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아이엠컴퍼니

"'컴퓨텍스 2017', ICT 종합 전시회로 거듭나겠다"

"PC가 죽었는가, 살아있는가." 컴퓨텍스는 1981년부터 열린 아시아에서 가장 큰 컴퓨터 전시회다. 타이베이컴퓨터협회와 타이트라의 공동주관으로 매년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다. 하지만 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라 하드웨어에 의존한 PC 산업은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고 전시회의 성격 역시 변할 수밖에 없었다. "더 이상 하드웨어, 아웃소싱에 의존하는 모델로는 한계가 있다. 지난해부터 새로운 변화를 도입했다." 강익지 타이트라 전시 부문 총괄 디렉터는 4월6일 열린 '컴퓨텍스 2017' 기자간담회에서 컴퓨텍스의 변화와 지향점을 소개했다. 올해 컴퓨텍스는 ▲인공지능(AI)과 로보틱스 ▲혁신과 스타트업 ▲비즈니스 솔루션 ▲사물인터넷(IoT) 애플리케이션 ▲게이밍 및 가상현실(VR) 등 5개의 주제로 열린다. 타이트라는 IoT 생태계를 비롯해 글로벌 기업부터 스타트업까지 ICT 산업의 전 영역을 아우르는 전시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컴퓨텍스 2017은 5월30일부터 6월3일까지 대만...