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IT열쇳말

[IT열쇳말] 시빅해킹

한국이 시끄럽다.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CoV)라고 부르는 바이러스 때문이다. 메르스는 중동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나타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다. 잠복기가 지나면 고열을 동반한 기침과 호흡곤란 등 호흡기 질환이 나타난다. 그래서 메르스(MERS,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라는 이름이 붙었다. 5월20일 국내에 첫 메르스 확진 환자가 나타나자 여론이 들썩였다. 치명률이 40%에 이르는 질병이 한국에 상륙했다는 사실만으로 국민들은 불안에 떨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인되지 않은 소식이 쏟아졌다. 하지만 정부는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는 데 뜸을 들였다. 공식적인 정보원이 마비된 상태에서 언론의 정보보고 등이 검증된 사실인양 확산되며 사태는 더욱 혼란스러워졌다. 참다 못한 시민이 직접 나섰다. 언론 보도와 정부 공식 브리핑 자료 등을 통해 확인된 메르스 확산 상황을 직접 지도 위에 그려넣기 시작한 것이다. ‘메르스...

cc코리아

[개발인] 홍영택 "프로그래밍으로 시민운동 합시다"

개발자는 다양한 이유로 프로그래밍을 접한다. 기업의 제품을 만들기 위해, 세상에 없던 기술을 만들기 위해, 예술 작품 만들기 위해, 그리고 취미 활동을 위해…. 홍영택 개발자는 조금 색다른 이유를 가지고 있다. 더 나은 사회를 위해, 옳은 가치를 표현하기 위해 프로그래밍을 이용한단다. 현재 그가 근무하는 곳은 비영리단체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다. 비영리단체에서 일하는 개발자의 삶을 들여다보았다. 불어불문학과 전공자, 웹 개발자가 되다 홍영택 개발자는 불어불문학을 전공했다. 대학 시절, PC통신이 한창 유행이었다. 그 덕분에 홍영택 개발자는 자연스레 컴퓨터와 친해졌다. 웹사이트를 직접 만들기도 했다. 그렇다고 전문 프로그래머를 꿈꾸던 것은 아니었다. 프로그래밍은 취미였을 뿐이었다. 대학을 졸업한 뒤엔 영화 배급, 연극 마케팅, 전시 기획 등을 했다. “전시 디자인 회사에선...

시빅해커

세금 감시, 시민 힘으로 '코딩'해요

이 글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활동가이자 '코드나무' 활동가인 장승훈 님이 코드나무 블로그에 연재 중인 '춘식이의 코드이야기'의 일부입니다. 필자 동의를 얻어 게재합니다. (편집자) '코드나무' 활동을 하면서, 그리고 '코드포서울'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해외의 많은 사례들을 자연스레 공부하게 됩니다. 보고서 자료나 웹사이트, 응용프로그램(앱) 등 지금 우리 문제들을 고민하고 해결하려 노력했던 사례들을 찾아볼 수 있죠. 이런 자료들은 CC 라이선스로 배포되거나 오픈소스로 공개돼 있습니다. 이번 코드이야기를 통해 들려드릴 오픈소스 개발기도 이렇게 알게된 프로젝트 중 하나입니다. Openspending.org 열린 정부에서 첫 번째로 언급되는 주제이자 제가 개인적으로도 가장 관심을 갖는 것이 정부 투명성입니다. 정부가 보다 일을 잘하고 시민들이 더욱 편한 삶을 누리기 위해서는 정부가 오롯이 시민들을 위해 일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