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카카오

제 주인 찾아간 카카오뱅크

카카오가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의 최대주주가 됐다. 카카오는 12월22일 한국투자금융지주로부터 카카오뱅크 지분 16%를 매입, 인터넷은행 특례법상 최대보유한도인 지분 34%를 보유하게 됐다. 카카오뱅크의 최대주주가 된 카카오는 카카오뱅크가 보여준 혁신과 변화를 이어갈 수 있도록 기술 협력과 투자를 확대해 나간다. 카카오 공동체(계열사)의 다양한 플랫폼/서비스와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카카오뱅크 상품 및 서비스 분야에서 소비자의 편익을 증대하고, 경쟁력을 높인다. 이를 통해 카카오톡을 통한 간편 송금, 모임 통장 초대 기능, 카카오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카카오뱅크 상담 챗봇 등과 같은 카카오와 카카오뱅크의 협력 성공 사례를 지속해서 만들어 낼 계획이다. 카카오 품으로, 지분 34% 확보 올해 7월 계좌개설 고객 1천만명을 돌파한 카카오뱅크는 올해 9월 말 기준 고객수 1069만명, 총 수신은 19조...

P2P 금융

핀테크 혁신은 어디까지 왔을까

IT기술을 만나 금융 문턱이 낮아지고 있다. 점포가 없어도 모바일 앱을 이용해 은행 업무를 볼 수 있는 인터넷은행, 손가락 클릭 몇 번이면 끝나는 간편송금과 간편결제 서비스, 6년 만에 새로 등장한 온라인 특화 보험사, 10년간 신규인가가 없었던 부동산 신탁사의 등장 등 금융업 진입장벽이 조금씩 허물어 지고 있다. 제도 개선도 이런 변화를 뒷받침했다. 지난해 12월 금융혁신지원특별법이 제정되고, 규제샌드박스가 운영되면서 인공지능, 빅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금융 산업이 꾸준히 등장하고 있다. 지난 4월 금융규제혁신지원법 시행 이후 현재까지 혁신금융서비스로 60건이 지정됐다. 이 중 서비스 15건이 실제 시장이 출시됐다. 인터넷전문은행에 가입한 국민 약 20%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국민 5명 중 1명꼴로 인터넷 전문은행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의 독주가...

개인신용평가

카카오뱅크가 내 신용점수에 관심 보이는 까닭

“내 신용점수가 올라가면 뭐가 좋은거지?” 각종 금융 서비스 앱에서 보이는 ‘내 신용점수 확인하기’, ‘내 신용점수 올리기’ 류의 서비스를 볼 때 든 생각이다. 이들 금융 서비스는 무료로 내 신용정보를 알려주고,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게 도와준다.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이 지난 9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 ‘내 신용정보 서비스’ 이용자수는 340만명을 넘어섰다고 한다. 호기심에 클릭할 때마다 궁금증이 들었다. 내 개인 신용점수가 올라가면 금융 회사에 무슨 득이 되길래 이 같은 서비스가 성황을 이루는걸까. 누구나 다 금융 정보가 있는 것은 아니다 개인신용평가는 개인이 보유한 금융 정보를 파악해 금융기관의 의사결정에 활용되는 기본 데이터다. 급여 내역, 통장 잔고 등을 통해 채무 상환 능력과 상환 의지를 파악한다. 이를 신용점수로...

비금융정보

카카오뱅크, 클릭 한 번으로 신용점수 올린다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제출하기’ 버튼만 누르면 간편하게 신용정보를 올릴 수 있는 '신용점수 올리기' 기능을 추가했다. 신용점수 올리기는 카카오뱅크 ‘내 신용정보’ 서비스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신용평가사에서 신용을 평가할 때 포함되지 않는 ‘비금융정보’를 카카오뱅크의 ‘내 신용정보’ 서비스를 통해 제출하면 신용평가에 관련 정보가 반영되어 신용평가 점수가 재산정된다. 내 신용정보 서비스는 카카오뱅크 계좌가 없어도 이용할 수 있다. 고객이 카카오뱅크에서 신용점수 올리기를 신청하면 카카오뱅크가 고객의 건강보험납부 내역과 세금납부 내역 등 비금융정보를 공인인증서 인증을 거쳐 건강보험공단과 국세청에서 신용평가사로 실시간으로 전달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기존 신용평가사가 제공하는 신용점수는 정확한 소득 정보 보다는 대출이나 신용카드 사용 내역 등 경제활동에 근거한 추정치”라며 “이번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 출시로 고객은 보다 정확한...

내 신용정보 서비스

카카오뱅크, '내 신용정보 서비스’ 이용자 340만명 돌파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은 '내 신용정보 서비스' 의 이용자수가 340만명을 넘어섰다고 9월15일 밝혔다. 카카오뱅크의 ‘내 신용정보 서비스’는 본인의 신용점수를 카카오뱅크앱에서 계좌개설없이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2018년말 10월에 첫선을 보였으며, 카카오뱅크에 계좌를 개설하지 않아도 카카오뱅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본인의 신용점수를 조회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는 내 신용정보 서비스 출시 이후 28일 만에 이용자수 100만명을 돌파한 이후 약 8개월만에 누적 300만명(중복 제외)을 넘어서는 등 이용자수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이용자수는 9월10일 기준 344만4천명을 기록하고 있다. 하루 평균 이용자 수는 10만명 가량이다. 개인의 신용정보는 대출을 받거나, 신용카드 발급 등 신용 생활을 위한 주요한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 신용점수를 잘 관리할 수록 대출 한도나 금리, 신용카드 발급 등의 실질적인...

FDS

[if kakao] 카카오뱅크 시스템은 진화 중~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의 성장세가 무섭다. 설립 2년 만에 계좌를 개설한 고객 수가 1천만명을 넘어섰다. 모임 통장 회원이나 신원등급 조회 회원을 합치면 1200만명 정도가 이용한다. 전체 사용자 비율 중 2-30대가 40% 이상을 차지한다. 모바일에 최적화된 금융 서비스로 젊은 사용자층에 성공적으로 자리 잡았다. “은행에서 자산을 평가하는 기준은 수신과 여신입니다. 카카오뱅크는 예금과 적금액 17조5천억원, 여신에 해당하는 대출 기준은 11조3천억원으로 계속 급격히 상승중 중입니다.” 지난 8월29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카카오 개발자 행사 ‘이프 카카오(if Kakao) 개발자 컨퍼런스 2019’에서 정규돈 카카오뱅크 CTO는 카카오뱅크가 은행으로서의 기본 역할도 충실히 하면서 성장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런 성장세 뒤에는 카카오뱅크의 시스템 혁신이 자리 잡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x86과 오픈소스를 도입해 인프라를...

if kakao

카카오, "혁신은 개발자와의 동반성장에 달렸다"

"세상은 모두 개발 거리다. 기술로 세상의 불편함을 해결하고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일이 카카오 기술의 근간이다. 카카오가 기술로 바꾼 세상과 우리의 삶, 그리고 그 원천인 기술과 개발자 성장 스토리를 공유하며, 개발자 커뮤니티와 함께 하려고 한다." 카카오가 8월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if kakao 개발자 컨퍼런스 2019'를 열었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신정환 카카오 CTO는 개발자와의 동반 성장을 강조했다. "카카오의 비전과 결과를 만들어 내는 원동력은 개발자이며 개발자의 성장이 기술의 성장과 서비스의 혁신을 이루는 원동력"이라며, 카카오 내부뿐만 아니라 외부의 개발자 커뮤니티와 함께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혁신 서비스 기술 외부 개발자와 나누겠다 신정환 CTO는 개발자 커뮤니티와 동반 성장하기 위한 노력에 대해 소개했다. 카카오는 지난 28일 자사의...

은산분리

카카오 품으로 들어간 '카카오뱅크'가 기대되는 이유

카카오가 인터넷은행을 하겠다고 나선 지 2년여 만에 드디어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을 품었다. 카카오는 8월8일 2019년 2분기 컨퍼런스 콜을 통해 지분 34%를 확보해 최대 주주가 됐다고 밝혔다. 공동체 차원의 기술과 투자 협력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뱅크 출범 당시 카카오는 지급, 여신, 수신, 고객서비스 등 4대 금융 생활 영역을 정하고 연결, 확장, 나눔을 주제로 고객에게 ‘내 손안의 은행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을 내세웠다. IT기업이 만드는 은행은 어떤 모습일까 하는 기대감도 잠시, 은산분리법에 가로막혀 카카오는 최소한의 의결권으로 카카오뱅크를 운영할 수밖에 없었다. 은산분리법에 가로막힌 ‘카카오인 듯 카카오 아닌’ 카카오뱅크 출범 당시 카카오 지분은 10%에 불과했다. 지분 대부분(58%)은 한국투자금융지주 차지였다. 당시 은행법 제16조의2 1항에 따르면, 금융회사가 아닌 산업자본이 은행...

카카오

카카오, 카카오뱅크 최대주주 길 열려...금융위 한도초과보유주주 승인 심사 통과

카카오가 7월24일 금융위원회의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 한도초과보유주주 승인 심사를 통과했다. 금융위원회는 24일 열린 정례회의에서 해당 안건을 승인했다. 카카오는 한도초과보유주주 승인 심사 통과로 지분을 확대해 카카오뱅크 최대주주에 오를 수 있게 됐다. 카카오는 지난 12일 이사회를 열고 한국카카오은행 공동출자 약정서에 따라 콜옵션을 행사해 카카오의 지분을 법률상 한도인 34%까지 확보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앞으로 한국투자금융지주의 초과 보유 승인 등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주주들과 협의를 거쳐 최대주주가 될 예정이다. 2015년 6월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IT와 금융을 융합해 금융산업에 경쟁과 혁신적 변화를 촉진하기 위한 인터넷 전문은행 도입방안을 발표했다. 카카오 컨소시엄은 2015년 11월 국내 최초로 인터넷전문은행 사업 예비인가를 획득했다. 이후 2016년 1월 한국투자금융지주, KB국민은행 등 주주사 11곳과 카카오뱅크를 설립했다....

간편이체

"1천만 돌파" 카카오뱅크, '5% 정기예금' 이벤트 진행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은 오는 7월22일부터 28일까지 7일간 1천만 고객과 함께하는 특별한 일주일 '카카오뱅크 천만위크'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첫날인 오는 22일에는 카카오뱅크 1년 만기 예금의 2.5배인 연 5%(세전) 이자를 주는 예금(만기 1년)을 100억원 한도로 판매한다.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원이며, 최대 1천만원까지 가능하다. 특판 예금은 15일부터 21일까지 사전 응모 고객을 대상으로 선착순으로 가입할 수 있다. 이벤트 둘쨋날인 23일은 카카오뱅크 체크카드로 1만원 이상 결제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CGV 영화 티켓 1만장을 증정한다. 24일에 ‘26주적금’ 새로 개설한 고객에게는 만기 달성시 쌓인 이자의 두 배를 준다. 25일은 5천달러 이하 해외 송금 고객을 대상으로 송금 수수료와 환전 비용을 모두 되돌려주는 '해외송금 비용 완전 무료' 이벤트를, 26일에는 간편이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