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GDC

[주간SNS동향] 알리바바, '탱고'에 2300억원 투자

알리바바, 모바일 메신저 '탱고'에 2300억원 투자 중국의 아마존 '알리바바'가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 시장에 뛰어들었다. 모바일 메신저 '탱고'는 2억8천만달러 투자를 유치했는데 알리바바가 투자사 중 한 곳으로 참여했다고 3월20일 밝혔다. 알리바바가 투자한 금액은 2억1500만달러로, 2300억원이다. 올해 라쿠텐이 '바이버'를 9600억원, 페이스북은 왓츠앱을 20조원에 인수했다는 소식이 나온 뒤 모바일 메신저 시장의 빅뉴스다. 탱고는 2009년 서비스를 시작하여 가입자 2억명을 확보했다. 한 달 활성사용자는 7천만명이며, 북미와 중동, 대만, 싱가포르가 주요 서비스 국가다. 채팅과 인터넷전화, 게임 플랫폼 등을 운영한다. 옐로모바일, 퓨쳐스트림네트웍스 인수 옐로모바일은 퓨쳐스트림네트웍스를 인수하는 절차를 3월14일 완료했다. 퓨쳐스트림네트웍스는 모바일 광고 플랫폼을 한국에 처음 선보인 회사로, '카울리'를 최근까지 운영해 왔다. 카울리는 인수 뒤에도 서비스를 유지하면서 옐로모바일의 모바일...

옐로모바일

옐로모바일, '카울리' 인수

옐로모바일이 퓨쳐스트림네트웍스를 인수했다. 옐로모바일은 퓨쳐스트림네트웍스를 인수해 자회사로 두고, 100% 고용승계한다고 3월14일 밝혔다. 퓨쳐스트림네트웍스는 모바일 광고 플랫폼 '카울리'를 서비스하는 곳으로 국내에 처음 스마트폰 환경에 맞는 모바일 네트워크 광고 플랫폼을 선보였다. 직원은 45명이 있다. 옐로모바일은 2012년 8월 설립하고 그동안 20여건에 달하는 인수를 진행했다. 쿠폰모아, 쿠차, 호펜모아, 포켓스타일, 굿닥, 1km 등 주로 모바일에 강한 서비스를 인수했다. 인수한 회사는 자회사로 두면서 2013년 매출 230억원, 영업이익 70억원을 기록했다. 이상혁 옐로모바일 대표는 마이원카드의 전 대표로, 다음커뮤니케이션에 마이원카드를 매각하고 다음 로컬비즈니스본부장을 거쳤다. 2012년 아이마케팅이란 회사를 설립하고 2013년 9월 옐로모바일로 법인명을 바꿨다. 옐로모바일의 직원 수는 약 400명이다.

MAN

[블로터포럼] "모바일 광고, 농익는 중"

'뜬다'라는 말은 무성하지만, 시장의 반응은 영 뜨듯미지근한 곳이 있다. 바로 모바일 광고 시장이다. 2009년 11월 아이폰이 국내에 들어오며 스마트폰 시장이 열렸다. 3년이 지나고 스마트폰은 온라인에 뒤이어 뜨거운 시장이 됐다. 사람이 몰리는 곳이라면 비집고 들어가는 광고의 특성을 보건대 스마트폰에서 보이는 모바일 광고 시장도 2천만이 넘는 스마트폰 보급 대수에 맞게 커져야 마땅했다. 하지만 반응은 아직 생각보다 쉬이 뜨겁지 않은 눈치다. '모바일 광고해서 이렇게 성공했어요'란 사례도 딱히 보고되지 않았다. 검색과 앱 내부 배너광고, 전면 광고, 동영상 광고가 혼재된 상황이다. 모바일 광고 사업자를 자처하고 나선 곳도 상당수다. 벤처회사 퓨처스트림네트웍스가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에 배너 광고를 붙이는 서비스 '카울리'를 2010년 4월 내놓은 뒤로 이동통신사 3곳과 온라인광고 대행사, 포털이...

R11

양방향·멀티미디어로 진화하는 스마트폰 광고

모바일 웹이나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에서 화면에서 두께 1cm 띠 형태로 보이던 스마트폰의 배너 광고가 진화하는 모양이다. 그동안 스마트폰 배너 광고는 4인치 화면에서 1cm 남짓한 공간을 차지하는 그림 띠에 불과했다. 이제는 양방향 앱처럼 스마트폰을 움직이거나 손으로 터치하면 화면이 변화하는 리치미디어 광고가 등장하기 시작했다. 리치미디어 광고란 배너 광고에 비디오, 오디오, 사진, 애니메이션을 혼합하고 기기와 이용자간 상호작용 요소가 포함된 광고를 말한다. 가령 배너로 된 영화 광고를 클릭하면 영화 주요 장면이 스트리밍으로 재생되거나, 기기를 흔들면 광고가 변화하는 식이다. 리치미디어 광고는 배너 안에서 구현되거나 팝업 광고처럼 스크린 전면을 사용하는 방식으로 나타날 수도 있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인모비코리아와 제휴를 맺고 HTML5 기반 모바일 광고 제작 플랫폼 ‘스프라우트’를 다음의 광고...

Cauly

모바일 광고, 준비되셨나요

신문 지면과 방송 전파를 넘어 인터넷으로 광고가 확장됐던 게 엊그제같습니다. 이제 다시 광고 세상에 신천지가 열릴 모양입니다. 모바일 광고입니다. 지난해 말 애플 아이폰 도입을 불씨로 들불처럼 번진 스마트폰 열풍 덕분입니다. PC에 갇혀 있던 웹이 3G와 와이파이(Wi-Fi)망을 타고 손에 쥐는 웹으로 확장됐습니다. 아이폰만 봐도 그렇습니다. 국내만도 50만대, 아이팟터치까지 포함하면 110여만대에 이릅니다. 웹 뿐인가요. 스마트폰용 응용프로그램도 군침 도는 광고 영역입니다. 올해들어 애플 앱스토어에 등록된 아이폰용 응용프로그램은 18만대를 넘어섰습니다. '스마트'한 웹서비스들이 응용프로그램 속에 모 심듯 이식되는 세상입니다. 응용프로그램이 징검다리라면, 모바일웹은 종착역입니다. PC 속 웹사이트와 모바일 응용프로그램, 모바일웹까지. 넓어진 영토만큼 광고를 걸 공간도 확대됐다는 얘기입니다. 그렇다면, 준비하고 계신가요. 모바일 광고 말입니다. 기존 웹 무대를...

광고

스마트폰 맞춤 광고 플랫폼 등장

퓨쳐스트림네트웍스가 스마트폰을 활용한 광고 플랫폼 '카울리'를 4월1일 선보였다. 카울리는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 같은 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과 모바일 웹을 활용해 지역, 나이, 성별 등 다양한 계층의 소비자가 필요한 정보를 전달하는 스마트 광고 플랫폼이다. 주로 인기 응용프로그램에 배너 형태로 광고를 실어 보내는 방식을 쓴다. 카울리는 클릭당 지불 방식인 CPC와 광고 노출에 따른 CPM 상품으로 나뉜다. CPM 방식은 응용프로그램을 실행할 때 전면에 광고가 노출되는 형태이며, CPC는 모바일 지도나 응용프로그램 실행화면에 광고를 삽입해 응용프로그램 광고, 지역광고, 사이트광고 등을 진행할 수 있다. 이선진 퓨쳐스트림네트웍스 마케팅 본부장은 “새롭게 선보인 모바일 마케팅 서비스는 스마트폰을 활용한 최신 마케팅 툴로써 소비자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라며 “앞으로 다양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