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arrow_downward최신기사

ga-G

[앱리뷰] 기차표를 메신저로 살 수 있다고요?

몇 번 이용하지 않는 서비스를 위해 앱을 내려받아 설치하기란 다소 번거롭다. 이런 사용자를 위해 코레일에서 앱 설치 없이 기차표를 예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라인, 페이스북 메신저, 카카오톡으로 기차표를 예매할 수 있는 챗봇 ‘가지(ga-G)’다. 가지는 지난해 11월 코레일이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스타트업과 공동 개발한 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안내 대화형 메신저 서비스다. 별도 앱 설치 없이 사용하는 메신저 프로그램에서 대화창을 띄우고 기차표를 예매할 수 있다. 메신저에서 기차표 예매 챗봇 '가지' 사용법은 단순하다. 카카오톡, 라인, 페이스북 메신저에서 ‘가지’를 친구로 등록하고 간단한 SNS 인증 절차를 거치면 가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에서는 플러스친구 검색을 통해 친구추가를 눌러 서비스 시작하기를 누르면 된다. 라인에서는 친구...

기차표

네이버에서 기차표 예약하고, 네이버페이로 승차권 사고

앞으로 코레일 앱에서 네이버페이로 철도 승차권을 구입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네이버와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는 서울역에서 철도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는 네이버-코레일 간 상호 협력을 강화해 국민들의 철도 이용 편의를 증진시키고 철도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사는 이번 협력으로 철도산업 활성화를 위해 여러 사업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철도 승차권을 네이버에서 쉽게 예약과 결제가 가능하도록 시스템 연동하고, 코레일 홈페이지나 앱에서 네이버페이로 철도 승차권 구매 위한 간편결제 서비스 적용, 철도교통 여행 검색 품질 향상을 위한 코레일 DB 연동 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코레일의 철도 시간표 정보를 네이버 검색·지도 서비스에 접목해 철도 정보 활용을 도울 예정이다. 네이버 지역 검색...

그린카

그린카-코레일, "기차 타고 카셰어링 이용하세요"

카셰어링 기업 그린카가 코레일과 제휴를 맺고 기차∙그린카 통합예약서비스를 시작한다. 기차∙그린카 통합예약서비스는 기차와 그린카 카셰어링 예약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한번에 진행할 수 있는 서비스다. 고객이 코레일의 승차권 앱인 ‘코레일톡+’를 통해 기차표를 예매하면, 도착역에서 가장 가까운 그린존의 차량을 실시간으로 조회하고 예약할 수 있다. 그린카가 코레일과 새롭게 선보이는 통합예약서비스는 여행, 출장 등 다양한 상황에서 대중교통과 카셰어링을 연계해 필요한 만큼만 차량을 이용하려는 고객에게 차별화된 이동 편의성을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그린카는 전국 기차역 500m 부근에 650여개의 그린존(차고지)과 1700여대 차량을 운영하고 있어 기차와 연계된 카셰어링 서비스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지난 2016년부터 그린카는 공항, KTX∙SRT, 버스터미널 등 대중교통 거점을 중심으로 그린존(차고지)을 확대해왔다. 김포공항과 주요 SRT 역사(수서·동탄·지제·정읍역)에서는 단독으로...

iOS7

애플 iOS7 정식판에 담긴 사연들

'iOS7' 어떠신가요? WWDC 2013에서 처음 얼굴을 내민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정식 버전이 나왔습니다. 애플은 9월18일, 우리시간으로는 19일 새벽 2시에 iOS7을 정식 배포하기 시작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우리는 추석 새벽에 새 iOS 업데이트가 이뤄져 '추석 선물'이라는 농담도 나왔습니다. 이제는 큰 판올림이라고 해도 PC를 연결하지 않고도 설정 메뉴에서 온라인 업데이트하는 것이 아무렇지도 않은 일이 돼 버렸습니다. 하루만에 2억3천만명 업데이트 그래서 업데이트도 빠릅니다. 기기 파편화가 없고 애플이 업데이트하겠다고 발표한 아이폰4, 아이팟터치 5세대 이후 제품들은 전세계 어디에서나 동시에 업데이트가 이뤄집니다. 며칠 만에 90% 이상이 최신 OS를 쓰는 것이 iOS의 강점이기도 한데 iOS7 역시 발표 이후 24시간 내에 30% 가량의 이용자가 업데이트를 완료했습니다. 29%라는 이야기도 있고...

스마트폰

코레일, 10월까지 전국 90개 역사에 무료 와이파이망 설치

모든 철도 역사에서 무료로 인터넷 접속이 가능해진다. 코레일은 이를 위해 10월까지 전국 90개 역사에 '열린 Wi-Fi 망'을 단계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코레일은 현재 83개 주요 역사에서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열린 와이파이망이 설치되면 철도 이용자들은, 노트북은 물론 통신사에 관계없이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천세 코레일 여객본부장은 "역사 내 무료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확대해 비즈니스맨들의 무빙오피스를 실현해 가겠다"며 "보다 다양한 서비스 제공으로 철도역을 문화·비즈니스 공간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