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빅데이터솔루션포럼

“빅데이터 시장, 외세 맞서 국산 SW 뭉쳐야”

“빅데이터에 대한 관심이 높습니다. 빅데이터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내 소프트웨어 업체끼리 단결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투비소프트 회의실에서 12월17일 열린 ‘빅데이터솔루션 포럼’ 모임에서 2013년 빅데이터 솔루션 연합체 싸이밸류를 이끌었던 김영현 투비소프트 전무는 빅데이터 시장을 활성화하려면 국내 기업 간 지식 공유가 필수라고 주장했다. 오라클을 비롯한 외산 솔루션 기업에 국내 빅데이터 시장을 내주지 않으려면, 국내 기업들 간 서로 잘 하는 기술 분야를 공유해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는 얘기였다. “KISTI 시장 보고서나 IDC 보고서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빅데이터의 경제적 가치가 부각되면서 시장이 점차 성장하고 있습니다. 국내 시장은 2017년에 약 46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하는군요. 글로벌 SW기업은 M&A와 오픈소스와의 연계를 통해 빅데이터 시장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그루터

"빅데이터도 이젠 서비스 시대"

서비스로 빅데이터 시장에 뛰어든 업체가 등장했다.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못지않게 빅데이터를 잘 운영할 수 있게 도와주는 도구도 중요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하둡 사용자 인터페이스(UI)인 '플라밍고 하둡 매니저'를 개발한 클라우다인과 어니컴 얘기다. 김병곤 클라우다인 대표는 "데이터웨어하우스(DW)와 비즈니스 인텔리전스(BI) 솔루션으로 데이터를 다루는 사람들에게 하루 아침에 빅데이터를 다루라면서 하둡을 건네주면, 누구나 당황할 것"이라며 "하둡을 몰라도 하둡 기술로 빅데이터를 다룰 수 있게 도와주는 도구와 서비스가 빅데이터 시장에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빅데이터에 대한 기업의 관심은 그 어느때보다 높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고, 빅데이터 처리를 위해 하둡을 활용한 데이터 처리 플랫폼을 만들었다는 기업도 등장했다. 그러나 일부일 뿐이다. 여전히 대다수의 기업 마케팅 담당자들을 빅데이터를 통해 무엇을...

김병곤

클라우다인 "이용자 눈높이에 하둡 맞춘다"

“빅데이터를 받아들이는 현장과 빅데이터를 전달하는 업체의 눈높이가 서로 다릅니다.” 국내에서 빅데이터와 하둡 전문가 중 하나로 손꼽히는 김병곤 클라우다인 대표는 제조사와 도입사 사이에 놓인 간극을 이렇게 설명했다. “제조사는 오픈소스 하둡을 만들어진 플랫폼을 어떻게 하면 잘 전달할 수 있을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도입하는 입장은 다릅니다. 기존 데이터웨어하우스(DW) 솔루션이나 비즈니스 인텔리전스(BI) 솔루션만큼 하둡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을지를 걱정하고 있습니다." 금성에서 온 기획자와 화성에서 온 개발자를 일컫듯, 같은 하둡을 놓고도 전달하는 입장과 받아들이는 입장 간 이해관계가 전혀 다르다는 얘기다. 클라우다인은 김병곤 대표를 포함해 하둡 개발자 2명, 실시간 데이터 분석가 2명, 하둡 사용자 인터페이스 개발자 2명으로 이뤄진 회사다. 플랫폼과 솔루션 개발에 집중하는 경쟁 업체들과 달리, 기업...

그루터

야후 출신 새 하둡 분석업체 ‘인사이츠원’

하둡 프로젝트를 하기엔 야후가 너무 작은가보다. 하둡 관련 새살림을 차리려는 야후 출신 개발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야후에서 하둡 관련 프로젝트를 담당했던 더그 커팅이 클라우데라로 옮긴 일이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까지 야후 소비자 분석 플랫폼에서 일했던 팀원들이 3월29일 인사이츠원이라는 새로운 하둡 기반 분석 플랫폼 회사를 차렸다.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갖겠다는 이유로 2007년 야후를 떠났던 파자드 나젬 전 야후 CTO가 합류한데다, 설립과 동시에 세콰이어를 비롯함 미국 내 다양한 벤처캐피털로부터 430만달러 투자를 약속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와콰 하산 인사이츠원 창립자 겸 최고경영자는 “구글이나 페이스북, 아마존, 야후 같은 큰 회사들은 직접 하둡 엔지니어와 함께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 수 있지만, 일반 기업은...

그루터

국내 하둡 3인방이 준비하는 '플랫폼'은

바다 건너 미국에서는 연일 하둡 기반의 새로운 솔루션 업체가 등장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호튼웍스, 맵R, 클라우데라 같은 기존 하둡 강자들 외에 위비데이터나 클리어스토리 같은 신생 기업이 얼굴을 내밀었다. 위비데이터는 데뷔와 동시에 에릭 슈미츠 구글 최고경영자로부터 500만달러를 투자받았다. 클리어스토리도 투자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구글 벤처스로부터 투자 지원을 약속받았다. 이처럼 미국 벤처투자자들은 하둡 기반의 플랫폼 업체들에게 막대한 자금 지원을 약속하며 러브콜을 보내는 상태다. 미국만큼은 아니지만 국내 하둡 플랫폼 시장도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국내에서 하둡깨나 다뤄봤다는 그루터, 넥스알, 클라우다인이 준비한 하둡 기반의 플랫폼이 오는 상반기에 잇따라 출시될 예정이다. 이 중 그루터가 가장 먼저 하둡 기반의 플랫폼을 선보인다. 권영길 그루터 대표는 "수집, 실시간 분석,...

emc

"데이터 과학자가 되려면..."

데이터를 관리하고 분석할 줄 아는 인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데이터 과학자’라는 용어가 등장해 새로운 직업으로 주목받고 있기까지 하다. 충북대학교는 지난해 비즈니스 데이터 융합학과를 신설해 종합적으로 데이터를 관리하고 분석할 수 있는 인재를 키워내겠다고 나섰을 정도다. 2011년에 지난해 5월 발표된 멕킨지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에선 2018년까지 14만~19만명의 전문가와 150만명 정도의 데이터 관리자와 분석 인력이 부족할 전망이다. EMC가 발표한 ‘데이터 과학자 연구 2011’ 보고서는 향후 5년 동안 데이터 과학자에 대한 수요가 공급을 뛰어넘을 것으로 내다봤다. 시장조사기관과 IT업체들이 말하는 ‘데이터 과학자’는 보통 통계학 지식과 사회 전반의 학문적 지식을 습득한 사람으로 해당 지식을 바탕으로 데이터 분석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자로 요약된다. 그렇다면 대학교에서 통계학이나...

hp

[결산2011] 전문가가 말하는 클라우드·빅데이터·분석

세계 경제가 불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2011년은 그 어느 해보다도 IT관련 이슈가 풍성했다. 스마트폰, 태블릿 같은 모바일 기기 시장이 활기를 띠고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클라우드컴퓨팅이 유행하면서 모처럼 실리콘밸리는 활기를 찾았다. 세간에서 ‘1999년 불었던 IT붐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라는 걱정이 나올 정도였다. 기업 최고경영자들은 구조조정을 덜 진행하면서 장기적으로 살아남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한다. 그 결과 기업이 비용을 최소로 투자하면서 효과는 최대화하는 방안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에 눈을 돌렸다. 물리적 장비 구입에 쓰이는 비용을 줄이면서도 성능을 높일 수 있으며, 기업 프로세스와 생산성은 향상시키면서도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데 기업들은 끌렸다. 빅데이터도 올해와 내년을 아우르는 뜨거운 열쇳말이다. 모바일 기기가 보편화 되고 트위터와 페이스북 같은 SNS 사용자가 늘어나면서 2008년부터 웹에서 발생하는...

넥스알

[블로터포럼] 빅데이터 분석, 첫 술에 배부르랴

국내외 대다수 IT 기업들이 2012년 화두로 '빅데이터'를 내걸었다. 빅데이터가 빠지는 전략이 없을 정도다. 이들은 빅데이터를 활용하거나 이를 기반으로 한 각종 솔루션을 출시하겠다고 나섰다. 가트너는 2012년 10대 전략 기술 중 하나로 분석 기술과 빅데이터를 6위와 7위로 선정했다. 다양한 모바일 기기가 보급되면서 웹에 올라오는 정보 양이 급격히 늘었으며 이를 제대로 다룰 수 있는 기업이 향후 IT 시대를 이끌고 갈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그래서일까. 올 한 해 유독 '빅데이터 분석'이라는 말이 유행처럼 번졌다. 비정형 데이터 또는 비구조화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용자 요구를 파악하겠다고 덤빈 업체들이 상당수였다. '소셜분석'도 등장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같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수집되는 데이터를 분석해 선거 결과를 예측하고, 제품에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