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C.O.D.E.

C.O.D.E.에 묻다...“그러니까, 커먼즈가 뭔가요?”

com·mons [kɒmənz] 명사pl. 1. [고어] 평민, 서민; [C~] 서민 계급 2. [C~] [영·캐나다] 하원; [집합적] 하원 의원들 3. [단수·복수 취급] (대학 등의) 식사, 음식; 공동 식탁, (대학 등의) 식당 com·mon [kɑ:mən] 형용사 1. 흔한 2. [주로 명사 앞에 씀] ~ (to sb/sth) 공동의, 공통의 3. [명사 앞에만 씀] 보통의, 평범한 4. (英 못마땅함) 천한, 저속한 명사 1. [C] (한 도시나 마을에서 넓게 트인) 공유지, 공원 2. [sing.] commons (美) (학교 등의) 식당 (출처=네이버 영한사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CC Korea)의 ‘고스트 발룬티어’(유령 자원활동가로)로 새끼발톱 끝자락 겨우 걸치고 지낸 세월이 어느덧 10년입니다. 당장 이름을 덜어내도 전혀 이상할 게 없을 정도입니다. 국제 컨퍼런스나 각종...

cc코리아

관계의 힘: “연결만으로도 사람은 바뀐다”

사람은 누구나 다른 이와 관계를 맺고 연결되려 한다. 하지만 그에 앞선 질문이 있다. '왜?'다. 나는 왜 누군가와 관계 맺고 연결되려 하는가. 이 간단한 질문에 대한 대답은 간단치 않다. '체인지온'이 다시금 이 질문을 꺼냈다. 체인지온은 해마다 다음세대재단이 여는 비영리 미디어 행사다. 2007년 첫 행사를 열어, 올해로 꼭 10회째를 맞았다. 10주년을 맞은 '2017 체인지온'의 주제는 ‘體因知溫’(체인지온)이다. 체인지온 컨퍼런스가 지난 9년 동안 공통적으로 다루었던 ‘사람’, ‘네트워크’, ‘미디어’를 되돌아보고 앞으로 다가올 따뜻한 변화에 대해서 전하고자 마련됐다. 이 가운데 '연결이 만드는 세상의 새로운 변화'를 주제로 네트워크의 힘과 가치에 관한 의견을 공유한 윤종수 사단법인 코드(C.O.D.E., 옛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이사장의 발표를 옮겼다. ‘인터넷 소년’(The Internet's Own...

CCKorea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웹사이트, 이렇게 만들어졌다

전체 자산 데이터: 14만378줄 전체 자산 종류: 25가지 전체 고위공직자 수: 7010명 11년간 전체 고위공직 수: 6만6568명 이번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데이터의 양이다. 코드나무는 <뉴스타파>와 함께 '공직자윤리법 제3조 제1항'에 의해 국민에게 재산을 투명하게 공개할 의무가 있는 고위공직자들의 재산 정보를 접근성이 뛰어난 형태로 가공해 검색 가능하게 만들고 누구나 내려받을 수 있도록 공개한 웹사이트를 구축했다(블로터 기사 '뉴스타파, 고위공직자 재산 감시 사이트 공개' 참조). 2016년 코드나무가 외부와 협력한 첫 번째 프로젝트다. 오늘은 이 사이트가 만들어지기까지의 이야기를 해보고자 한다. 개발 과정 <뉴스타파> 데이터팀에서는 대한민국 전자관보 사이트에 공개된 정기 재산변동사항 공개 문서를 내려받아 엑셀 데이터로 차곡차곡 쌓아놓고 있었다. 글 맨 아래에 링크를...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뉴스타파, 고위공직자 재산 감시 사이트 공개

비영리 탐사보도 매체 <뉴스타파>가 사단법인 코드(옛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와 함께 고위공직자의 재산을 감시하는 '고위공직자 재산 정보 공개' 사이트(이하 ‘재산 감시 사이트’)를 6월2일 공개했다. 재산 감시 사이트는 기관별로 분산돼 공개되고 있는 고위공직자의 재산 내역을 한군데 집약해서 검색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시민들은 쉽게 고위공직자의 재산 내역을 파악할 수 있다. 재산 감시 사이트에는 2006년부터 2016년까지 연 2만3천여명, 총 7010명의 입법·행정·사법부 고위공직자들의 재산 신고 내역이 정리돼 있다. 최근 선출된 제20대 국회의원 300명의 재산은 더욱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첫 화면에 분류돼 있다. 국회의원의 이름을 정확히 알지 못하는 경우에는 지역을 선택해서 재산 내역을 찾아볼 수 있다. 사이트는 키워드 검색 방식으로 설계됐다. 공직자 이름, 소속기관, 정당명,...

레딧

"윈도우9 건너뛴 이유는 윈도우95 때문"

9월30일,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10을 발표했다. 이 운영체제가 나오자 마자 가장 먼저 나온 세상의 반응은 ‘왜 이름에 10이 붙었냐’였다. MS는 이 운영체제의 근본부터 방향까지 싹 뜯어고쳤지만 외려 이름이 더 화제가 됐다. 그 동안 윈도우7, 윈도우8과 8.1에 이어 다음으로 나올 운영체제는 윈도우9로 꼽혀 왔다. 어쩌면 8.2가 될 수도 있었다. 그런데 정작 세상에 나온 윈도우는 9를 건너뛰고 ’10’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었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정작 10이라는 이름에는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았다. 미국에서도 정확한 이유에 대한 뉴스 대신 그저 ‘왜?’라는 정도의 반응만 나오는 것을 보면 딱히 이름에 대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은 것 같다. 온갖 추측이 나오기 시작했고 급기야 농담이 섞이기 시작했다. 짝수와 홀수 버전 윈도우의 성공...

광고

[늘푸른길의책] 잘 나가는 기획자의 기획코드

사람들은 모이면 ‘돈 버는 아이템 좀 없느냐’고 서로 묻는다. 돈 버는 아이템, 뭐가 있을까. 남의 생각대로만 내 일이 만들어지지 않는다. 절실함의 차이가 다르다. 급하지 않은데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얼마나 투여할 수 있겠는가. 관습적인 마케팅에 사람들은 지루해 한다. 어떤 형태의 ‘공격’인지 예측한다. 많은 기업들이 e메일 뉴스레터를 보낸다. e메일 뉴스레터가 여전히 효과적인 마케팅 도구인가? 의문 없이 그냥 해오던 것이니 그렇게 하고 있지 않은가. 2014년 월드컵에 나선 대표 팀의 공격은 뻔했다. 선수들의 움직임은 상대팀에 의해 차단됐다. 새로운 공격진영을 갖춘 상대와 달리, 우리는 이전 스타일에서 크게 달라지지 않은 모습이었다. 왜 그랬을까. 다양한 SNS를 기반으로 한 마케팅 도구 변화가 이뤄지는 지금, 기획도 달라야 한다....

CCL

저작권법부터 의회까지, 로렌스 레식의 개혁

로렌스 레식은 저작권법이 새로운 기술의 발전부터 쇠퇴하는 산업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 균형을 잃었다고 지적하는 가장 주목받는 목소리 중 하나다. 현재 하버드 로스쿨 교수로 있는 그는 지금으로부터 약 10년 전인 2001년 ‘미래의 아이디어들’(The Future of Ideas)이란 책을 썼다. ‘연결된 세상의 공유지의 운명에 관하여’(the fate of commons in a connected world)란 부제가 달린 이 책은 물과 공기처럼 우리가 자유롭게 나누고 함께 발전시키던 문화가 ‘지적 재산’이란 명분하에 그 문화를 통해 이윤을 창출하는 문화산업에 의해 구속되어 왔는지를 설명한다. 잭 발렌티와의 논쟁 "저작권 확대는 헌법과 일치하는가" 레식이 이 책을 쓰기 1년 전 미국 영화산업을 대변하는 로비스트 잭 발렌티와 하버드 로스쿨에서 했던 논쟁은 그가 결국 무엇을...

CCL

"창조의 기쁨을 함께 나눠요"

"Code Can be an Art." "코드를 만들어 내는 이들이 바로 창조자들이다. 창작하는 이들이 잃어버린 창작의 기쁨을 다시 찾고, 이를 서로 공유하고 싶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국현 부장이 크리에이티브커먼스코리아를 지원하는 대열에 참여하면서 던진 말이다.  크리에이티브라는 말 속에 담긴 그 의미를 김 부장은 자신이 속한 IT 영역의 사람들 속에서 찾고 싶었다고 했다. CCL이 단순한 마크를 부여하지 않고 그 안에 자신들이 생각하는 이상을 이루기 위해 수많은 이들이 참여하고, 의기투합하듯이 국내에서도 CCL을 통해 원초적인 분야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싶었다고 전한다.  코드. 코드를 짜는 사람은 코더. 한국에서 코더는 개발자를 비하하는 언어로 사용되는 경향이 많다. 아키턱터나 컨설턴트라는 말이 가진 힘이 그것을 반영한다. 부지불식간에 가장 밑바닥의 일을 하는 사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