최·주관하고, 카카오임팩트·행정안전부·전라북도·전주시·비영리를 위한 구글(Google for Nonprofit)·네이버·LG전자가 후원하며, 행정안전부의 ‘씬2018@전주 사회혁신한마당’과 함께한다. 올해 컨퍼런스 주제는 ‘비영리 생명체의 멸종.생존.탄생’이다. 행사는 4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첫 세션은 '학자의 시선'을 주제로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 김은미 교수와 서울시립과학관 이정모 관장이 강연을 맡았다. 두 연사는 컨퍼런스 주제인 ‘비영리 생명체의 멸종.생존.탄생’을 각각 사회과학자와 자연과학자의 시선으로 공유한다. 두 번째 세션은 '기술·블록체인·인공지능'을 열쇳말로 잡았다. 미래 기술 핵심으로 떠오르는 블록체인과 인공지능을 소개하고, 그것이 불러올 사회 변화를 가늠해본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의 이종건...

권난실

10살 '체인지온', 다시 '사람·연결·소통·나눔'으로

한 해가 저무는 이맘때쯤 어김없이 찾아온다. ‘체인지온’ 얘기다. 다음세대재단이 주최하고 국내 주요 비영리단체와 기업, 미디어가 참여하는 국내 최대 비영리단체 행사다. 체인지온이 올해로 10회째를 맞았다. '2008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ChangeOn’이란 이름으로 첫 행사를 연 것이 2008년 12월12일. 올해 11월17일 '體因知溫'(체인지온)이란 주제로 10번째 행사를 채웠다. 체인지온은 다음세대재단이 기획·출범시킨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다. 다음세대재단은 2001년, 옛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보태 출범한 비영리재단이다. 회사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자는 취지에서 시작했다. 이듬해엔 사회에 제 목소리를 내고픈 청소년들의 미디어 활용을 돕는 ‘유스보이스’ 사업을 시작했고, 같은 해 웹에서 태어나고 소멸하는 정보들을 보전하고 물려주는 ‘정보트러스트’ 운동도 띄웠다. 8살로 접어들던 2008년 겨울, 비영리단체가 미디어를 보다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네트워크

"데이터와 네트워크를 함께 생각하라"

"데이터와 네트워크를 함께 생각하라. 새로운 가치는 연결에서 나온다." 11월17일 열린 '2017 체인지온’ 행사에서 정하웅 카이스트 지정석좌 교수가 던진 메시지다. '구글 신은 모든 것을 알고 있다'를 쓴 3명의 저자 중 한 명인 정하웅 교수는 데이터와 네트워크, 두 분야의 전문가다. 데이터의 가치 : 차별과 편견의 가시화 정하웅 교수는 데이터의 가치는 사람들이 갖는 무의식적 차별과 편견을 고스란히 보여줘, 이에 대한 경감심을 일깨워주는 데 있다고 설명했다. 빅데이터는 사람들의 생각을 투명하게 반영한다. 검색 데이터를 예로 들어보자. 사람들은 평소 다른 사람과 이야기하거나 설문에 응할 때 크고 작은 거짓말을 한다. 하지만 컴퓨터 앞에 앉아 자신이 찾고자 하는 정보를 검색할 때는 한없이 솔직해진다. 정하웅 교수는 "우리는 혼자일 때, 그리고...

정재승 교수

기술·사람·미디어·비영리를 말하다…‘체인지온 2017’

11월17일 서울 양재동에서 제10회 '체인지온’ 행사가 열렸다. 체인지온은 다음세대재단이 여는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다. 올해 10주년을 맞은 이번 행사는 '體因知溫'(체인지온)이라는 주제 아래 개최됐다. 연사로는 ▲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 ▲정혜신 정신과 전문의 ▲박웅현 TBWA코리아 크리에이티브 대표 ▲정하웅 카이스트 지정석좌 교수 ▲윤종수 사단법인 코드 이사장 ▲이석우 조인스 공동 대표 ▲나영석 CJ E&M PD ▲강정수 메디아티 대표 ▲김민섭 <대리사회> 작가 등 쟁쟁한 전문가 9명이 초대됐다. 세션1: 體 (몸 체) : 기술혁명의 시대에 ‘사람’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 세션1의 첫 강연은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가 맡았다. 그는 '실수와 오류튜성이 인간 지성의 미래는?'을 주제로 강연했다. 정재승 교수는 "지적 능력은 얼마나 많은 방법을 알고 있느냐가 아니라 방법을 모를...

cc코리아

관계의 힘: “연결만으로도 사람은 바뀐다”

사람은 누구나 다른 이와 관계를 맺고 연결되려 한다. 하지만 그에 앞선 질문이 있다. '왜?'다. 나는 왜 누군가와 관계 맺고 연결되려 하는가. 이 간단한 질문에 대한 대답은 간단치 않다. '체인지온'이 다시금 이 질문을 꺼냈다. 체인지온은 해마다 다음세대재단이 여는 비영리 미디어 행사다. 2007년 첫 행사를 열어, 올해로 꼭 10회째를 맞았다. 10주년을 맞은 '2017 체인지온'의 주제는 ‘體因知溫’(체인지온)이다. 체인지온 컨퍼런스가 지난 9년 동안 공통적으로 다루었던 ‘사람’, ‘네트워크’, ‘미디어’를 되돌아보고 앞으로 다가올 따뜻한 변화에 대해서 전하고자 마련됐다. 이 가운데 '연결이 만드는 세상의 새로운 변화'를 주제로 네트워크의 힘과 가치에 관한 의견을 공유한 윤종수 사단법인 코드(C.O.D.E., 옛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이사장의 발표를 옮겼다. ‘인터넷 소년’(The Internet's Own...

다음세대재단

다음세대재단,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 ‘체인지온 2016’ 개최

다음세대재단이 ‘체인지온 2016’을 11월11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개최했다. 체인지온은 다음세대재단이 해마다 개최하는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다. 공익 활동을 하는 비영리단체들이 미디어를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고, 사회 변화의 원동력을 확보하는 데 필요한 혁신적인 생각과 정보를 나누도록 돕는 행사다. 2008년 첫 행사를 열었으니, 올해로 9회째다. 체인지온 컨퍼런스는 2014년부터 지역 비영리단체와 개인의 참여 기회를 늘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2014년 부산, 2015년 대전에 이어 올해는 광주에서 개최했다. ‘디지털 세상, 비영리의 생존법’을 주제로 진행된 올해 행사는 NPO 미디어 연구 발표와 3가지 메인 세션, 오픈세션 등으로 구성됐다. 주은수 울산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비영리조직의 미디어·IT 활용 실태를 조사한 NPO 미디어 연구 발표를 맡났다. 첫 세션인 ‘인공지능 세상에서 살아남기’에서는 인공지능과...

다음세대재단

다음세대재단, 11월 광주서 ‘체인지온’ 개최

다음세대재단이 ‘2016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 체인지온’을 11월11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9회째 행사다. 체인지온은 공익 활동을 하는 비영리단체가 미디어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고 사회 변화 원동력을 만드는 데 필요한 생각과 정보를 나누는 자리다. 올해엔 다음세대재단 주최, 다음세대재단과 컨소시엄 뭉치 주관으로 진행되며 카카오가 후원한다. 광주복지재단, 광주NGO시민재단, 광주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광주광역시사회복지사협회, 광주광역시자원봉사센터, 광주광역시청소년단체협의회, <블로터>는 파트너로 참여한다. 올해 주제는 ‘디지털 세상, 비영리의 생존법’이다. 모두 3개 세션으로 준비된다. 첫 세션 ‘인공지능 세상에서 살아남기’에서는 인공지능 세상에서 비영리들이 어떻게 잘 생존할 수 있을지, 기술 혁명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 것인지에 대해 정지훈 경희사이버대학교 IT디자인융합부 교수와 이원재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교수가 얘기한다. 두번째 세션 ‘영리하게 일하며 살아남기’에서는 한명수 우아한형제들 최고 크리에이티브...

다음세대재단

정재승 교수가 말하는 비영리단체 혁신 조건 8가지

“MIT 학생이 만든 ‘이야기를 들어주는 벤치’란 게 있습니다. 내가 얘기를 하면 그 벤치가 내용을 다 기록합니다. 그리고 전세계 사람들이 한 얘기들을 모아 태깅으로 분류하고 공유하는 겁니다. 이 벤치를 만든 학생은 전세계 모든 이야기를 담고 싶었다고 해요. 그런 얘긴 책이 아니라 사람들 경험에 있잖아요. 그래서 사람들이 벤치에 앉아 얘길 하면 그것이 모이고 쌓여 다음 세대에 물려줄 유산이 되는 거죠.” 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는 비영리단체에 ‘혁신’을 가져올 불씨로 이 실험용 의자를 예로 들었다. 먼저 물어보자. 지금과 다른 방식의 비영리단체가 필요할까? 정재승 교수는 “그렇다”라고 대답한다. 그 방법도 몇 가지 제시했다. 그 가운데 하나가 ‘기술’이다. 정재승 교수 얘길 좀 더 들어보자. “보스턴 공원에 그...

다음세대재단

“비영리단체여, 조직 바깥에서 배우자”

한국 비영리단체의 디지털 미디어 활용 현황이 궁금하다면 ‘체인지온’에 참여하면 된다. 체인지온은 다음세대재단이 해마다 개최하는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다. 다음세대재단은 2년 단위로 전국 비영리단체의 미디어 활용 실태를 조사해 발표한다. 올해가 그 해다. 한동우 강남대 사회복지대학원 교수는 전국 비영리단체 종사자 58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 결과를 11월13일,‘체인지온 2015’에서 발표했다. 대전지역에서 컨퍼런스가 열리는 점을 감안해, 이번 조사에선 대전·충청지역 비영리단체 종사자 100여명을 설문 대상에 따로 포함시켰다. 먼저 디지털 기기나 인터넷 사용 현황부터 보자. 비영리단체가 업무에 활용하는 디지털 기기로는 ‘스마트폰’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왔다. 이번 조사대상 응답자 10명 중 9명은 스마트폰을 썼으며, 이는 데스크톱이나 노트북 보급률을 훨씬 웃돌았다. 특이한 건, ‘스마트패드’ 보급률이었다. 2년 전 조사 결과에서 10%를 밑돌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