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가온미디어

도전, 스마트TV 플랫폼…'다음TV'

"네이버가 움직이지 않을 때 다음은 스마트폰을 이끌었습니다. 스마트TV도 그렇게 하려고 합니다." 김지현 다음 모바일 부문장이 다음TV에 거는 기대가 남다른 모양이다. 아이폰이 국내에 출시되기 전부터 아이폰용 응용프로그램(앱)을 만들던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이번엔 스마트TV에 도전한다. 다음은 스마트TV 셋톱박스 '다음TV'와 스마트TV 운영체제인 '다음TV플러스'를 제주 본사 '다음 스페이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4월20일 공개했다. 정영덕 다음티브이 대표 스마트TV라면 큼직한 화면이 딸려 있어야 하지만, 다음TV는 셋톱박스 하나면 일반TV도 스마트하게 바꿔준다. 케이블TV 셋톱박스처럼 기존 TV와 연결해 사용하면 된다. 다음TV 제작은 다음티브이에서 맡는다. 다음티브이는 다음과 가온미디어, 크루셜텍이 38.5%, 38.5%, 23%씩 지분을 가지고 자본금 16억2500만원을 들여 지난 3월 공동 설립한 회사이다. 대표는 정영덕 다음 컨버전스사업팀장이 맡았다. 2006년 TV포털팀장으로서 IPTV사업을 준비한 인물이기도 하다....

IPO

인텔캐피탈 "상생으로 IT 금맥 찾자"

인텔이 올해 말 출시를 목표로 하는 새로운 노트북 제품군 '울트라북'은 그동안 노트북에서 이용되지 않던 기술이 채용된다. 18mm 두께에 1.1kg 이라는 얇은 두께와 가벼운 무게에 대기상태일 때도 무선 인터넷 신호를 끊지 않는다는 점 등이다. 가볍고 얇은 디자인과 인터넷에 빠르게 접속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춘 울트라북은 노트북의 이동성을 특별히 강조했다. 인텔이 울트라북을 기존 노트북이 아닌 새로운 제품군으로 분류한 이유이기도 하다. 이 같은 제품을 인텔이 혼자 만들 수 있을까. 인텔은 노트북 제조업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와 협력하는 것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 "인텔의 생태계를 아우르는 파트너와의 협력이 무척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울트라북이라는 새로운 제품을 내놓기 위해서는 인텔과 협력하는 ODM 업체의 설비 라인에 새로운 장비가 도입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