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api

새 트위터 API, 클라이언트 개발 막나

트위터는 단문블로그, 140자로 이야기하기, 세계에서 가장 빠른 미디어 등 다양하게 불린다. 이름만큼 활용처도 다양하다. 전세계 이용자가 트위터에 올리는 글 보기, 내 생각을 전세계로 퍼뜨리기, 이 글들을 모아 사람들의 생각을 파악하기, 트위터에서 인기 있고 메시지 하나를 삽시간에 전세계로 퍼뜨리는 사람 순위 보기, 우리 기업 이야기는 트위터에서 어떻게 오가는지 관찰하기 등 몇 개만 떠올려도 다섯손가락이 모자른다. 반면, 트위터가 제공하는 서비스는 글쓰기, 사진 올리기, 다른 이용자 글 보기, 내 팔로워와 내가 팔로잉하는 사람들 목록 보기 등으로 아주 간단하다. 그 대신 외부 개발자가 트위터 이용자의 친구 관계, 트위터 메시지 등을 가져다 쓰기 좋게 API를 만들어 위와 같이 다양한 서비스가 자랄 밭을 일궜다. 그런데 밭이...

api

트위터 서드파티의 반격…위버미디어, 독자 SNS 내놓나

트위터의 외부 개발사(서드파티)가 트위터와 경쟁할 서비스를 내놓는다. CNN은 4월13일 트위터 응용프로그램(앱)을 서비스하는 위버미디어가 트위터와 비슷한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내놓을 것이라고 위버미디어 내부 직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위버미디어는 트위터 클라이언트 에코폰, 트위드로이드, 위버소셜, 위버커런트를 서비스하며 광고를 유치하는 기업이다. 지난 2월에는 엑셀벤처스에서 1750만달러를 투자받았다. 위버미디어의 트위터 클라이언트는 아이폰, 안드로이드, 블랙베리, 아이패드, 매킨토시, 파이어폭스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트윗덱도 위버미디어가 인수한다는 소식이 있다. 시소모스가 3월15일 발표한 자료를 보면, 비공식 앱인 클라이언트를 이용해 작성된 트윗이 전체 트윗 중 42%다. 이 중 위버미디어의 앱을 사용하는 비중은 40%에 이른다. 트위터 웹사이트를 제외하고 트위터 공식앱을 쓰는 비율은 앱마다 0~8%대다. 트위터가 4월6일 발표한 올해 일사분기 이용 현황을 보면 하루에 올라오는...

cloud

"스마트한 IT 업무 환경 준비 다 됐어요~~"

여러분이 근무하고 있는 회사의 IT 업무 환경은 어떻습니까? 사용자 입장에서는 원하는 것들을 제때 서비스 받고 계신가요? IT 서비스 제공을 담당하는 부서분들은 현업 사용자들이 원하는 서비스를 즉시에 제공할 수 있는 준비가 돼 있으신가요? 서비스 이용자와 서비스 제공자 사이의 간극을 어떻게든 좁히려는 시도들을 모든 IT벤더들이 하고 있습니다. 아마 회사가 존재하는 한 이런 시도는 계속되겠지요. 인텔이라는 회사는 항상 이런 간극을 메꿀 수 있도록 가장 기반이 되는 분야에서 활동하는 회사입니다. 일반 사용자들의 눈에는 전혀 보이지 않지만 눈에 보이는 물건을 뜯어보면 가장 중요한 자리에 인텔이 있습니다. 최근 인텔은 그 어느 때보다 이런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왔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얼마 전 참가했던...

Atebits

트위터, '트위티' 전격 인수...정책 변화에 시선집중

트위터가 인기 있는 아이폰용 트위터 클라이언트, 트위티(Tweeite)를 인수했다. 트위터는 트위티 인수를 필두로 기본적인 트위터 애플리케이션을 직접 제공할 것이며, 서드파티 개발자들은 단순한 클라이언트가 아닌 새로운 킬러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집중해 줄 것을 주문했다. 트위터는 9일(현지시간) 공식블로그를 통해 개발업체 '에이트비츠(Atebits)'와 아이폰용 트위터 클라이언트 '트위티(Tweetie)'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에이트비츠(Atebits)'는 로렌 브리처(Loren Brichter)가 운영하는 1인 벤처기업으로 아이폰용 트위터 클라이언트 트위티를 개발해 큰 인기를 끌어왔다. 양사는 구체적인 인수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현재 앱스토에서 2.99달러에 팔리고 있는 트위티(오른쪽 사진)는 조만간 '트위터 포 아이폰(Twitter for iPhone)'으로 이름을 바꿔 무료로 배포될 예정이다. 로렌 브리처는 앞으로 트위터의 모바일 팀에 합류해 모바일 클라이언트는 물론, 아이패드 버전 등 다양한 트위터 클라이언트를 개발하는 작업에...

고객

“고객, 클라이언트, 소비자”... 작지만 큰 차이에 대하여

최근 한 가지 두드러지는 IT의 추세는 기존의 ‘사용자(user)’, 또는 ‘최종 사용자(end usser)’ 대신 보다 설명적인 ‘고객(customer)’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여 IT의 지지 기반을 확인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두 가지 확실한 장점이 있다. 첫째, 테크놀로지를 제공하는 IT와 IT를 구매하는 고객 사이의 관계를 돈독히 한다. 이는 고객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것이 IT의 역할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둘째, 사용자를 ‘고객’이라고 칭하면 그들이 자신의 필요를 충족하기 위해 여러 가지 상품 중에 하나를 선택한다는 관념을 만들어 준다. 사실 재무 담당 이사가 기존의 IT를 버리고 새로 외부 자원을 도입하는 것보다는 시장에서 소비자가 빅맥에서 와퍼로 메뉴를 바꾸는 것이 훨씬 쉽다. 하지만 두 가지 경우 모두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다. IT 고객들에게는 선택권이 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