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arrow_downward최신기사

MMORPG

카카오게임즈, 하반기 기대작 '달빛조각사' 정식 출시

카카오게임즈의 하반기 최대 기대작 '달빛조각사'가 10월10일 정식 출시됐다. 엑스엘게임즈가 개발한 '달빛조각사'는 동명의 게임 판타지 소설을 원작으로 한 모바일 MMORPG다. ‘바람의 나라’, ‘리니지’를 개발한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가 이번 게임 개발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달빛조각사'는 사전 예약에 320만명이 참여하는 등 출시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카카오게임즈와 엑스엘게임즈는 지난 9월25일 기자간담회에서 달빛조각사의 특징으로 클래식과 캐주얼을 꼽았다. 방대한 원작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오픈월드를 무대로 자유롭게 모험하며 사냥, 채집, 요리, 조각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MMORPG에서 느낄 수 있는 본연의 재미를 끄집어냈다는 설명이다. 원작의 특성을 살려 '조각사'를 직업으로 고를 수 있다. 또 ‘조각상’ 콘텐츠도 도입했다. 이용자는 조각 제작 의뢰나 아이템 수집, 직접 제작을 통해 조각상을...

MMORPG

MMORPG의 아버지 송재경, “그때 그 시절 감성 ‘달빛조각사’에 담았다”

“20여 년 전 처음 MMORPG를 만들던 시절로 돌아가 ‘달빛조각사’를 만들었다.” MMORPG의 아버지로 불리는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가 ‘달빛조각사’로 돌아왔다. ‘바람의 나라’, ‘리니지’를 개발한 송재경 대표는 ‘달빛조각사’에 모바일 게임에서 쉽게 생략되는 MMORPG 본연의 재미와 레트로 감성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달빛조각사’는 동명의 게임 판타지 소설을 원작으로 한 모바일 MMORPG로, 카카오게임즈의 올해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힌다. 카카오게임즈는 9월25일 서울 서초동 JW 메리어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달빛조각사’를 10월10일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엑스엘게임즈가 개발을 맡고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하는 ‘달빛조각사’는 10월9일부터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사전 다운로드가 가능하며, 10일 오전 0시에 정식 출시된다. 레트로 감성 담은 ‘달빛조각사’ 모바일 MMORPG 시장은 포화 상태다. 국내 앱마켓 게임 매출 순위 상위권을 대부분 MMORPG...

게임인재단

[사진] 대중문화 대잔치 '코믹콘 서울 2019'

만화부터 영화, 애니메이션, 게임까지. 대중문화 대잔치 '코믹콘 서울 2019(이하 코믹콘 서울)'이 8월2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렸다. 4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올해로 세 번째다. 뉴욕 코믹콘 등 각종 대중문화 엑스포를 운영하는 미국 리드팝이 주최한다. 한국에서도 마블, DC 등 미국 코믹스 문화가 확산되면서 코믹콘 서울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모습이다. 올해 행사에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의 맨티스 역할을 맡은 폼 클레멘티에프, '반지의 제왕' 시리즈 피핀 역으로 잘 알려진 빌리 보이드,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 깁스 갑판장 역의 케빈 맥널리 등이 참석한다. 마블을 비롯해 만화, 영화, 게임 등 다양한 대중문화 부스들이 운영되며 유명 웹툰 작가, 성우, 유튜브 크리에이터 등 참여해 토크쇼, 라이브 드로잉을 진행한다. 또...

MMORPG

카카오게임즈의 첫 모바일 MMORPG '테라 클래식'

카카오게임즈의 첫 모바일 MMORPG 서비스 '테라 클래식'이 8월13일 정식 출시된다. 란투게임즈가 개발한 '테라 클래식'은 원작인 PC MMORPG '테라'의 핵심 콘텐츠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게임이다. 기존에도 테라 IP(지식재산권)을 활용한 게임이 많이 나왔지만, PC MMORPG를 연상하게 하는 방대한 오픈 필드와 경쟁과 협동을 중심으로 한 파티 플레이, 전투 콘텐츠 등을 차별점으로 내세우고 MMORPG 본연의 재미를 강조했다. 카카오게임즈는 7월24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테라 클래식'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이시우 카카오게임즈 모바일 퍼블리싱 사업 본부장, 송기욱 란투게임즈 개발 총괄 대표 등이 참석해 '테라 클래식'을 소개하고 사업 전략과 서비스 방향 등을 발표했다. 경쟁과 협동 등 MMORPG 본질에 집중 이날 조계현 대표는 "하반기에 가장...

김태곤

모바일 전략 RPG로 돌아온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출시

'창세기전'이 모바일 전략 RPG로 돌아왔다. 카카오게임즈는 10월25일 모바일 전략 RPG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을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안타리아의 전쟁은 9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국산 게임을 대표한 '창세기전'의 캐릭터와 스토리를 활용한 점이 특징이다. 엔드림과 조이시티가 공동으로 개발했다. '임진록' 시리즈 등 국산 전략시뮬레이션(RTS) 게임 개발로 유명한 엔드림의 김태곤 상무가 개발을 총괄했다. 안타리아의 전쟁은 창세기전의 본질인 스토리와 캐릭터를 원작에 가깝게 구현하면서도 주요 콘텐츠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해석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비공정', '마장기', 'PVE 콘텐츠', 'PVP 비동기식 전투' 등 게임 핵심 콘텐츠에 창세기전 IP를 녹여냈으며 이용자들이 스토리를 직접 제작하고 공유할 수 있는 '커스텀 스토리' 모드도 제공한다. 카카오게임즈는 게임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함장 5레벨'을 달성한 모든...

MMORPG

카카오게임즈, 블루홀 '에어' 한국 퍼블리싱 맡는다

카카오게임즈가 블루홀에서 개발한 PC MMORPG '에어'의 한국 서비스 운영을 맡는다. 북미, 유럽 시장 퍼블리싱에 이어 한국 시장 서비스 계약까지 확정됐다. 에어는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 '배틀그라운드'를 제작한 블루홀에서 개발 중인 신작 PC 온라인 게임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10월12일 블루홀이 개발 중인 MMORPG '에어'의 한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어는 진화된 기계문명과 마법이 공존하는 세상으로 스팀펑크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MMORPG로 다양한 비행선과 탈 것을 이용한 RvR(진영 대 진영), 공중 전투 등이 특징이다. 양사는 이번 계약으로 국내와 글로벌 시장 모두에서 협력 관계를 맺게 됐다. 블루홀과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2016년 에어의 북미-유럽 지역 퍼블리싱 계약을 맺은 바 있다. 또 카카오게임즈는 현재 배틀그라운드의...

개발자 채용

카카오, 5개 계열사 신입 개발자 블라인드 공채

카카오가 주요 계열사와 함께 오는 27일부터 신입 개발자 공개채용에 나선다. 카카오는 8월27일 카카오, 카카오게임즈,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페이지, 카카오페이 등 5개 계열사 신입 개발자 공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원자는 이 가운데 1개 기업에 지원할 수 있다. 카카오는 지난해부터 '블라인드'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학력, 전공, 나이 등의 스펙보다 지원자의 개발 역량을 집중적으로 평가해 뛰어난 개발자를 선발하기 위해서다. 이번 신입 개발자 채용 역시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되며 온라인을 통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지원서 마감은 9월11일로, 모든 지원자는 별도 서류전형 없이 온라인 코딩테스트에 참가할 수 있다. 이후 합격자에 한해 오프라인 코딩테스트와 1·2차 인터뷰가 진행되며 11월 중 최종 합격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최종 합격 및 입사 일정은 모집 회사에...

배틀그라운드

'배틀그라운드', 이용자 4억명 돌파 기념 가격 할인

'배틀그라운드'가 전세계 이용자 수 4억명 돌파 기념으로 가격 할인에 들어간다. 펍지주식회사는 6월20일 '배틀그라운드' 패키지를 34% 할인된 2만1천원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스팀과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7월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배틀그라운드' 서비스 이후 첫 할인으로, 스팀·카카오·X박스원·모바일 등 모든 플랫폼에 걸쳐 전세계 이용자 수 4억명을 넘어선 기념으로 진행됐다. 김창한 펍지주식회사 대표는 "배틀그라운드의 지속적인 성장과 성공에 도움을 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우리는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계속해서 전 세계 배틀그라운드 플레이어에게 풍부한 콘텐츠와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며 보다 폭넓은 고객에게 배틀그라운드만이 제공 가능한 경험과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배틀그라운드'는 지난 2017년 3월 스팀 얼리액세스 출시 이후 '배틀로얄' 장르 붐을 일으키며 전세계적인 인기를 얻어왔다. PC와...

검은사막

카카오게임즈, 1년 새 연매출 2배 ↑

카카오게임즈가 지난해 매출액 약 2013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2배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11월 통합된 카카오 게임 사업 부문의 통합 이전 실적은 빠진 수치여서 상장을 앞둔 카카오게임즈의 올해 실적은 더 높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카카오게임즈는 4월6일 2017년 연간 실적을 공개했다. 연간 총 매출액은 약 2013억원, 영업이익은 약 386억원을 기록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약 99%, 영업이익은 282% 성장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약 606억원을 기록했으며, 전년 대비 약 956%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의 증가, 블루홀 등 게임 개발사들에 전략적으로 투자했던 지분 평가 이익이 반영된 결과다. 카카오게임즈 측은 "창립 2년차인 지난해, PC 온라인과 모바일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하며 이룬 성과로 더욱 의미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분식집 같은 캐주얼게임으로 승부하겠다"

"쟁쟁한 프렌차이즈 레스토랑 가운데 살아남은 건 분식집이었다. 사람들은 매일 고급 음식점만 가기보단 대중적으로 편하게 먹을 수 있는 분식집을 선호했기 때문이다. 캐주얼게임이 가진 강점도 여기에 있다." 분식집과 캐주얼게임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대중성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캐주얼게임을 중심으로 모바일게임 시장에 접근하고 있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분식집 일화를 얘기하며 캐주얼게임 장르에 방점을 둔 카카오게임즈의 모바일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2016년 카카오 플랫폼을 중심으로 게임 사업을 시작한 카카오게임즈는 지난해 퍼블리싱 사업으로 중심축을 옮겼다. 올해는 개발 사업으로 다시 한번 변화를 시작한다. 새롭게 출범한 개발 전문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통해 기존 사업에 게임 개발 영역을 더한다. 이때 핵심이 되는 게 캐주얼게임이다. 카카오게임즈는 2월7일 '카카오게임즈 미디어데이 2018 프리뷰' 행사를 열고 올해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