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p

퀄컴, ‘스냅드래곤855 플러스’ 공개...5G·게임·VR 성능 높였다

퀄컴이 최신 모바일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855 플러스’를 7월16일 공개했다. ‘갤럭시S10’, ‘V50’ 등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탑재된 ‘스냅드래곤 855’의 후속작인 이번 제품은 5G, 게임,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성능을 개선했다. 특히 퀄컴은 5G 환경에서 게이밍 성능을 높였다고 강조했다. 스냅드래곤 855 플러스에 들어간 ‘퀄컴 크라이요 485 CPU’의 최대 성능은 기존 2.84GHz에서 2.96GHz로 올랐다. ‘퀄컴 아드레노 640 GPU’는 전작보다 15% 빨라졌다. 스냅드래곤 855 플러스는 기본적으로 X24 LTE 4G 모뎀을 내장한다. 또 별도로 X50 5G 모뎀을 갖춰 5G 폰을 지원한다. 퀄컴은 이번 제품을 게이밍에서 향상된 성능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설계했다고 강조했다. 퀄컴은 오픈GL ES보다 20% 전력 효율이 좋은 벌칸1.1 그래픽 드라이버를 포함하는 등 게임용으로 최적화된 하드웨어 및...

구글

'거래 제한 완화' 화웨이, "인텔 CPU·구글 안드로이드 쓸 수 있다"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에 대한 미국 기업들의 거래 제한 조치가 완화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월29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린 일본 오사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문제가 없다면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를 하는데 동의한다"라고 밝혔다.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는 지난 5월17일(현지시간)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외국산 장비를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보통신기술·서비스 공급망 확보' 행정명령에 의해 '거래 제한 기업' 목록에 올랐다. 미국 상무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업이 화웨이와 거래할 수 없다는 의미다. 구글, 인텔, 퀄컴, 브로드컴, ARM 등 글로벌 IT기업들이 잇달아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했다. 구글은 화웨이의 차세대 스마트폰에 안드로이드 OS와 구글 플레이스토어, 지메일 등 주요 플랫폼을 공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인텔과 퀄컴은 컴퓨터,...

5G

"5G 아이폰 내년에 나온다"

5G 아이폰이 2020년에 출시될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애플 제품 예상으로 유명한 궈밍치 TF 인터내셔널 애널리스트는 내년에 출시될 아이폰이 3종으로 출시되며, 5G 네트워크를 지원할 것으로 내다봤다. 6월17일(현지시간) <맥루머스>, <나인투파이브맥> 등은 궈밍치의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궈밍치는 2020년 아이폰이 6.7인치, 5.4인치 모델과 6.1인치 모델 총 세 가지로 출시되며, 이 중 6.7인, 5.4인치 모델이 5G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존 '아이폰XS'에 해당하는 제품은 화면 크기가 작아지고, '아이폰XS 맥스'는 커질 거라고 보았다. 궈밍치에 따르면 세 모델은 모두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며 6.1인치 모델은 '아이폰XR'의 후속 제품으로 LTE만 지원한다. 기존에도 애플이 2020년부터 5G 아이폰이 내놓을 거라는 예상은 있었다. 하지만 인텔과 협력 관계가 지속되던 때 불거진 얘기다. 애플은...

5G 모뎀

애플-퀄컴, 모든 소송 철회...아이폰에 모뎀칩 공급

애플과 퀄컴이 모든 소송을 철회하는 데 합의했다. 퀄컴 모뎀칩을 탑재한 아이폰을 이제 만날 수 있게 됐다. 지난 4월16일(현지시간)부터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에서 애플-퀄컴 특허소송 공개변론이 시작돼 5주간 소송이 진행될 예정이었다. 이번 소송 취하와 함께 양사는 글로벌 특허 라이센스 계약 및 칩셋 공급 계약을 맺었다. 애플은 퀄컴에 비용을 지급할 예정이다. 애플은 퀄컴과 2년 연장 옵션이 포함된 6년간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하고, 다년간 퀄컴 칩셋을 공급하기로 계약했다. 이번 합의는 지난 1일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양사는 지난 2년간 퀄컴 특허 침해 문제로 소송을 진행했다. 퀄컴 기술 사용에 대한 특허 침해 및 사용료 문제로 공방을 펼쳤다. 퀄컴 모뎀칩은 아이폰에서 빠졌다. 퀄컴은 애플에 퀄컴 기술 사용에 대한 특허 침해...

IoT

퀄컴, 퀄컴코리아 사장에 권오형 한국 영업총괄 부사장 선임

퀄컴이 퀄컴 본사 부사장 겸 퀄컴코리아 사장에 권오형 퀄컴코리아 한국영업총괄 부사장을 승진 임명한다고 밝혔다. 권오형 사장은 이번 선임 발표와 함께 즉시 취임하며, 짐 캐시 퀄컴 글로벌 사업 총괄 사장에게 직접 보고하게 될 예정이다. 권오형 신임 사장은 미국 통신사 스프린트의 단말기 사업부 및 이소텔레콤 해외영업 총괄직을 맡으며 통신 서비스 분야에 전문성을 쌓았다. 1995년부터 2000년까지 LG전자에서 미국 및 일본 해외영업직을 담당했으며 1996년 연세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 2008년에 미국 피닉스대학교에서 경영학석사(MBA) 학위를 취득했다. 그가 퀄컴에 합류한 것은 지난 2007년. 퀄컴 본사 미국 샌디에고에서 한국영업 이사로 취임했다.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한국에서 퀄컴 CDMA테크날러지(QCT) 코리아 모바일/IoT 부문 영업 전무와 한국영업총괄 부사장직을 맡아 재직 기간 동안 주요 OEM사들과의...

F1

가성비 내세운 샤오미 '포코폰' 국내 상륙

“시장별로 가격 폭이 너무 넓어졌다. 플래그십 가격이 100만원을 초과하게 됐다. 사람들이 기대하지 않는 기능들이 있는데 그걸 다 넣고 가격이 너무 높아진 거다. 포코폰을 만들게 된 이유는 (스마트폰) 추세를 바꾸고 싶기 때문이었다.” '포코폰'이 국내 상륙했다. 국내 총판 지모비코리아는 10월29일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샤오미 서브브랜드 '포코 글로벌'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포코폰 F1(POCOPHONE F1)’을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 공개된 포코폰은 등장부터 관심을 모았다. 포코폰은 퀄컴 스냅드래곤 845 프로세서, 6GB 램, 저장공간 64GB UFS 2.1, 4000mAh 대용량 배터리, 인공지능(AI) 듀얼 카메라와 전면 20MP 카메라 센서, 안면 및 지문 인식 시스템을 지원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포코폰이 주목받은 이유는 독보적인 가격 경쟁력에...

autonomous

[블로터12th] 인수합병으로 본 자율주행차의 현주소

<블로터>가 창간 12주년을 맞아 지난 1년 동안 블로터 독자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은 인기 기사를 다시 살펴보았습니다. 매일 쏟아지는 새로운 소식을 전하는게 뉴스이기도 하지만, 과거 다룬 뉴스 속 정보가 현재 어떻게 변화했는지 그 과정을 소개하는 것도 뉴스라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저희가 소개한 유튜브 채널 정보, 인공지능이 그리는 미래, 자율자동차와 관련된 소식들. 이 뉴스 속 정보가 1년 사이 어떻게 변화했고, 새롭게 추가된 것은 없는지 살펴보았습니다. 공유가 소유를 대체할 수 있을까. IT를 기반으로 택시 호출, 카풀, 셔틀, 대여 등 공유자동차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이른바 '서비스로의 이동성(Mobility as a Service)’ 개념이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되면 자동차를 서비스로 이용하는 경향은 더 짙어질 전망이다. 굳이 자동차를 소유하지...

EU

EU, LTE 칩셋 반독점 혐의로 퀄컴에 1조원대 벌금 부과

유럽연합(EU)이 독점금지법 위반 혐의로 퀄컴에 1조원대 벌금을 부과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1월24일(현지시간) LTE 베이스밴드 칩셋 시장에서 시장지배력을 과도하게 남용한 혐의로 퀄컴에 9억9700만 유로(약 1조3천억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는 퀄컴의 2017년 매출액의 4.9%수준이다. 퀄컴은 2011년 애플과 계약을 체결하면서 아이폰 및 아이패드에서 퀄컴 칩셋을 독점적으로 사용한다는 조건 아래 상당한 금액의 리베이트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행위원회는 "퀄컴은 주요 고객이 경쟁사 제품을 구매하지 못하도록 했다"라며 "이는 독점금지법에 따라 불법"이라고 말했다. 애플의 내부 문서를 살펴봤을 때 애플이 베이스밴드 칩셋 일부 공급업체를 인텔로 전환하려 했지만 퀄컴이 내걸었던 조건 때문에 계약을 포기했다는 것이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유럽집행위원회 경쟁정책 위원장은 "퀄컴은 LTE 베이스밴드 칩셋 시장에서 5년 이상 불법적으로 시장 지배력을...

엔가젯

퀄컴, 캘리포니아서 자율주행 시범 주행 시작

퀄컴의 자율주행 기술이 캘리포니아에 등장했다. <엔가젯>은 12월 24일(현지시간) 퀄컴이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 운전 기술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통신 칩 제조 전문업체 퀄컴은 지난 12월12일 1대의 차량과 3명의 드라이버에 한해 자율주행 시범 운행을 할 수 있는 허가를 캘리포니아주로부터 받은 바 있다. 퀄컴은 자체 자율주행 차량을 만드는 것이 아닌, 지난 9월 공개한 '퀄컴 9150 C-V2X 칩셋'을 테스트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해당 칩셋은 직접 통신과 네트워크 기반 통신 등 통신 기반의 자율주행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예를 들면 차량에 360도 전체 인식 기능을 제공하거나, 교통신호등과 같은 주변 인프라와 차량을 통신할 수 있게 한다. 자동차 제조 회사는 해당 칩셋을 통해 차량 안전 시스템을 장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