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KST모빌리티

‘타다 프리미엄’ 신청 택시기사, 조합 징계 받는다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했던 개인택시기사들이 징계를 받게 됐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하 서울개인택시조합)은 6월26일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한 개인택시 운전자 14명을 징계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는 준고급 택시 호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을 준비하고 있다. ‘타다 프리미엄’은 고급택시 서비스로 분류돼, 고급택시기사만 운전할 수 있다. 고급택시기사가 플랫폼사 변경을 신청하거나 중형 또는 모범택시사업자가 서울시에서 면허전환 인가를 받으려면 우선 조합에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현재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한 서울개인택시 조합원은 14명이다. 중형택시로 운행 중이던 11명의 조합원이 ‘타다 프리미엄’ 고급택시로 사업변경을 신청했고, 3명은 타다로 이동하기 위해 플랫폼사 변경을 요청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이들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다. 조합원 14명 모두 조합에서 제명 처분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타다’의 고급택시 프리미엄 사업은 불법...

VCNC

타다 프리미엄, 석 달째 출시 계획만

지난 6월14일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가 서울시와 고급택시 업무협약 체결을 완료했다.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을 출시할 발판이 마련된 것으로, VCNC는 고급택시기사만 확보하면 타다 프리미엄을 내놓을 수 있게 됐다. VCNC는 이달 안으로 타다 프리미엄을 출시하겠다고 밝혔으나 전망은 어둡다. 타다 프리미엄에 지원한 택시기사가 새롭게 고급택시 면허로 전환하려는 경우, ‘택시조합’을 통해서만 인가를 신청할 수 있는데 서울시개인택시운송조합(이하 서울개인택시조합)이 오는 19일부터 타다 퇴출을 위한 '전국 순례 투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타다 프리미엄이 출시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타다 프리미엄 왜 하려고 하나 VCNC가 올해 2월 발표한 준고급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은 배기량 2800CC 이상의 ‘고급택시’를 타다 앱에서 호출하는 서비스다. 고급택시 면허가...

VCNC

타다 프리미엄, 서울시 인가 설왕설래 촌극

타다 프리미엄의 서울시 인가를 두고 촌극이 빚어졌습니다. 지난 6월11일 오후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는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 택시 인가를 완료했으며 이달 중으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서울시 측은 애초에 브이씨앤씨에 인허가를 내주는 구조가 아니며, 타다 프리미엄 택시사업자에게도 인가를 내준 적이 없다고 반박했는데요. 브이씨앤씨가 혼란을 빚은 점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하며 소동은 일단락됐습니다. 서울시, "고급택시 운영지침 개정한 것뿐" 올해 2월 브이씨앤씨는 준고급 택시호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을 4월께 내놓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존 고급택시는 배기량 2800cc 이상 승용자동차를 기준으로 두고 있었지만 실제로는 K9 차량급 이상으로 운영돼 왔는데요, 브이씨앤씨는 K7·그랜저급으로 서비스를 하기로 했습니다. 요금도 고급택시보다는 낮은 수준으로 내놓을 계획입니다. 그래서 준고급 택시...

VCNC

타다, 준고급택시 '타다프리미엄' 프리오픈 테스트 진행

브이씨앤씨(VCNC)가 준고급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 프리 오픈(Pre-Open) 테스트를 시작한다. 이번 프리 오픈 테스트는 정식 출시를 앞두고 마련된 사전체험 행사다. 타다 베이직 1회 이상 탑승 이용자는 모두 응모할 수 있으며 5월3일부터 9일까지 타다 앱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추첨을 통해 선정된 3천명은 5월13일 오전 11시부터 5월31일까지 약 3주간 타다 프리미엄 시범 서비스를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단, 프리 오픈 기간 동안에는 서울시 강남구, 서초구 지역에서만 출발이 가능하다. 도착 가능 지역도 서울시 전역으로 한정된다. 타다 프리미엄은 준고급 택시 서비스다. 요금은 타다 프리미엄 요금은 타다 베이직 대비 약 30% 높으며 수요에 따라 요금에 할증이 붙는 탄력요금제가 추가로 적용된다. 박재욱 브이씨앤씨 대표는 "타다 프리미엄은 보다...

브이씨앤씨

타다 프리미엄, 인천·경기 달린다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는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이 인천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며 향후 경기지역 진출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4월8일 밝혔다. 고급택시 추진을 위한 인천광역시와의 협의가 완료됨에 따라 빠르면 타다 프리미엄이 인천에서 가장 먼저 달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브이씨앤씨는 "개인 및 법인 파트너들의 뜨거운 호응과 요청이 이어져 100대 대상 초기 지원프로그램에 대한 추가 확대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타다 프리미엄은 법인택시와 개인택시, 모범택시 모두 참여가 가능한 준고급 택시 서비스다. 타다 베이직과 동일한 바로배차 시스템이 적용되며, 요금은 중형 일반택시에 비해 약 30% 높은 수준(탄력요금제 적용)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브이씨앤씨 박재욱 대표는 "타다 프리미엄에 대한 택시업계의 관심은 곧 새로운 이동 서비스 제공에 대한 열망과 수요를...

VCNC

"승차공유 성장 미루면 혁신 '당할' 수 있어"

브이씨앤씨(VCNC) 박재욱 대표는 4월8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세미나에 참석해 “승차공유 플랫폼 성장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이유가 있다”라며 “시장을 준비하지 않으면 (해외 대기업에) 혁신을 ‘당해버리며’ 일자리와 국가 경쟁력을 잃을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주최로 개최된 이번 세미나는 ‘한국 스타트업 환경, 이대로 괜찮은가’라는 주제로 O2O, 모빌리티, 핀테크 분야 스타트업(우아한형제들, 메쉬코리아, 브이씨앤씨, 비바리퍼블리카)과 정부부처 담당자들(기획재정부 서비스경제과, 국토교통부 물류시설정보과, 금융위원회 금융데이터정책과 등)이 한데 모여 각 산업을 묶고 있는 규제를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토론자로 나선 박 대표는 택시를 통한 모빌리티 혁신의 한계를 지적했다. 박 대표는 "이미 구글 웨이모(Waymo)는 ‘로봇택시’ 400여대를 일부 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다. 제조사와 플랫폼 간 종횡연합은 세계적인...

VCNC

타다, "개인·법인 택시 파트너 모집합니다"

타다가 고급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에 참여할 택시 파트너를 찾는다. 종합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개발사 브이씨앤씨(VCNC)는 2월25일 고급택시 자격요건을 갖춘 서울지역 개인택시 및 법인택시 사업자를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고급택시 자격 요건은 모범택시 운송사업자의 경우 신청일 기준 과거 1년 이상 무사고 사업자여야 하며, 중형택시 운송사업자는 신청일 기준 과거 5년 이상 무사고 사업자가 이에 해당된다. 파트너 신청은 타다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 내 ‘드라이버 지원하기’ 메뉴를 이용하면 된다. 고급택시는 택시 사업 종류 중 하나다. 배기량 2800cc 이상 차량으로 호출 및 예약제로 운행하며 영업용 택시를 나타내는 표식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요금은 사업자가 자율적으로 매길 수 있다. 타다 프리미엄 요금은 타다 베이직보다 최대 120% 높은 수준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수요에 따라...

공유

타다, "택시업계 오해 불식되길"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택시업계에 손을 내밀었다. 타다를 서비스하고 있는 브이씨앤씨(VCNC)는 2월21일 성수동 헤이그라운드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개인택시, 법인택시가 모두 참여할 수 있는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을 4월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타다 프리미엄은 브이씨앤씨가 지난 1월 택시운수사업자 6곳과 함께 시작한 프리미엄 밴 예약 서비스인 ‘타다 VIP 밴’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협업 모델이다. 직접 파트너 법인 및 기사를 모집함으로써 기존 이동 산업과 본격적인 협력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박재욱 브이씨앤씨 대표는 “타다는 VIP밴을 통해 택시회사와의 초기 협력 모델을 구축했다. 타다 프리미엄은 여기에서 나아가 더 많은 택시 회사, 기사들과 협업함으로써 모빌리티의 혁신 사례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브이씨앤씨가 고급택시 서비스를 택한 이유는 ‘앱 미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