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pc

저가 탈피...크롬북, 기업용 고가시장 향한다

인터넷 보급 확대를 위해 저가 제품으로 선보인 크롬북 시장에 변화가 온다. 11일(현지시간) 델과 구글은 고사양 구성과 추가 보안장치를 갖춘 기업용 크롬북 신제품 '래티튜드 7410 크롬북 엔터프라이즈'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투인원 형태의 이 제품은 가벼운 소재인 탄소섬유(검정색)와 알루미늄 마감(회색) 등을 적용했으며, 인텔 10세대 코어i7/i3 프로세서와 16GB DDR4 RAM, 14인치 4K 고해상도 화면 등을 갖췄다. 21시간 지속 배터리는 방전 상태에서 35% 충전까지 20분만에 이르는 고속충전도 지원한다. 출시가격은 i7 프로세서 탑재 제품이 1천299달러(약 154만원), i3 프로세서 탑재 제품이 1천99달러(약 130만원)이다. 크롬북은 당초 구글이 저개발국이나 교육용 등으로 저렴하게 선보인 노트북으로, 구글이 자체 개발한 크롬OS를 탑재하고 저사양에서도 인터넷 활용이 가능하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이에 비해 이번...

윈도우가상화

패러렐즈, 윈도우 앱 지원하는 크롬북 올가을 출시

패러렐즈가 재부팅이나 인터넷 없이도 윈도우 앱을 구동할 수 있는 ‘크롬북 엔터프라이즈용 패러렐즈 데스크톱’을 올해 가을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크롬북 엔터프라이즈용 패러렐즈 데스크톱은 패러렐즈가 최근 구글과 파트너십을 맺고 공식적으로 개발한 솔루션이다. 기업 IT 관리자는 윈도우 구동에 필요한 가상머신을 간편하게 배포하고 윈도우 애플리케이션 설치 및 원격 관리 기능으로 사용자를 지원할 수 있다. AWS, 애저, 온프레미스 등 다양한 작동 환경도 지원한다. 패러렐즈는 앞서 오랫동안 패러렐즈 리모트 애플리케이션 서버(Parallels RAS)와 패러렐즈 액세스(Parallels Access)를 통해 크롬북, 안드로이드, iOS, PC 및 맥 디바이스가 가상 윈도우를 구동할 수 있도록 해왔으며, 윈도우와 맥OS 앱이 앱이 원격 윈도우/맥OS에서 실행될 수 있도록 솔루션을 제공해왔다. 패러렐즈는 “구글의 크롬 엔터프라이즈 블로그에서 크롬...

구글

구글, '픽셀3'·'픽셀 슬레이트'·'홈 허브' 공개

구글이 자사의 하드웨어 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구글에서 만든 세 번째 스마트폰 '픽셀3' 시리즈를 비롯해 크롬OS 태블릿 '픽셀 슬레이트', 화면이 달린 스마트 스피커 '구글 홈 허브' 등이 정식 발표됐다. 구글은 10월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메이드 바이 구글’ 행사를 열고 자사의 하드웨어 제품 3종을 공개했다. 기대를 모았던 '픽셀3'와 '픽셀3 XL'은 카메라 기능이 강화된 점이 특징이다. '픽셀 슬레이트'는 크롬OS를 탑재한 고성능 태블릿이다. 애플의 '아이패드 프로'나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프로'를 겨냥한 제품으로 보인다. '구글 홈 허브'는 아마존 '에코 쇼'나 최근 공개된 페이스북 '포탈'처럼 스마트 스피커에 화면을 결합한 '스마트 디스플레이' 제품이다. 구글이 화면 달린 스마트 스피커 제품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구글은 세 제품을 야외, 업무와 놀이, 집...

노트북

구글, ‘안드로메다’로 가나?

구글이 2017년 3분기에 안드로이드와 크롬OS를 통합한 새로운 OS를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 새로운 OS의 이름은 ‘안드로메다’다. 모바일과 PC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엮어보려는 시도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 9월26일(현지시간) <안드로이드폴리스>가 독점 보도했다. <안드로이드폴리스>는 믿을만한 취재원 2명으로부터 이 내용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안드로메다’는 구글을 전문으로 다루는 매체인 <나인투파이브구글>에서도 구글이 '넥서스9' 태블릿을 이용해 테스트 중임을 확인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안드로메다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기의 프로젝트 이름은 내부적으로 ‘바이슨(Bison, 들소)’으로 통한다. 비공식 별칭은 ‘픽셀3’다. 바이슨 프로젝트를 위해 구글 픽셀팀과 안드로이드팀, 크롬OS팀이 수년간 함께 작업했다고 알려졌다. <안드로이드폴리스>는 바이슨이 크롬북으로 나오진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또한 안드로메다가 크롬OS를 중심으로 안드로이드의 특징을 넣기보다는, 크롬OS의 특징을 안드로이드에 포함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구글

2015년 블로터의 6가지 거짓말

<블로터>의 관리자 페이지에 들어가 2015년 한 해 동안 <블로터>가 쏟아낸 기사를 찬찬히 살펴봅니다. 올해는 총 2200여개의 기사가 <블로터> 홈페이지를, 포털을, 혹은 여러분의 페이스북과 트위터 타임라인을 스쳐 지나갔습니다. 그 사이사이 의도치 않은 거짓말도 다수 포함돼 있다는 것을 독자 여러분들은 아실까요. 하루에도 몇번 씩 휘두르는 언론의 설레발은 더러는 거짓말이 되거나 오보로 남기도 합니다. 2015년이 채 이틀도 안 남았습니다. <블로터>가 발행한 기사 중 눈에 띄는 거짓말 몇 편을 모아봤습니다. 당시에는 거짓말이 아니었지만, 곧 거짓말로 변한 소식도 포함했습니다. 2016년에는 거짓말을 좀 더 줄여야겠다는 다짐도 함께 담았음은 물론입니다. 넓은 마음으로 용서해 주시길 바랍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블로터>를 지켜봐 주신 독자 여러분, 고맙습니다. 정렬은 보도한 시점순 입니다....

USB-C

구글, 2세대 고성능 크롬북 ‘크롬북픽셀2’ 출시

구글이 크롬 운영체제(OS)로 동작하는 고성능 크롬북 ‘크롬북픽셀2’를 발표했다. 지난 2013년 2월 첫 번째 ‘크롬북픽셀’이 탄생했으니 2년 만에 등장한 두 번째 제품이다. 미국 현지시각으로 3월12일 <더버지>, <아스테크니카> 등 주요 IT 전문 매체와 <월스트리트저널> 등 언론이 일제히 사용기를 공개했다.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에 12시간 동안 쓸 수 있는 배터리, 고성능 인텔 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된 호화로운 제품이다. 그리고 가격도 호기롭다. 크롬북픽셀2에 탑재된 ‘크롬OS'는 클라우드 OS다. 마치 크롬 웹브라우저를 OS처럼 쓰도록 한 것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자료나 정보는 노트북에 내장된 저장장치에 저장할 수도 있지만, 주로 클라우드 저장 서비스를 활용한다. 크롬OS에서 쓸 수 있는 응용프로그램(앱)도 클라우드 서비스가 필요한 것이 많다. 사실상, 인터넷에 연결돼 있어야 제대로 쓸 수 있는...

MS

"크롬북 잡아라”…HP, 99달러 태블릿 공개

미국 현지시각으로 9월29일 HP가 새 윈도우 노트북과 태블릿 PC를 소개했다. 이름은 ‘스트림(Stream)’이다. 노트북은 11.6인치와 13.3인치 두 가지로 나오고, 태블릿 PC도 7인치와 8인치 제품이 동시에 나올 예정이다. 정식 출시 일정은 미국을 기준으로 오는 11월이다. HP의 새 스트림 시리즈는 명백히 구글의 저가형 노트북 ‘크롬북’에 맞서기 위한 제품이다. 가격을 보면 알 수 있다. 스트림 노트북은 최저 199달러, 스트림 태블릿 PC는 가장 싼 제품이 99달러부터 시작한다. 클라우드를 바탕에 둔 구글의 ‘크롬OS'로 동작하는 크롬북이 저가를 앞세워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는 사이,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우 제조업체 HP가 초저가 제품으로 화답한 셈이다. 구글 ‘크롬북’에 MS의 ‘초저가’ 대응 HP의 스트림 태블릿 PC는 7인치와 8인치로 나뉜다. 인텔이 만든 프로세서로 동작하며, 7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