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D3500

니콘, 작고 가벼운 보급형 DSLR 'D3500' 발표

니콘이 보급형 DSLR ‘D3500’을 깜짝 발표했다. 작은 크기와 가벼운 무게에 스마트 기기와 연결성을 높였다는 점이 특징이다. 최근 프리미엄 제품에 집중하고 있는 니콘은 이번 제품 발표를 통해 엔트리 시장도 완전히 놓지 않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니콘은 8월30일 DX 포맷 DSLR 카메라 엔트리 모델 D3500을 발표했다. 니콘이 엔트리급 모델을 발표한 건 2016년 11월 ‘D5600’ 발표 이후 처음이다. 니콘은 카메라 시장의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고부가가치 제품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8월 고급기에 해당하는 DSLR ‘D850'에 이어 지난 23일에는 풀프레임 미러리스 ‘Z7’과 ‘Z6’를 발표했다. 이번 제품 발표는 카메라 시장의 저변을 확대할 수 있는 엔트리급 모델도 놓지 않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D3500은 크롭바디 DSLR로 2416만 화소와 ISO 100-25600...

200D

가벼움으로 승부한다…캐논 '6D 마크2'·'200D' 발표

"DSLR 카메라 시장의 현재 날씨는 맑고 흐림이다." 2013년 이후 카메라 시장은 전체적으로 위축된 상태다. 이를 돌파하기 위해 각 카메라 제조사는 고군분투 중이다. 소니의 경우 'a9(알파나인)'을 통해 기존 플래그십급 DSLR이 장악하고 있었던 스포츠·언론 시장을 겨냥했다. 반면 캐논은 대중적 인기를 끌었던 카메라의 후계기를 통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한다는 전략을 펴고 있다. 'EOS 6D 마크2'와 'EOS 200D'가 그 주축이다.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은 6월29일 '2017 하반기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EOS 6D 마크2'와 'EOS 200D'를 선보였다. 전작인 'EOS 6D'와 'EOS 100D'는 각각 풀프레임, 크롭바디 DSLR 카메라 사이에서 가장 가벼운 카메라로 큰 인기 끌었다.  6D는 경량화를 통해 풀프레임 카메라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 연속 국내 풀프레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