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갤럭시S10

삼성, '아무거나' 지문인식 해결나서...신뢰 회복할까

삼성전자가 최근 불거진 초음파식 지문 인식 문제를 해결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배포를 시작했다.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 시리즈 등에 탑재된 화면 내장형 초음파식 지문 인식 기능이 일부 실리콘 케이스를 씌운 상태에서 등록되지 않은 지문과 다른 신체 부위, 사물로 풀려 큰 논란이 됐다. 이 과정에서 삼성전자 측의 안일한 대응도 도마 위에 올랐다. 삼성전자가 이번 업데이트로 잃어버린 신뢰를 되찾을 수 있을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지문인식 오류 SW 업데이트 어떻게? 삼성전자는 10월23일 오후 삼성 멤버스를 통해 지문 인식 오류 관련 소프트웨어 패치 업데이트를 시작했다고 알렸다. 삼성전자는 해당 공지를 통해 "지문인식 이슈로 고객 여러분께 불편함을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라며 "이슈 해결을 위한 S/W 패치를 고객 여러분께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해 드리고...

갤럭시S10

[해보니] '갤럭시노트10' 지문인식, 490원짜리 케이스에 뚫려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 시리즈에 탑재된 화면 내장형 초음파 지문 인식이 실리콘 케이스에 의해 뚫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갤럭시노트10'을 사용하는 본지 기자의 확인 결과 지문 인식 보안은 쉽게 뚫렸고 카드 결제까지 가능했다. 10월17일 외신, 국내외 IT 커뮤니티를 종합해보면 초음파식 지문 인식 센서가 탑재된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 시리즈는 제품 전면에 실리콘 케이스를 씌웠을 때 등록된 지문이 아니어도 잠금이 해제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매체 <더 선>은 지난 13일(현지시간) 2.70유로(약 3500원)짜리 실리콘 케이스를 이용해 지문 인식을 뚫은 사례를 보도했다. 해보니 지문인식 쉽게 뚫려...삼성페이도 가능 '갤럭시노트10 플러스'를 사용 중인 본지 기자가 확인한 결과 지문 인식은 쉽게 뚫렸다. 방법은 간단했다. 도트 무늬가 있는 투명 실리콘 케이스를 제품 전면에...

갤럭시S10

'갤럭시S10' 초음파 지문인식, 3D 프린터에 뚫렸다

'갤럭시S10' 초음파식 지문 스캐너가 3D 프린터로 위조한 지문에 뚫렸다. <더버지>는 4월7일(현지시간) 온라인 이미지 공유 커뮤니티 '이머저(Imger)'에 올라온 게시글을 인용해 삼성 갤럭시S10 지문 센서가 3D 프린팅 지문에 뚫렸다고 보도했다. '다크샤크(darkshark)'라는 아이디를 쓰는 이용자는 지난 4일 이머저에 3D 프린터로 인쇄한 지문으로 갤럭시S10 지문 인식에 성공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올렸다. 이 이용자는 와인 잔에 자국이 남은 지문을 스마트폰 카메라로 찍어 포토샵으로 지문을 추출했다. 이후 '3D맥스'를 활용해 평면 지문 이미지를 3D로 만들고 3D 프린터로 해당 지문을 13분 동안 인쇄했다. 그리고 세 번째 시도 만에 갤럭시S10의 잠금을 해제하는 데 성공했다. 스마트폰 카메라, 그래픽 소프트웨어, 3D 프린터만으로 보안이 뚫린 셈이다. 그는 지문 인식을 통한 거래와 모바일...

갤럭시S10

'갤럭시S10' 초음파 지문인식을 둘러싼 불만 셋

"세계 최초로 초음파 지문 스캐너를 디스플레이에 내장해 편의성과 보안성을 모두 높였다." '갤럭시S10'은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를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지문 인식 기술에 대해 자신했다. 특히 광학식 센서를 탑재한 중국의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스마트폰과 달리 초음파식 지문 인식 센서를 세계 최초로 탑재해 차별화된 기술을 내세웠다. 처음은 익숙하지 않은 탓일까. 사용자들이 갤럭시S10의 지문 인식 센서에 대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하나. 화면에 노출되는 센서 최근 국내에서 문제가 된 것은 지문 인식 센서가 화면에 비치는 현상이다. 갤럭시S10을 밝은 햇빛 아래에 비추고 화면이 최대 밝기 상태가 됐을 때, 초음파 지문 인식 센서의 모습이 화면에 희미하게 나타난다. 사전예약을 통해 갤럭시S10을 구매한 김경민 씨는 "날씨가...

갤럭시 언팩

'갤럭시S10'에 적용된 최초들

"10번째 갤럭시S 시리즈를 기념하는 갤럭시S10에는 의미 있는 혁신을 집대성해, 미래 스마트폰의 표준을 제시하고자 한다." 미래를 펼치겠다던 말은 광고 문구로만 끝나지 않았다.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로 시작해 5G폰 '갤럭시S10 5G'로 끝난 '갤럭시 언팩 2019'는 다양한 신기술을 선보이며 스마트폰 혁신의 지속 가능성을 내비쳤다. 접었다 펴는 새로운 폼팩터를 적용한 갤럭시 폴드를 제외하더라도 '갤럭시S10'만 네 가지가 공개되는 등 볼거리가 많았다. 갤럭시S10은 지난 10년의 기술을 집약하고 앞으로의 10년을 제시하는 기념비적 제품이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는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신기술들을 작정하고 들고나왔다. 이날 발표에 나선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오늘날의 기술적 한계를 뛰어넘고 스마트폰 업계에 모멘텀을 만들어, 앞으로 경험 혁신가로 거듭날 것"이라며 갤럭시S10을 소개했다. 특히 갤럭시S10은 과거 삼성전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