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커뮤니티/SNS

arrow_downward최신기사

거품 논란

[이슈IN] 빅히트 '따상' 실패…거품 논란 딛고 성장할까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코스피 상장 첫날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장 첫날 상한가)을 기록하며 화려하게 코스피 무대에 올랐다. 하지만 이날 종가는 시초가를 밑돌며 마감돼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겼다. 일부에서는 '거품 논란'까지 일어나는 모습이다. 빅히트는 이날 오전 9시 유가증권시장에서 시초가 27만원 대비 가격제한폭(30%)까지 치솟은 35만1000원에 거래되면서 ‘따상’을 기록했다. 그러나 개장한 지 불과 3분 만에 하락이 시작됐고 1시간이 지나자 30만원 선이 무너지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빅히트는 시초가 27만원보다 4.44% 내린 25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록 ‘따상’을 유지하지 못하고 하락세로 마감했지만 이날 빅히트 주가는 공모가 13만5000원의 2배 가까운 수준이며 예상대로 '엔터 대장주'에 등극에 성공했다. 종가 기준 빅히트 시가총액은 8조7323억원으로 코스피 33위에 해당한다. 이는...

따상

빅히트 상장 후 '반짝 따상'…오전 중 30만원 선 무너지기도

글로벌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스피 상장 첫날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대비 2배로 형성한 후 상한가를 치는 것)을 기록했다. 그러나 하지만 개장 3분만에 ‘따상’이 풀렸고 30만원 선이 무너지는 등 장 초반의 거침없는 상승세는 다소 주춤한 상태다. 15일 많은 기대 속에 코스피시장에 입성한 빅히트는 공모가(13만5000원)의 200%인 27만원에 장을 시작했고 투자자가 몰리면서 곧바로 시초가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오른 35만1000원에 거래됐다. 그러나 ‘따상’은 오래 가지 못했고 오전 10시 10분 경에는 30만원 선이 무너지며 흔들리는 모습도 나타났다. 빅히트의 오전 10시 33분 현재 주가는 시초가 대비 8.89% 오른 29만4000원 선에서 등락을 거듭 중이다. 주당 29만4000원 기준 시가총액은 9조9508억원이다. 빅히트는 상장 첫날 단숨에 코스피시장 31위으로 올라섰다. 향후...

리스크

[이슈IN] 상장 앞둔 빅히트…적정 가치는 ‘갑론을박’

코스피 입성을 앞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적정 기업가치를 두고 증권업계의 의견이 분분하다. 소속 그룹인 방탄소년단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인 상황에서 향후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한지가 관건으로 꼽힌다. 현재 빅히트 측은 IT기술 결합 등의 노력으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고 있는 상태다. 빅히트는 24일부터 이틀간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의 수요 예측을 진행하고 공모가를 확정한다. 공모가가 확정되면 10월 5~6일에 일반 투자자 대상 청약 신청을 받고, 10월 중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빅히트가 공모하는 증권수량은 총 713만주이며, 공모가 희망 범위는 10만5000원~13만5000원이다. 이를 토대로 한 예상 시가총액은 약 3조7000억~4조8000억원이다. 이는 국내 3대 엔터사로 꼽히는 JYP엔터테인먼트(1조2957억원), YG엔터테인먼트(9984억원), SM엔터테인먼트(8196억원)의 시가총액을 합한 것보다 크다. 상장 직후 단번에 ‘엔터 대장주’로 등극하는 셈이다. 그러나 상장한 이후...

방탄소년단

[이슈IN]상장 앞둔 빅히트 엔터 '불타오르네'…강점과 약점은

방탄소년단을 앞세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엔터 대장주’가 될 수 있을까. 빅히트의 코스피 상장 움직임이 10월을 겨냥해 본격화되면서 시장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하반기 최대어로 꼽히는 빅히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코스피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2일 금융위원회에 제출했다. 공모개요에 따르면 증권수량은 713만주다. 공모예정가는 10만5000원~13만5000원이며 청약일 전에 실시하는 수요예측 결과를 반영해 1주당 확정공모가액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모집총액은 1주당 최저인 10만5000원을 기준으로 했을 때 7487억원, 최대 9625억원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우리사주조합의 청약은 10월 5일에 실시되고, 기관투자자의 청약과 일반청약자 청약은 10월 5~6일까지 이틀간 실시될 예정이다. 모집 세부 내역을 보면 기관투자자에게 전체의 60%인 427만8000주가 배정되고, 일반청약자와 우리사주조합에는 각각 20%에 해당하는 142만6000주가 배정될 계획이다. 공동대표주관회사는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제이피모간증권회사이며, 공동주관회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