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네이버

"녹음 없이 동영상 더빙을?" 네이버, ‘클로바더빙’ 출시

네이버가 목소리 녹음 없이도 동영상에 인공지능(AI) 음성을 입힐 수 있는 ‘클로바더빙’을 출시했다. 클로바더빙은 텍스트 입력을 통해 합성음을 생성하고 동영상에 더빙할 수 있는 서비스로, 사람이 직접 목소리를 녹음하고 후속 작업하는 번거로움을 줄여 누구나 쉽게 더빙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클로바더빙 웹사이트(clovadubbing.naver.com)에서 동영상을 추가한 후 원하는 음성을 선택하고 내용을 입력하면 더빙 음성이 생성된다. 이후 사용자가 지정한 시간대에 더빙 음성을 추가하는 방식이다. 성인과 아이, 남성과 여성, 기쁨과 슬픔 등 다양한 개성을 가진 21종의 보이스를 제공한다. 사용자의 취향과 동영상 테마, 더빙 내용 등 상황에 따라 적절한 음성을 선택할 수 있다. 이외에도 AI 보이스의 속도·볼륨 조절 기능과 웃음소리, 동물소리 등 다양한 효과음을...

ai

네이버, 방송 뉴스 콘텐츠에 AI 기술로 자막 단다

네이버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자동 자막 생성 서비스를 선보인다. AI가 음성을 문자로 변환해 자동으로 자막을 붙여주는 방식이다. 네이버는 우선 방송 뉴스 콘텐츠에 해당 서비스를 적용한 후 추후 다양한 동영상 콘텐츠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1월3일 동영상 뉴스 클립에 자사 AI 기술 플랫폼 클로바 엔진을 활용한 자동 자막 생성 서비스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PC/모바일 웹 및 네이버TV 앱에서 방송 뉴스를 시청하는 이용자들은 AI 엔진이 생성한 자막을 이용할 수 있다. 네이버는 해당 서비스를 통해 대중교통, 공공장소 등 음성 콘텐츠를 즐길 수 없는 환경에서도 동영상 뉴스를 편리하게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동 자막 생성 서비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기사에 포함된 동영상...

라인

라인, 새 비전 ‘Life on LINE’ 발표...오프라인·핀테크·AI 집중

라인 주식회사(이하 라인)는 지난 6월27일 일본 지바현 마이하마에서 연례 사업 전략 발표회 ‘2019 라인 컨퍼런스 (LINE CONFERENCE 2019)’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라인은 ‘라인 컨퍼런스 2019’를 통해 새로운 사업 비전과 함께 앞으로 선보일 다양한 서비스를 공개했다. 키노트 세션의 기조연설자로는 신중호 라인 공동대표 겸 CWO(Chief WOW Officer)가 나서 라인의 핵심 가치를 공유했다. 신 공동대표가 라인 컨퍼런스 발표자로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 공동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라인의 핵심 가치 ‘와우(WOW)’를 재선언하며, 사용자에게 감동을 주는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라이프스타일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발표했다. 나아가, 새 사업 비전인 Life on LINE을 발표하며 사용자들의 일상 전반을 지원할 수 있는 ‘라이프 인프라(Life Infrastructure)’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

ai

네이버, 세계적인 AI 컨퍼런스 'CVPR 2019'서 기술 공유

네이버가 세계적인 컴퓨터 비전 및 딥러닝 컨퍼런스 'CVPR 2019'에 참석해 인공지능(AI) 기술을 선보이고 인재 영입에 나섰다고 6월21일 밝혔다. 6월16일(현지시간)부터 20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롱비치에서 열리는 CVPR 2019는 세계 최대 기술 전문 단체인 IEEE와 국제 컴퓨터 비전 재단 CVF가 공동 주최하는 AI 기술 컨퍼런스다. 1983년부터 열린 이 컨퍼런스에는 세계적인 연구기관들이 매년 새로운 컴퓨터 비전, 딥러닝 등 AI 기술 연구를 공유하는 장으로 열린다. 네이버는 CVPR 2019 정규 세션에서 총 4편의 컴퓨터 비전 분야 논문을 발표했다. 클로바 AI 연구원들의 논문 '텍스트 감지를 위한 문자 영역 이해(Character Region Awareness for Text Detection, 백영민 등 5명)'는 문자 영역에서 글자 존재 확률과 글자 간 동일 단어 확률을...

ai

네이버, 국제 딥러닝 컨퍼런스 'ICLR 2019'서 AI 연구 성과 공개

네이버가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진행되는 딥러닝 분야 세계 최고 권위 컨퍼런스 'ICLR 2019'에서 AI 연구 성과를 공개했다고 5월13일 밝혔다. 네이버는 자사 AI 스피커 대화 핵심 기술에 대한 논문 등 연구논문 4개를 발표했다. ICLR(International Conference on Learning Representations, 표현 학습 국제 학회)은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세계적인 딥러닝 학회다. 해마다 AI 연구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네이버는 올해로 3년 연속 ICLR에 참석했으며,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발표자로 참석했다. 네이버는 올해 ICLR에서 정규 세션 및 워크숍을 통해 총 4개의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DialogWAE: 대화 반응 다양화를 위한 조건부 Wasserstein 오토인코더 모델(DialogWAE: Multimodal Response Generation with Conditional Wasserstein Auto-Encoder), 시각 대화 질의 생성을 위한 대규모 “질의자...

AI 스피커

AI 스피커와 마블 캐릭터의 만남...'U+AI 어벤져스' 출시

LG유플러스는 몰입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차세대 AI 스피커 'U+AI 어벤져스'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3월25일 밝혔다. U+AI 어벤져스는 마블과 콜라보레이션 한 AI 스피커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AI 스피커는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점이 특징이다. 아이언맨, 헐크, 토르, 캡틴 아메리카 등 인기 마블 히어로를 시각적으로 활용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4월 개봉 예정 영화인  '어벤져스4: 엔드게임'의 상영 시점에 맞춰 U+AI 어벤져스를 선보인다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최근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와 마블 지식재산권(IP)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LG유플러스는 차세대 AI 스피커에 대해 "기존 AI 스피커가 음성인식을 기반으로 음악 듣기, 날씨, 라디오 등 청각적인 재미를 제공했다면 신제품은 생동감 있는 마블의 3D 캐릭터를 활용, 시각적인 만족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아이언맨 등...

ai

네이버, 클로바에 '유인나' 목소리 제공...자체 음성합성기술 활용

배우 유인나 씨 목소리가 네이버 스마트 스피커에 들어간다. 녹음한 음원이 아니다. 음성합성 기술을 활용해 일부 음성 데이터를 가지고 유인나 씨 목소리를 재현했다. 네이버는 11월29일부터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와 클로바 앱에 배우 유인나 씨 목소리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유인나 씨 목소리는 네이버가 자체 연구·개발한 음성합성 기술인 'HDTS(Hybrid Dnn Text-to-Speech)' 기술을 활용해 구현됐다. HDTS는 딥러닝(DNN)과 파형 접합 합성(UTS)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음성합성 기술이다. 네이버에 따르면 4시간 분량의 음성 데이터로도 특정인의 목소리 특성을 살릴 수 있다. 배우 유인나 씨 목소리도 일부 음성 데이터만 가지고 실제 음성과 비슷한 억양과 톤을 구현했다. 실제로 네이버 '프렌즈 스피커'에 적용해본 결과, 유인나 씨 특유의 나긋나긋한 라디오 톤 목소리가...

ai

네이버, 프로야구 생중계에 AI 기술 도입…놓친 홈런 다시 본다

네이버가 프로야구 중계에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했다. AI가 실시간으로 홈런 등 다양한 장면을 분석해 자동으로 되돌려 보기 기능을 제공하는 식이다. 네이버는 11월4일부터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라이브 중계부터 AI 기술로 개발한 '홈런 장면 되돌려 보기 기능'을 적용했다고 5일 밝혔다. 해당 기능은 현재 PC 라이브 중계 플레이어에 우선 도입됐으며 향후 모바일 서비스에도 확대 적용될 계획이다. '홈런 장면 되돌려 보기'는 컴퓨터 비전기술과 영상의 글씨를 읽는 기술을 활용한 기능이다. 라이브 중계에서 실시간으로 홈런 장면을 인식하고 해당 장면 되돌려 보기를 자동으로 생성한다. 동영상 프레임 속 특정 사물을 인식하기 위해 각 이미지를 분석하는 네이버 AI 플랫폼과 클로바 비디오 AI 기술로 개발됐다. 네이버는 해당 기능을 홈런...

ai

네이버의 음성 기술 수준, 어디까지 왔나

인공지능(AI) 스피커는 말을 한다. 사람이 말로 대화를 하려면 상대방의 말을 인식하고, 말의 내용을 이해하고, 상대방이 알아들을 수 있도록 말해야 한다. AI 스피커도 마찬가지다. 사용자 목소리를 인식하고(음성인식),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듣고(자연어처리),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말해야(음성합성) 한다. 대화의 내용을 구체화하기 위해선 사용자 목소리만 듣고도 누군지 식별(화자인식)할 수 있어야 한다. AI 플랫폼이 음성 기반 인터페이스를 사용하면서 음성 기술이 서비스 경쟁력에 중요한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기술 플랫폼을 지향하는 네이버의 음성 기술 수준은 어느 정도 수준일까? 네이버는 자사의 음성 기술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있다. 특히 음성합성 분야에 있어서 글로벌 수준에 있다고 자부한다. 기계가 내는 목소리가 자연스러울 뿐만 아니라 음성합성에 필요한 데이터양과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였기 때문이다. 지난...

ai

네이버 AI 스피커, 이번엔 '도라에몽'

네이버가 '도라에몽' 모양의 스마트스피커를 내놓았다. 기존 '프렌즈 미니'에 도라에몽 캐릭터를 입힌 형태다. 전반적인 기능은 프렌즈 미니와 같지만, 도라에몽 목소리로 대화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네이버는 '프렌즈 미니 도라에몽 에디션'을 8월27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프렌즈 미니 도라에몽은 지난 6월 일본에서 먼저 선보인 바 있다. 프렌즈 미니는 네이버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스피커의 세 번째 라인업으로, 지난 4월 출시됐다. '프렌즈'의 절반 크기에 전력 효율을 개선해 휴대성을 높인 제품이다. 프렌즈 미니는 라인프렌즈의 '브라운'과 '샐리', 유니버셜 스튜디오의 '미니언즈' 캐릭터를 적용해 출시된 바 있다. 프렌즈 미니 도라에몽의 차별점은 도라에몽 목소리와 대화할 수 있다는 점이다. 기본 명령어는 기존 클로바 목소리와 같지만, 특정 명령어는 도라에몽 목소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